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Photos] 키덜트 페어 2014 참관기.

며칠 전에 키덜트 페어에 다녀올 기회가 있었다. 친구가 다른 친구에게서 “황금 열쇠(=초대권)”를 얻은 덕분에 12,000원이라는 꽤나 비싼 입장료를 낼 필요없이 다녀올 수 있었다.

20-40대의 덕질을 할 만한(…) 경제적 능력이 되는 사람들을 키덜트라고 한다는데, 이 전시회는 여기서 이런저런 피규어를 사려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다양한 피규어들을 구경하러 온 아이들과 부모님들로 인산인해였다. 주말이었던 것도 상황을 돕지는 않았다.

속사하느라 힘들었다. 이 날 가져간 a7의 초점 시스템도 별로 빠릿하지도 않은데 말이지…

2014-08-09 at 14-45-47
들어간 우리를 가장 먼저 맞은 건 누가 좋아하는 이병헌의 광해 피규어. 실제로 이 전시회에 전시된 피규어 중 한국인이 모델인 사람은 이병헌이 거의 유일했다. 광해 아니면 스톰 섀도우로. (…)

키덜트 페어에는 크게 몇 가지 주요 테마(?)가 있었는데, 이를 굳이 분류하자면…

1) 마블

우리나라에서 어벤져스는 공전의 히트였다. 이로 인해 마블 히어로들의 인지도가 꽤 올라갔고, 이들의 피규어는 페어에서 가장 많이 전시됐다. 특히 아이언맨.

2014-08-09 at 14-48-58
아이언맨 마크 3 수트의 1:1 크기 헬멧.
2014-08-09 at 14-49-06
아이언맨 마크 1 수트의 1:1 크기 헬멧.
2014-08-09 at 14-50-54
워 머신의 1:1 크기 흉상.
2014-08-09 at 15-00-43
페이퍼토이 제조업체인 모모트에서 전시한 아이언맨 수트 갤러리.
2014-08-09 at 15-04-03
워 머신 마크 2 수트. 영화에는 안 나오는 수트인데, 아이언맨 2 사건 이후 토니가 기존 워 머신 수트는 해체하고 로디에게 새로 만들어 선물해준 수트. 토니가 어벤져스 일로 바쁜 동안 로디는 이걸 입고 아이언맨의 일을 대신 한다.
2014-08-09 at 15-11-56
캡틴 아메리카: 퍼스트 어벤져에서 캡틴이 입은 전투복.
2014-08-09 at 15-12-28
아이언맨 3에서 혼자 만다린의 소굴로 쳐들어갈 때의 토니.
2014-08-09 at 15-43-36 (1)
아이언맨 3에 나오는 토니 집의 아이언맨 수트 전시실을 재창조한 디오라마.
2014-08-09 at 15-43-43
마크 42 수트를 테스트 중인 토니.
2014-08-09 at 15-43-57
한켠에서 이를 지켜보는 닉 퓨리와 필 콜슨. (…)
2014-08-09 at 15-44-20
어벤져스의 뉴욕 전투 디오라마.
뒤에 시간상으로 안 어울리는 수트가 있는 거 같지만 관두자

2014-08-09 at 15-44-29

2014-08-09 at 15-44-36

2014-08-09 at 15-44-43

2014-08-09 at 15-46-41
얜 어디서 본 거 같다는 기분이 들었는데…
2013-04-04 at 12-33-09
… 작년 서울모터쇼의 아우디 부스에서 본 녀석인 것이다.
2014-08-09 at 15-47-12
이런 대형 피규어는 하나에 1,000만원을 가뿐히 넘긴다고 한다.
2014-08-09 at 15-47-45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 피규어는 다 좋은데 얼굴이 좀 이상해…
2014-08-09 at 15-48-38
유일하게 나온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멤버인 로켓.
아마 화초 그루트가 있었다면 100퍼 샀다
2014-08-09 at 15-51-43
에그 어택 아이언맨 피규어. 얜 하나 사고 싶더라. (…)

2) DC

DC 코믹스도 꽤 보였다. 주로 다크 나이트 3부작이었고, 맨 오브 스틸의 슈퍼맨도 일부 있었다.

2014-08-09 at 15-03-27
얼굴이 좀 헬쓱하다…
2014-08-09 at 15-21-59
얜 좀 낫네.
2014-08-09 at 15-22-15
“Why so serious?”

3) 스타워즈

의외로 많아서 상당히 놀랐었다. 물론 스타워즈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는 미국에서는 스타워즈 피규어가 워낙 많긴 하다.

2014-08-09 at 14-50-32
다스 베이더 1:1 흉상. 윗부분이 뭔가 잘못된 거 같다 근데…
2014-08-09 at 14-52-13
에피소드 3에서 대결하시는 다스 시디어스(=황제)와 요다.
2014-08-09 at 15-40-36
공화국의 몰락 이후 은둔 생활을 가는 오비완 케노비.
2014-08-09 at 15-40-50
자신의 헬멧을 바라보는 다스 베이더.
실제로 저러면 죽는다
2014-08-09 at 14-59-14
모모트의 임페리얼 마치.

4) 기타

물론 건담도 있었지만, 별로 관심이 없어서 찍진 않았다. 그 외에도 터미네이터, 원피스 등의 다양한 피규어가 있었다.

2014-08-09 at 14-51-24
디즈니 애니 캐릭터 중 하나인 스티치.
2014-08-09 at 15-04-29
무한도전. 내 생각에는 미남이시네요 특집인가 그거 같은데…
2014-08-09 at 15-15-35
미스터 빈. 여기서 이 분을 뵐 줄은 몰랐다. (…)
2014-08-09 at 14-48-07
반지의 제왕의 사우론. 초반 회상 장면에서 힘을 잃기 전의 모습이다.
2014-08-09 at 14-49-41
간달프.
2014-08-09 at 15-49-24
터미네이터 T-800.

갈 만 했는가?

그 대답은 “글쎄…”였다. 일단 제일 큰 문제는 가격. 우리야 뭐 초대권 받아서 갔고, 안에서 피규어를 시중 가격보다 약간 더 싸게 살 수 있다는 메리트가 있긴 하지만, 12,000원이라는 거의 모터쇼 뺨치는 가격은 정당화하기가 힘들었다.

또한, 사진찍는 입장에서 보자면, 조명이 너무 열악했다. 이 사진들 중 거의 반이 ISO 6400에서 찍혔고, 나머지도 2000-5000을 넘나들었다. 웬만한 카메라는 좋은 사진도 남기기 힘들 법한 조명이었다. 조명상황이 한결 나은 모터쇼와 비교하면 상당히 실망스럽다.

아마 돈을 내고 갔더라면 엄청 후회하긴 했을 거 같다. 몸값 비싼 피규어를 보고 사진을 자유롭게 찍을 수 있는 건 좋은데 사람에 치여다닌 생각을 하면…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