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Translate: 안드로이드에 대한 구글의 강철의 통제: 어떤 방법으로든 오픈 소스를 통제하기.

안드로이드는 열려 있다 — 좋은 부분은 다 빼고.

By Ron Amadeo

이 글은 Ars Technica의 “Google’s iron grip on Android: Controlling open source by any means necessary“를 옮겨온 것임을 밝힌다. 이 글이 쓰여진 시점은 10월 21일로, 안드로이드 4.4 킷캣과 넥서스 5가 발표되기 전임을 미리 밝힌다.

6년 전인 2007년 11월에 안드로이드 오픈 소스 프로젝트 (Android Open Source Project; AOSP)가 발표되었다. 1세대 아이폰이 몇 개월 전에 출시되어 사람들의 상상력을 현실화시키고 현대 스마트폰 시대로 끌어들이고 있는 상황에서였다. 구글은 아이폰의 앱 파트너였으면서도, 억제되지 않는 아이폰의 경쟁 제품은 어떤 것일까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앤디 루빈 Andy Rubin의 안드로이드 개발을 지켜보며 빅 군도트라 Vic Gundotra가 이런 말을 했다:

그는 구글이 행동하지 않으면, 한 사람, 한 회사, 한 기기, 한 통신사가 유일한 선택지인 암울한 미래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었습니다.

구글은 애플이 모바일 시장을 지배하게 될까봐 겁이 났다. 따라서, 구글이 어떠한 모바일 기반 실력도 없을 때, 아이폰과 경쟁하기 위해 안드로이드는 오픈 소스 프로젝트로 출시됐다.

더 보기 “KudoTranslate: 안드로이드에 대한 구글의 강철의 통제: 어떤 방법으로든 오픈 소스를 통제하기.”

KudoTranslate: 고집 세고 느린 제조사들이여, 비켜라: 구글이 안드로이드에 조각모음을 실행하다.

By Ron Amadeo

이 글은 Ars Technica의 “Balky carriers and slow OEMs step aside: Google is defragging Android” 글을 옮겨온 것이다. 원본 글이 쓰여진 때는 2013년 9월 3일로, 넥서스 5와 킷캣이 발표되기 두 달 전이다.

안드로이드 4.3이 넥서스 기기에게 배포된 지 한 달이 약간 넘었지만, 여느 안드로이드 업데이트가 그렇듯이, 일반 대중에게 이 업데이트가 나가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고 있다. 현재, 6% 정도만이 최신 버전을 구동하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다양한 안드로이드 포럼들을 탐색해보면, 한 가지 공통점이 보이게 된다. 바로 아무도 상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더 보기 “KudoTranslate: 고집 세고 느린 제조사들이여, 비켜라: 구글이 안드로이드에 조각모음을 실행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