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Touch] 애플 아이패드 에어 2

최강의 하드웨어, 그러나 그 다음은 어디로?

1세대 아이패드를 들었을 때 “이걸 어떻게 한 손으로 들고 다니지?”라는 생각이 들었던 기억이 난다. 그러나 지금의 아이패드 에어 2를 보면 이제는 그런 말은 무슨 의미인가 생각이 든다.

아이패드 에어 2는 이미 작년에 충분히 충격을 받았던 아이패드 에어보다 더 가볍고, 더 얇다. 아이패드 에어보다 30g 정도 가벼워졌다길래 얼마 안하겠지 싶어서 들면 또 놀라게 된다. 얇은 것도 생각보다 더 실감이 온다. 특히 전 세대 에어와 비교하면 더더욱.

2014-10-24 at 10-55-18
아래가 에어 2.

에어 2가 얇아진 것은 배터리 용량의 감소도 있지만 화면과 커버 유리 사이의 간격을 없앤 공도 크다. 광학 적층(Optical lamination)이라 불리우는 이 기술 덕분에 커버 유리가 화면에 더 붙어있기 때문에 뭔가 더 직접적으로 화면을 만진다는 기분도 나고, 화질도 조금이나마 더 좋아진 것 같기도 하다. 더 또렷한 기분이랄까.

2014-10-24 at 11-32-58
오른쪽이 에어 2.

또한, 애플의 말에 따르면 반사방지 코팅을 입혀 난반사를 56% 줄였다고 얘기했는데, 많은 리뷰어들은 별로 차이를 못 느끼겠다고 말했었다. 하지만 이전 에어를 옆에 두고 비교해보면 확연히 차이가 난다. 동일한 조명 아래에서 비교하면 확실히 난반사가 줄었다. 이게 햇빛 아래에서 어떤 효과를 가져올 지는 두고봐야할 일이다.

2014-10-24 at 11-10-55

아이패드 에어 2를 받치고 있는 것은 A8X 프로세서다. 트리플 코어라는 요즘은 흔치 않은 구조의 CPU에 2GB RAM을 조합한 아이패드 에어 2는 최강의 iOS 기기라 불릴 만하다. A8을 탑재한 아이폰 6보다도 멀티 코어에서 55%나 더 빠른 성능을 보여주고, CPU 벤치마크상으로는 2011년형 맥북 에어보다도 빠르다고 한다. 램 테스트를 위해 사파리 탭 12개를 띄워놓고 (그런데 아무래도 이거 애플이 은근히 램 자랑하려고 이렇게 데모를 셋업해놓은 거 같다. 다른 아이패드에도 똑같은 탭이 열려있다.) 멀티태스킹 테스트를 했는데, 어떠한 사파리 탭도 죽지 않았다.  터치 ID도 탑재되었고, 온라인 애플페이 지원을 위한 보안 영역 칩도 탑재했다. (솔직히 이거 들고 NFC 터미널에서 휘두르는 것만큼 바보같은 행동은 없을 거다.) 카메라도 800만 화소로 업그레이드했지만, 솔직히 나 같으면 그냥 아이폰으로 사진을 찍겠다.

2014-10-24 at 10-53-32

이것이 아이패드 에어 2다. 더 얇고, 더 가볍고, 더 빠르다. 이것이 여러분이 오늘 살 수 있는 (한국에서는 좀 기다리면 살 수 있는) 최고의 아이패드이고, 최고의 태블릿이다. 태블릿을 구매하고 싶으시다면, 에어 2를 강력 추천한다. 미니 3? 그걸 왜? 그러나 내 생각에 애플은 분명 이것보단 더 할 수 있다. 최고라고 생각하면서 안주하는 것은 애플다운 행동이 아니다. 지금 당장 생각나는 것만도 한 둘이 아니다. 화면 분할 지원, 다중 계정 지원, 화면을 좀 더 제대로 활용하는 앱들. 3년 전 맥북 에어보다 성능이 더 좋으면 뭐하는가. 아직도 아이패드로 제대로 된 일을 하기란 쉽지는 않다. 가능은 하지만, iOS 8의 제한적 기능들은 에어 2의 잠재력에 제동을 건다. 더 버지의 닐레이 파텔은 이런 말을 하기도 했다.

아이패드란 무엇인가?

공유를 위한 것이다.

애플의 모든 다른 기기들은 다 하나의 버블로 여러분을 당긴다 — 몸에 붙어있는 애플 워치부터 늘 들고 다니는 아이폰, 그리고 내 인생이 모두 담겨 있는 맥북까지. 나는 그것들만큼은 다른 사람들에게 넘기고 싶지 않다. 내 거니까. 하지만 아이패드를 집는 순간, 누구에게 보여주거나, 넘겨주고, 내 주위의 사람들과 경험을 공유하고 싶다. 태블릿은 어떻게 보면 TV만큼이나 사회적인 기기지만, 아이패드나 iOS 8 모두 이 중요한 사실을 간과하고 있다. 애플은 다시 한 번 아이패드를 전진시켜야 한다. 하드웨어 뿐만 아니라 우리 인생에 맞게 말이다.

아이패드 에어 2는 최고의 아이패드이지만, 아이패드의 판매량이 계속해서 떨어지기 시작한 지금 이 시점에 애플은 확실히 아이패드의 미래에 대해 다시 생각해봐야한다. 다시금 아이패드에 활력을 불어넣어야한다.

아이패드의 제 2의 전성기가 머지 않았다고 나는 믿고 싶다.

2014-10-24 at 10-53-52

2014-10-24 at 10-54-36

2014-10-24 at 11-10-18

2014-10-24 at 11-10-47

2014-10-24 at 10-54-12

2014-10-24 at 11-11-23

[KudoTranslate] 두 아이패드의 탱고

By M.G. Siegler

이 글은 TechCrunch의 “Two iPads to Tango“를 번역한 것이다.

나는 오늘 아이패드 이벤트에 들어서면서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공개된다면 아이패드의 종결자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9.7인치 아이패드를 완전히 뒤로 밀어놓아서 사람들이 왜 더 큰 아이패드는 계속 존재하는가에 대해 질문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 생각은 사실로 드러났다. 애플은 이제 그냥 ‘아이패드’라고 불리는 기기를 팔지 않는다.

이 때 아이패드 에어가 입장한다. 아이패드 왕좌의 자리를 이어갈 녀석이다.

더 보기 “[KudoTranslate] 두 아이패드의 탱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