[Hands-on] Samsung Galaxy Note

폰도 태블릿(스마트패드)도 아닌 노트라고 삼성은 주장하지만, 그런 주장 나에게는 씨도 안 통한다. 그냥 닥치고 스마트폰인 거다 (…)

어찌됐던, 갤럭시 노트는 내 개인적으로는 끝없는 삽질이라고 생각하는 5인치짜리 “이건 스마트폰도 아니고 스마트패드도 아니여” 시리즈의 최신판이다. 물론, 새로운 그때의 프랑켄슈타인들과는 약간 다른 노선을 정했다. 바로 스타일러스라는 우리의 오랜 친구(?)의 컴백과, 그리고 요즘 대형 사이즈의 폰들의 새로운 해상도인 HD (1280×800) 의 화면을 채택했다는 점이겠다. (예전에는 그렇게 사이즈를 키우고도 800×480이라는 괴랄한 해상도를 채택하는 등 문제가 많았다. 물론 당시 화면 패널 제조 기술력이 기대에 못 미쳤던게 문제였지만)

화면은 참 광활하다. 한손으로 잡는게 무리다라는 생각이 가끔씩은 들 정도였다. 강남역같이 사람들 많은 곳에서 한손으로 잡지만은 말기를 바란다. 바로 놓칠게 뻔하니까. 내 청바지 주머니에 들어가는지는 폰 자체가 묶여있는 관계로 해보진 못했다.

폰 소프트웨어 자체는 꽤나 빨리 반응을 해주었다. 하지만 내가 갤럭시 S2 때부터 아쉬웠던 느려터진 애니메이션 문제는 여전했다. 빨리 빨리 넘겨야 하는데, 애니메이션이 느려서 답답한 상황이 꽤 여러번 발생했다. 하드웨어가 느려서 그런게 아닌, 프로그래밍 자체가 그렇게 되어서 느린 거였기 때문에 더 아쉽다. 그것때문에 자칫 잘못하면 폰이 느리게 보일 정도니까 (…)

그런데 노트의 커다란 문제점은 따로 있으니, 바로 삼성이 그토록 광고하는 S펜 기능. 와콤이랑 합작해서 개발을 했다고 한다. 와콤은 상당히 유명한 태블릿 회사로, 그만큼 많은 기대도 모았는데… 현실은 역시 시궁창이었다. 일단 인식률은 둘째치고, S펜만 쓰면 그 빠르던 반응속도가 갑자기 거북이가 된다. 인식이 잘 되어도, 커서가 펜을 트래킹하는 속도가 너무 느렸다. 특히 서명같은 빠른 입력을 할때, 쓰는게 밀리는 것이 눈에 보일 정도였고, 지우개 기능을 쓸때는 커서가 현재 펜의 위치에서 1cm 정도나 밀릴 정도였다. 이는 비슷한 노트테이킹앱과 정전식 스타일러스를 사용한 넥서스S나 아이패드 2, 심지어 1보다도 느리신 기염(?)을 토해내셨다. (…)

이 알 수 없는 상황의 기원은 일단 한국향 갤럭시 노트가 엑시노스가 아닌 스냅드래곤을 달았다는 점이겠다. 이는 LTE를 탑재하기 위해서는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는데, 퀄컴이 만드는 LTE 칩셋이 스냅드래곤하고만 호환되도록 설계한 까닭이었다. 결국 죽여야할놈은 퀄컴 사실 이 얘기를 처음 들었을때, 설마 스냅드래곤을 썼디고 해서 S펜 기능의 성능에 문제가 생길까 싶지만… 우려가 현실로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실제로, 엑시노스를 탑재한 노트는 S펜 기능이 두배정도 빠르다고 하니, 말다했다. 결국, 통신사의 LTE 야심으로 인해 좋은 제품 하나를 망친 셈이다. 그것도, 그 제품의 코어 기능을 망쳐버리는 제일 불행한 상황으로 나타나고 말았다. 이러면 와콤이라는 유명한 회사를 끌어들인게 무슨 의미지인지 모르겠다. 근데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100만대를 팔았지?! (…)

제품명: 삼성 갤럭시 노트 Samsung Galaxy Note
첫인상 점수: 6.5/10

* 첫인상 점수는 부득이하게 짧은 시간동안 만져보고 매기는 것이므로 이로 인한 판단 착오 등에 대해서 미리 양해의 말씀을 드립니다.

[Hands-On] TouchWiz 4 for Galaxy S

내가 갤럭시 S(이하 갤스)의 진저브레드 업데이트에 대해서 가장 많이 아쉬웠던 것은 바로 갤럭시 S II(이하 갤스2)에 터치위즈 4의 미지원이었다. 하드웨어의 제약으로 탑재하지 못했다고 했다만, 삼성이 하는 말이니 영 믿지는 못하겠고. 하지만, 많은 용자분들이 터치위즈 4를 보란듯이 갤스로 포팅하는데 성공하여, 약 세시간의 삽질끝에 적용을 성공시켰다. 한번 살펴보기나 하자.

내 갤스의 터치위즈 4는 대부분의 것이 LarK_님의 커스텀 런처 및 테마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니, 적용을 원하시면 여기로 가보시기 바란다. (수시로 업데이트가 뜨니, 이 글을 읽으신 시점에는 새로운 버전이 있을 수 있다. 실제로 이 글을 쓰는 며칠동안 업데이트가 두 번 나왔다.) 주의를 미리 하자면, 적용은 루팅이 필요하며, 시스템 어플을 건드리는 것이니 신중하게 하시기를 바란다.

이 글은 강정진양 (@Ryuwoonn)의 특별요청에 따라 작성되었으며, 정식 제품이 아니기 때문에 정식 리뷰는 아니고 그냥 간단한 느낌을 적어보는 식으로 진행해보고자 한다.

 

디자인

터치위즈 4의 디자인은 결론부터 말하자면, 3에 비해 많이 나아진 편이다. 터치위즈 3의 디자인은 여기저기가 모두 싼티가 철철 흘러넘치는 디자인이었다. 심지어 내가 갤스를 처음 구입했을때, 제일 먼저 알아본게 이를 대신할 새로운 런쳐였을 정도였다.

일단 터치위즈 4가 많이 고급스러워보이는 이유중 하나는 바로 아이콘 디자인이다. 기본앱들의 아이콘이 많이 세련되졌고, 옛날 버전보다 만화스러운 티가 많이 줄은 편이다. 개인적으로 전화, 전화번호부, 메시지 아이콘 또한 발표 당시 아이콘이 더 마음에 들어 그걸로 바꿔놓았다. (양산형 갤스2에는 터치위즈 3의 아이콘이 그대로 적용되었다. 아마 애플과의 소송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잠금 화면은 약간 iOS의 분위기를 풍기면서도 갤럭시 S의 개성을 그대로 이어가려고 노력을 많이 한 부분이 엿보인다. 일단, iOS와 비슷하다고 하는 부분은 바로 잠금 화면의 배경화면과 홈 화면 자체의 배경화면을 다르게 설정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는 안드로이드의 커스텀 UI로서는 거의 최초라 볼 수 있다. 하지만 이 방식을 기존 갤럭시 S의 글라스 락 방식에 그대로 적용시켜서 차별화를 두었다. 이제는 진짜로 홈 화면 위에 잠금 화면이 얹혀져 있는 기분이 든다. 하지만 잠금해제를 하고 나서 잠금 화면의 잔상이 남았다가 사라지는 것은 아쉽다. 아마 홈 화면을 불러오는 시간을 벌으려는 것 같은데, 디자인상으로는 깔끔하지 못하다. (물론 갤스2와의 성능차를 고려할 때, 이는 갤스에만 해당되는 사항일 수도 있다.) 문자가 오거나 놓친 전화가 있으면 화면에 표시해주고, 바로 갈수있는 것도 변하지 않았지만, 새로운 디자인을 채용하였다.

창의 형태는 진저브레드 기본형을 기반으로 색을 바꾸었다.

UI 요소 자체의 디자인도 많이 나아졌다. 터치위즈 3는 안드로이드의 UI 요소를 작정하고 iOS와 비슷하게 보이려 무진장 노력한 것때문에 UI적 이질감이 컸었는데, 터치위즈 4에서는 기반 버전인 진저브레드의 UI 디자인을 잘 따르면서, 색깔 선택에 있어서 터치위즈 3처럼 튀지 않으면서 훨씬 더 독창적인 처사를 해놓은 것이 보인다. 결론적으로, 터치위즈 3에 비해 iOS를 베낀 듯한 분위기도 많이 줄었고, 터치위즈만의 아이덴티티를 찾아가려는 것이 보인다. 다만, 넥서스 S용 진저브레드의 CRT 효과(폰을 잠글때 CRT 모니터를 끌 때의 현상을 재현한것)나 스크롤의 끝에 닿았을때 아래에서 빛이 나는 효과가 없는 것은 아쉽다.

서체도 칭찬할 만하다. 갤스때부터 서체를 바꿀 수 있는 기능이 달려 꽤 각광을 받았는데, 이는 가독성이 현저히 낮은 안드로이드 서체에 대한 좋은 대안이다. 특히, 이번 터치위즈 4에서 추가된 Helvetica S는 영어의 가독성에도 신경을 쓴 서체로, 디자인도 보기가 좋고, 읽기도 좋은 서체다. 기본 패키지에 깔려있지 않아 내가 직접 뒤져서 깔긴 했다. ;;

 

기능

터치위즈 4가 다른 안드로이드폰과 차별화되는 또다른 것은 바로 바탕화면에 항목을 추가하는 방법이다. 팝업 메뉴가 나오는 대신 아래쪽에서 메뉴가 올라온다. 상당히 새로운 시도이면서도 참신한 방법이다. 단 한가지 예외가 있다면 바로 위젯 선택 화면인데, 꼭 iOS의 멀티태스킹바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에, 위젯을 스크롤하기도 상당히 비효율적이다. 차라리 바로가기를 설정할 때처럼 두 개의 행으로 정렬을 해놓는게 더 낫지 않았을까 싶다.

또한, 정리라는 컨셉트에 상당히 신경을 쓴 모습이 보인다. 심지어 앱 메뉴에서도 폴더를 도입해 앱들을 폴더로 정리하고, 이 폴더들을 바탕화면으로 보내는 것도 가능하다. 폴더를 생성할때는  다만, 폴더 내에서도 다시 아이콘을 정리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또한, 바탕화면에 런쳐 내 폴더의 바로가기를 만들고 나서 런쳐의 폴더 내용을 변경하면 바탕화면에는 적용되지 않는 점도 있다. 이건 뭐 안드로이드의 시스템상 어쩔수 없는것같긴 하지만, UI에 일관성이 없는건 아쉽다.

터치위즈 4의 이동성 또한 칭찬할만하다. 홈 화면이나 런쳐 화면 모두 아래에 현재 페이지를 표시하는 부분이 있는데, 이를 오래 누르고 스크롤을 하면 재빠르게 페이지 사이를 왔다갔다할 수 있다. 이는 HTC가 처음 도입한 핀칭으로 화면 전체를 보는 것보다 훨씬 빠르게 화면이동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는 역으로(…) 애플에서 베껴갔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아이콘 기반인 iOS에서 훨씬 잘 쓰일 기능같다.

 

성능

서두에서 말했던 것처럼, 삼성측에서는 갤스와 갤스2의 하드웨어상 차이로 터치위즈 4를 채용하지 않았다고 했는데, 그럼 정말로 터치위즈 4가 갤스를 그리도 느리게 할까?

일단 쿼드런트. 물론 이게 절대적인 기준은 될수 없다만, 그나마 잣대를 굳이 대라고 하자면 이걸 이용할 수 있겠다. 일단, 삼성이 진저브레드에서 해낸 최적화 자체도 놀랍다. 터치위즈 4 적용 전이라 해도 약 1,200대의 점수를 뽑아줬다. 프로요까지만해도 1,000을 넘길까말까했던 것과 비교하면 장족의 발전이다.

하지만 터치위즈 4를 적용하고 나선… 오히려 올랐다. 1,300점대 후반~1,400점대 초반이 나온다. 물론, 벤치마크 캐싱으로 인한 오차범위일 수도 있고, 포팅하신 개발자들이 신경을 써주신 덕도 있지만, 그것을 감안하더라도 일단 점수가 떨어지지 않은것만 봐도 삼성의 주장이 충분히 무마된다.

또한, 실제 구동에서도 충분히 여유로운 모습을 보인다. 굳이 따로 I/O 패치를 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부드럽게 동작한다. 몇몇 부분에서 가끔씩 버벅이는 곳이 있긴 했지만, 이는 눈감아줄수 있을 정도다.

 

결론

결론적으로, 그냥 삼성이 적용만 시키면 될 정도로 터치위즈 4의 완성도는 높다. 심지어 갤스가 처음 탑재한 터치위즈 3보다도 최적화가 더 잘돼 있을 정도다. 사양 드립은 결국 삼성의 변명이고, 결국은 모델 차별화를 위해 제외시킨게 아닌가 싶다. 물론, 이 포팅 버전에는 모션 UI 등 빠진 기능도 많지만, 거의 완전한 터치위즈 4라고 봐도 무방하다.

결론은 내가 쓴 트윗을 확장한 글로 마무리지을까 한다.

“갤럭시 S에 터치위즈 4를 올리니 꼭 아이폰 3GS에 iOS 4를 올린 기분이다. 다만, 차이점이라면 아이폰에서는 클릭 몇번과 10분의 시간만 있으면 되는 데 반해, 갤럭시 S는 루트 권한과, 안드로이드에 대한 전문지식에, 약 1시간 반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뿐이다.”

 

* 포스트의 아이디어를 제공해주신 강정진양에게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