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Review] 인디펜던스 데이: 리써전스

20년만에 돌아온 구식 블록버스터

movie_image제목: 인디펜던스 데이: 리써전스 (Independence Day: Resurgence)
감독: 롤랜드 에머리히
출연: 제프 골드블럼(데이빗 레빈슨), 빌 풀만(토머스 휘트모어), 리암 헴스워스(제이크 모리슨), 마이카 먼로(패트리샤 휘트모어), 제시 어셔(딜런 힐러)

1996년 전쟁(1편의 이야기)으로부터 20년이 흘렀다. 외계인이라는 공동의 적을 상대로 승리로 이끈 인류는 전세계가 하나로 뭉쳐 전쟁 없는 평화를 유지한다. 그리고 데이빗 레빈슨(제프 골드블럼)은 외계인의 기술을 연구해 지구를 지키고자 하는 지구 우주 방어국(ESD)의 국장이 됐다. 하지만 그는 내면적으로 언젠가 외계인이 돌아올 거라 확신하고 있다. 그리고 그 예상대로 외계인은 더욱 강력한 기술로 무장해 지구를 다시 침공한다.

movie_image-2
옛 캐릭터들을 다시 만난다는 건 확실히 반갑다.

<인디펜던스 데이: 리써전스(이하 리써전스)>의 이야기는 어떻게 보면 구식이다. 일단 전체적인 이야기 전개가 20년 전에 나왔던 전편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플롯이 모두 영화가 보여줄 파괴적 볼거리를 위해 설계된 느낌이 강하게 들고, 영화에서 묘사되는 일부 인물 관계는 작위적이다. 특히 두 젊은 주연인 제이크(리암 헴스워스)와 딜런(제시 어셔)의 라이벌 관계는 30년도 더 된 <탑건>을 보는 것 같이 너무 뻔하다. 인물 관계를 표현하는 능력은 20년 전과 크게 다르지 않다. 거기에 요즘 사람들이 좋아하는 속편에 대한 떡밥까지 넣느라 스토리가 약간 산만해진다. 좋지는 않다.

스크린샷 2016-06-24 23.58.56
“그놈의 랜드마크 부수기는 정말 좋아하는군.”

하지만 이러한 단점들은 영화를 즐기는데 있어 문제가 되진 않는다. <트랜스포머> 시리즈가 스토리 신경을 쓰지 않으려 해도 자꾸 뭔가 이상한 점 때문에 신경을 쓰게 만든다면, <리써전스>는 신경을 쓰지 않게 된다. 그냥 볼거리를 즐기다보면 위에 나열한 문제점들이 잊혀진다. 비슷한 종류의 스토리텔링이지만, 기본기는 갖추고 있다는 것이다. 이 부분은 <투모로우>나 <2012> 등 다양한 재난 영화를 만든 에머리히 감독이 발전한 부분이라 볼 수도 있겠다.

위에 말했듯이 속편에 대한 떡밥도 약간 있다. 에머리히의 “(<리써전스>가 잘 되면) 제작할 것”이라는 발언을 반영하듯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영화처럼 대놓고 클리프행어로 끝내지는 않는다. 최소한 이 영화에서 시작된 사건은 뒤끝없이 깔끔하게 끝낸다. 이건 마음에 들었다.

Independence Day Resurgence
새로운 주연을 꿰찬 리암 헴스워스.

배우들의 연기력은 마음에 들었다. 오랜만에 데이빗 레빈슨으로 분하는 제프 골드블럼이나 1편의 독립기념일 연설만큼의 인상적인 장면이 많은 빌 풀만은 20년만의 복귀임에도 편안하다. 거기에 리암 헴스워스나 마이카 먼로, 제시 어셔와 같은 새로운 배우들의 활약도 볼만하다. 리암 헴스워스는 어떤 면에서 친형인 크리스가 연기하는 토르의 개그감을 묘하게 물려받은 느낌이다.

스크린샷 2016-06-24 23.57.37
파괴의 신 롤랜드 에머리히의 실력은 <리써전스>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된다.

볼거리도 실망시키지는 않는다. 확실히 20년이 흘렀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엄청난 발전을 보였다. 4,800km짜리 거대 모선이 대서양에 착륙하는 모습이나 엄청난 파괴, 대규모 전투 장면 등은 인상적이다. 여러모로 영상미는 1편보다 훨씬 발전했다. 다만, 확실히 1편 때의 충격만큼은 아니다. 그도 그럴것이, 당시에는 1편만한 압도적인 볼거리를 제공했던 영화가 없었다. 그 때 경쟁한다고 개봉했던 외계인 침공 영화가 바로 팀 버튼의 <화성침공>이었다. 지금은 아무도 그 영화를 기억하지 않지만. 그런데 지금은 압도적인 CG를 자랑하는 영화가 널렸다. 영화도 모자라 요즘은 드라마도 CG를 마구 쓴다. 주변 환경이 변한 것이다.

스크린샷 2016-06-24 23.55.03

20년 동안 블록버스터 영화는 진화했지만, <인디펜던스 데이: 리써전스>는 20년 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몇 가지 현대적 터치를 더했어도, 20년의 간극이 별로 크게 안 느껴진다. 이게 나쁜 건 아니다. 오랜만에 이런 고전 스타일의 재난 블록버스터를 즐길 수 있는 건 반가웠다. 하지만 요즘같이 치밀하게 얽혀진 스토리를 가진 블록버스터들과 비교했을 때, 예전같은 존재감을 과시하지 못하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그게 이 시리즈의 한계가 될까. 답은 3편에서 나올 것 같다.

점수: 7/10

[KudoReview]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슈퍼히어로도 감정이라는 것이 있다

movie_image
제목: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Captain America: Civil War
감독: 조 루소, 안소니 루소
주연: 크리스 에반스(스티브 로저스/캡틴 아메리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토니 스타크/아이언맨), 스칼렛 요한슨(나타샤 로마노프/블랙 위도우), 세바스찬 스탠(버키 반즈/윈터 솔저), 제레미 레너(클린트 바튼/호크아이), 돈 치들(제임스 로즈/워 머신), 안소니 마키(샘 윌슨/팔콘), 폴 베타니(비전), 엘리자베스 올슨(완다 막시모프), 다니엘 브륄(헬무르트 제모)
상영시간: 147분

소코비아 사태 이후 어벤저스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는 가운데, 임무 수행 중 또다시 무고한 사람들이 죽는 참사가 나이지리아에서 벌어진다. 그러자 썬더볼트 로스 국무장관은 어벤저스를 독립 단체가 아닌 국제연합(UN) 산하의 기구로 두겠다는 내용의 117개국이 서명한 소코비아 협정을 어벤저스에게 제시한다. 소코비아 사태의 원인을 제공했던 토니 스타크는 협정에 찬성하지만, 스티브 로저스는 정작 필요한 곳에 발이 묶여 출동하지 못할 수 있다며 반대한다. 이 둘을 중심으로 팀이 분열되기 시작하는 가운데, 거기에 쉴드의 붕괴 이후 모습을 감춘 스티브의 절친 버키가 엮이면서 사건은 꼬이기 시작한다.

CivilWar571feefdcef6a-99b97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는 원작에 대한 오마쥬도 잊지 않는다. 하지만, 내용 자체는 원작과 많이 다르다.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이하 <시빌 워>)>는 2006년에 코믹스로 나온 동명의 대형 이벤트를 기반으로 했다. 큰 굴레와 이런저런 아이콘적인 장면(특히 캡틴이 아이언맨의 리펄서를 방패로 막고 있는 장면)을 많이 옮겨왔지만, 초반 설정 이후로 영화는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흘러간다. 개인적으로는 (비록 내용을 코믹인사이드의 티떱님께 전해 듣기만 했지만) 전체적으로 더 만족스러운 이야기가 나왔다고 본다.

null
진격하는 팀 캡틴

일단, 나오는 캐릭터의 수가 많아서 분량 문제가 생기지 않겠냐는 염려가 있었는데, <시빌 워>는 <어벤져스>나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이 그랬듯이 주연급이나 이미 나온 서브히어로들, 신 캐릭터들과 다른 조연들까지 빠짐없이 분량을 챙겨줬다. 캐릭터 수가 반도 안 되는 <배트맨 vs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이하 <배트맨 대 슈퍼맨>)>보다 더 낫다. 물론, 아쉬운 캐릭터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대체로 모두 나름의 등장 시간은 챙겼다는 점이 보기 좋다. 특히 독립 영화에서의 정식 데뷔를 앞둔 스파이더맨(톰 홀랜드)과 블랙 팬서(채드윅 보즈먼)는 나름 이 영화의 감초를 톡톡히 해낸다. 특히 이 영화의 제작 계획을 처음 발표하는 자리에서 크리스 에반스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그리고 채드윅 보즈먼이 등장했었는데, 이 영화를 보니 그 이유를 알 것 같다.

movie_image-3
토니 스타크와 스티브 로저스는 처음에는 그들이 벌인 난장판에 대한 책임을 둘러싸고 대립한다.

그리고 이 히어로들이 과거에 벌인 일들에 대한 뒷이야기도 흥미롭다. 그동안 MCU 영화들은 히어로들이 벌인 깽판 이후에 어떤 일이 일어나게 되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전혀 없었다. <어벤져스>에서의 뉴욕 전투에서 피해를 당한 일반 시민들은 조명이 전혀 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영화의 전체가 그 깽판으로 인해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고, 히어로들이 일반 시민들의 피해에 대해 좀 더 신경을 쓰고 있다는 점이 보인다.

movie_image-4
그러나 곧 감정을 앞세운 처절한 싸움이 된다.

<시빌 워>가 다른 슈퍼 히어로 영화와 다른 것은 바로 이 히어로들의 ‘감정’을 건드린다는 점이겠다. 물론, 히어로의 고뇌라는 개념은 옛날 토비 맥과이어의 <스파이더맨> 3부작이나 크리스토퍼 놀란의 <다크 나이트> 3부작 등에서 많이 다뤄졌던 꽤 클리셰적인 설정이다. 하지만 이 영화들도 히어로들이 어떤 감정을 느끼는지는 많이 다루지 않았었다. 그러나 <시빌 워>는 각자의 히어로들이 느끼는 감정도 그들이 내리는 결정에 많은 영향을 끼치고, 마지막 클라이맥스 장면도 이들이 그동안 억눌러왔던 감정이 폭발한다. 보통 이런 히어로끼리 치고박는 영화가 억지로 둘을 화해시키고 공동의 적을 대항하는 경우가 많은데(특히 <배트맨 대 슈퍼맨>의 마사 드립은 잊기 힘들다) <시빌 워>는 대신 이 감정의 대립을 최후반까지 유지하는 노선을 택했다. 그래서 영화가 끝나고 나면 이 내전을 치르고 나서 승리한 사람 없이 모두가 피해자가 되어버린 히어로들이 측은해 보이기까지 한다. 특히 한 명이.

그러다 보니 깔끔한 마무리는 아니라는 점이 아쉽긴 하다. 물론 이 영화가 MCU 페이즈 3의 시작이기 때문에 나중에 나오는 영화들이 이 결말을 보완할 것이라는 생각은 들지만, 그래도 이 영화 하나로 봤을 때는 뒷맛이 좀 쓴 편이다. 루소 형제가 이걸 노린 것 같기도 하지만 말이다.

null

볼거리는 말할 것도 없다. 특히 공항 전투 시퀀스는 서로의 파워 밸런스를 고려해 국지전으로 만드는 영리함을 선보인다. 하지만 서로의 국지전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어서 하나의 전투라는 것이 느껴진다. 둠스데이 출현 이후 배트맨이 들러리가 되는 <배트맨 대 슈퍼맨>과는 확연히 다르다. 물론 특정 캐릭터는 이 밸런스를 위해 너프를 먹어야 했다.

movie_image-6
이제 캡틴 아메리카 시리즈는 어벤져스 시리즈보다 더 성공률이 높은 연타석 홈런을 치게 됐다.

<시빌 워>는 전편인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이하 <윈터 솔져>)>와 꾸준히 비교된다. 나는 개인적으로 <윈터 솔져>가 작품성으로는 더 앞선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히어로들의 감정선을 건드리는 <시빌 워>는 신선하다. 지금까지 이전 MCU 영화들을 통해 각각의 캐릭터가 겪은 일과 감정이 이 영화에서 결실(?)을 맺는다. 그리고 이 영화에서 놓인 떡밥들은 이미 발표된 10편의 영화들에서 조금씩 다뤄나갈 것이다. <시빌 워>는 페이즈 2까지의 MCU를 정리하면서, 새로운 MCU 페이즈 3의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점수: 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