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California Day 6 – San Francisco Day 2

지난 이야기:
Day 1
Day 2
Day 3
Day 4

1/10

2014-01-10 at 11-05-10
또 찍어본 샌프란시스코 시청.

샌프란시스코에서의 마지막 날. (물론 하룻밤 더 자긴 하지만 아침부터 공항을 가니…) 전날 웬만한 곳은 자전거로 다 돌아본 우리는 오늘만큼은 좀 여유를 가지고 돌아다녀보기로 했다. 그래서 선택한 곳이 바로 골든 게이트 파크 Golden Gate Park와 트윈 픽스 Twin Peaks였다. 트윈 픽스는 샌프란시스코의 스카이라인은 봐야하지 않겠냐며 결정한 것이었고, 골든 게이트 파크는… 솔직히 갈 곳이 없어서 선택한 것이었다. 사실 차 있는 김에 쇼핑도 생각했는데 친구가 그건 반대했다. 하긴 캘리포니아 부가세가 살인적이긴 해…

2014-01-10 at 10-35-14
아시아 미술관인데, 마침 특별 전시가 조선 왕실에 관한 내용이었다. 들어가볼까 했으나 뭘 여기까지 와서 이걸 보냐며 (…)

마지막 밤은 공항 근처의 다른 숙소에서 보내기로 했기 때문에 일단 숙소에서 체크아웃을 하고 주차비를 절약하기 위해서 오늘도 대중교통을 최대한 이용하기로 했다. 골든 게이트 파크까지는 조금만 걸어나가면 버스 하나로 환승하지 않고 수월하게 갈 수 있었다. 러시아워가 지나서 움직였기 때문에 길이나 버스 안이나 꽤 한산한 편이었다. 우리는 여유롭게 도시의 풍경을 눈으로 담으며 (사진으로 찍으려니 영 안 나와서…) 이동을 했다.

사실 골든 게이트 파크의 크기는 뉴욕의 유명한 센트럴 파크보다도 더 크다. 이 큰 곳 중 우리는 어딜 가볼까 하다가 일단 내부에 있다는 캘리포니아 과학 센터를 가보기로 하였다. 그런데 웬걸. 무인 발권기에서 입장료를 내려고 카드를 긁으니 안 된다. 내 것도 안 되고, 친구 것도 안 됐다. 결국 창구로 가서 내야 하나 하다가 둘 다 귀찮아서 포기했다. 사실 입장료도 비싸긴 했어. 약간 미련이 남긴 하지만, 돈 아낄 거 생각하면 안 들어가길 잘한 거 같기도 하다. 대신 우리는 입장료가 7달러밖에 안 하는 일본 차 정원 Japanese Tea Garden을 들어갔다. 솔직히 이런 정원 한국에서도 자주 보는 우리로서는 아주 신기한 광경까지는 아니었다. 그래도 명성에 걸맞게 잘 꾸며지기는 했다.

정원 투어가 끝나고, 우리는 점심을 어디서 먹을까를 고민했다. 원래 계획은 이탈리안 타운에 있는 피자집을 가는 것으로 생각하고 출발하였으나… 일단 너무 멀었다. 결국 배고픔을 못 참은 친구는 중간에 내리자고 했다. 그렇게 내린 곳이 숙소와 멀지 않은 다운타운 구역. 우리는 돌아다니다 일식당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들어가 오나기리와 튀김우동, 그리고 가츠동을 시켰다. 급하게 들어간 것을 생각하면 맛은 좋았다. 가는 길에 소호 애플 스토어를 들러 둘러보기도 했다. 여기에 전시된 맥 프로는 흔치 않게 4K 모니터에 연결되어 있었는데, 화질이 죽이긴 하더라.

아직 숙소에 대놓고 있었던 차를 찾은 우리는 이제 트윈 픽스를 향해 달렸다. 트윈 픽스를 가기 위해서는 중심가를 일부 지나가야했는데, 아니나다를까 슬슬 러시아워가 시작됐는지 밀렸다. 다행히도 내비게이션 덕분에 이를 요리조리 잘 피했다.

그렇게 도착한 트윈 픽스는 맑은 샌프란시스코 날씨 덕분에 최고였다. 우리는 다양한 각도에서 사진을 찍어보았다.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모든 풍경을 한 장의 사진에 담기란 힘들었다. 그래서 그냥 여러 장을 찍었다. 디지털 시대 최고의 해법 아닌가.

이 날의 숙소는 공항 근처였다. 다음날 비행기를 타니 최대한 가까이 있는 게 좋겠다는 판단에서였다. 대신 샌프란시스코에서 시간을 더 보낼 수 있는 기회는 희생해야했다. 예를 들어, 트윈 픽스에서 야경을 찍는다던가 그런 거. 숙소에 짐을 놓고나서 우리는 공항에 차를 반납했고, 공항 셔틀을 통해 다시 숙소로 돌아왔다. 저녁을 남은 컵라면으로 해결했다. 뜨거운 물은 아래층 식당에서 애플 텀블러로 받아 썼다.

Epilogue.

여행이 끝난 지 1년만에 이 여행기를 다 썼다. 그 1년 동안 참으로 많은 일이 있었다. 개인사를 여기에 쓰긴 좀 그래서 따로 쓰지는 않겠지만, 나를 잘 아는 분들은 아실 거다.

이 여행 때 찍은 사진은 나중에 포토북으로 만들어서 친구에게 생일선물로 주었다. 그 때 돈이 궁해서 내 건 따로 안 만들었으니 그 녀석만 가지고 있는 셈이다. 그 당시에 이 포토북을 만들면서, 또 이 여행기를 쓰면서 든 생각이 있었다. 역시 남는 건 사진 뿐이라고. 1년이라는 긴 시간이 지난 이후에도 이 여행기를 끝마칠 수 있었던 건 사진들을 다시 보며 기억을 곱씹어봤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이 여행을 하면서 최종적으로 993장의 사진이 남았다. 포스트를 위해 사진들을 다시 정리하면서 그 때의 좋은 기억들이 새록새록 났다. 여행은 이래서 하는 거고, 사진들은 이래서 지우기가 힘든가보다.

[KudoPhotos] 키덜트 페어 2014 참관기.

며칠 전에 키덜트 페어에 다녀올 기회가 있었다. 친구가 다른 친구에게서 “황금 열쇠(=초대권)”를 얻은 덕분에 12,000원이라는 꽤나 비싼 입장료를 낼 필요없이 다녀올 수 있었다.

20-40대의 덕질을 할 만한(…) 경제적 능력이 되는 사람들을 키덜트라고 한다는데, 이 전시회는 여기서 이런저런 피규어를 사려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다양한 피규어들을 구경하러 온 아이들과 부모님들로 인산인해였다. 주말이었던 것도 상황을 돕지는 않았다.

속사하느라 힘들었다. 이 날 가져간 a7의 초점 시스템도 별로 빠릿하지도 않은데 말이지…

2014-08-09 at 14-45-47
들어간 우리를 가장 먼저 맞은 건 누가 좋아하는 이병헌의 광해 피규어. 실제로 이 전시회에 전시된 피규어 중 한국인이 모델인 사람은 이병헌이 거의 유일했다. 광해 아니면 스톰 섀도우로. (…)

키덜트 페어에는 크게 몇 가지 주요 테마(?)가 있었는데, 이를 굳이 분류하자면…

1) 마블

우리나라에서 어벤져스는 공전의 히트였다. 이로 인해 마블 히어로들의 인지도가 꽤 올라갔고, 이들의 피규어는 페어에서 가장 많이 전시됐다. 특히 아이언맨.

2014-08-09 at 14-48-58
아이언맨 마크 3 수트의 1:1 크기 헬멧.
2014-08-09 at 14-49-06
아이언맨 마크 1 수트의 1:1 크기 헬멧.
2014-08-09 at 14-50-54
워 머신의 1:1 크기 흉상.
2014-08-09 at 15-00-43
페이퍼토이 제조업체인 모모트에서 전시한 아이언맨 수트 갤러리.
2014-08-09 at 15-04-03
워 머신 마크 2 수트. 영화에는 안 나오는 수트인데, 아이언맨 2 사건 이후 토니가 기존 워 머신 수트는 해체하고 로디에게 새로 만들어 선물해준 수트. 토니가 어벤져스 일로 바쁜 동안 로디는 이걸 입고 아이언맨의 일을 대신 한다.
2014-08-09 at 15-11-56
캡틴 아메리카: 퍼스트 어벤져에서 캡틴이 입은 전투복.
2014-08-09 at 15-12-28
아이언맨 3에서 혼자 만다린의 소굴로 쳐들어갈 때의 토니.
2014-08-09 at 15-43-36 (1)
아이언맨 3에 나오는 토니 집의 아이언맨 수트 전시실을 재창조한 디오라마.
2014-08-09 at 15-43-43
마크 42 수트를 테스트 중인 토니.
2014-08-09 at 15-43-57
한켠에서 이를 지켜보는 닉 퓨리와 필 콜슨. (…)
2014-08-09 at 15-44-20
어벤져스의 뉴욕 전투 디오라마.
뒤에 시간상으로 안 어울리는 수트가 있는 거 같지만 관두자

2014-08-09 at 15-44-29

2014-08-09 at 15-44-36

2014-08-09 at 15-44-43

2014-08-09 at 15-46-41
얜 어디서 본 거 같다는 기분이 들었는데…
2013-04-04 at 12-33-09
… 작년 서울모터쇼의 아우디 부스에서 본 녀석인 것이다.
2014-08-09 at 15-47-12
이런 대형 피규어는 하나에 1,000만원을 가뿐히 넘긴다고 한다.
2014-08-09 at 15-47-45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 피규어는 다 좋은데 얼굴이 좀 이상해…
2014-08-09 at 15-48-38
유일하게 나온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멤버인 로켓.
아마 화초 그루트가 있었다면 100퍼 샀다
2014-08-09 at 15-51-43
에그 어택 아이언맨 피규어. 얜 하나 사고 싶더라. (…)

2) DC

DC 코믹스도 꽤 보였다. 주로 다크 나이트 3부작이었고, 맨 오브 스틸의 슈퍼맨도 일부 있었다.

2014-08-09 at 15-03-27
얼굴이 좀 헬쓱하다…
2014-08-09 at 15-21-59
얜 좀 낫네.
2014-08-09 at 15-22-15
“Why so serious?”

3) 스타워즈

의외로 많아서 상당히 놀랐었다. 물론 스타워즈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는 미국에서는 스타워즈 피규어가 워낙 많긴 하다.

2014-08-09 at 14-50-32
다스 베이더 1:1 흉상. 윗부분이 뭔가 잘못된 거 같다 근데…
2014-08-09 at 14-52-13
에피소드 3에서 대결하시는 다스 시디어스(=황제)와 요다.
2014-08-09 at 15-40-36
공화국의 몰락 이후 은둔 생활을 가는 오비완 케노비.
2014-08-09 at 15-40-50
자신의 헬멧을 바라보는 다스 베이더.
실제로 저러면 죽는다
2014-08-09 at 14-59-14
모모트의 임페리얼 마치.

4) 기타

물론 건담도 있었지만, 별로 관심이 없어서 찍진 않았다. 그 외에도 터미네이터, 원피스 등의 다양한 피규어가 있었다.

2014-08-09 at 14-51-24
디즈니 애니 캐릭터 중 하나인 스티치.
2014-08-09 at 15-04-29
무한도전. 내 생각에는 미남이시네요 특집인가 그거 같은데…
2014-08-09 at 15-15-35
미스터 빈. 여기서 이 분을 뵐 줄은 몰랐다. (…)
2014-08-09 at 14-48-07
반지의 제왕의 사우론. 초반 회상 장면에서 힘을 잃기 전의 모습이다.
2014-08-09 at 14-49-41
간달프.
2014-08-09 at 15-49-24
터미네이터 T-800.

갈 만 했는가?

그 대답은 “글쎄…”였다. 일단 제일 큰 문제는 가격. 우리야 뭐 초대권 받아서 갔고, 안에서 피규어를 시중 가격보다 약간 더 싸게 살 수 있다는 메리트가 있긴 하지만, 12,000원이라는 거의 모터쇼 뺨치는 가격은 정당화하기가 힘들었다.

또한, 사진찍는 입장에서 보자면, 조명이 너무 열악했다. 이 사진들 중 거의 반이 ISO 6400에서 찍혔고, 나머지도 2000-5000을 넘나들었다. 웬만한 카메라는 좋은 사진도 남기기 힘들 법한 조명이었다. 조명상황이 한결 나은 모터쇼와 비교하면 상당히 실망스럽다.

아마 돈을 내고 갔더라면 엄청 후회하긴 했을 거 같다. 몸값 비싼 피규어를 보고 사진을 자유롭게 찍을 수 있는 건 좋은데 사람에 치여다닌 생각을 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