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Column] 신기술의 딜레마

계속되는 발전과 필요 사이의 딜레마

신기술이라는 것의 시작은 “필요”에 의해서였다.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기능을 실현하기 위해 새로운 기술과 제품들이 만들어졌다. 기록의 편의를 위해 사진이, 이후엔 동영상이, 통신의 편의를 위해 전보와 전화가, 이후엔 휴대전화가 만들어졌다.

하지만 문제는 이렇다. 언제쯤 이 모멘텀이 사라질까? 언젠가는 기술 개발의 방향성이 없어질 지도 모른다. 불행히도, 내 생각엔 지금 이 징후가 슬슬 보이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AplWatch-Hero-Tumble-PRINT 1
최근 애플 제품 가운데 가장 말이 많은 애플 워치.
(사진 출처: Apple)

애플의 경우만 봐도 알 수 있다. 매번 새로운 카테고리의 제품을 발표할 때마다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그 카테고리를 재정의하는 데 도가 튼 회사다. 그런데 애플이 이런 제품을 발표할 때마다 성공을 의심하게 되는 사람들의 수가 점점 늘어났다. 당장 아이폰-아이패드-애플 워치의 발표 당시를 생각해보면 알 수 있다. 아이폰은 하드웨어에서 결핍된 기능들(3G 등)이 간간이 까였을 뿐이었지만, 아이패드는 그냥 아이폰이 커진 게 아니냐는 정체성적(?) 비아냥이 많았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애플 워치가 발표되자, 대체 뭐하는 제품인가라는 존재론적(?) 비판이 나오고 있다. 물론 지금 워치의 개발을 마무리짓고 있는 애플이나 워치용 앱을 열심히 개발하고 있을 개발자들은 생각이 다를 것이고, 워치는 이러한 의심들을 극복하고 성공할 지도 모른다. 하지만 지금 그 얘기를 하자는 건 아니고.

또다른 예를 들어보자. 음성 인식 비서. 사실 음성 인식 기능은 생각보다 오래된 기능이다. 심지어 내가 9년 전에 산 삼성 애니콜 스킨폰에도 음성 인식이 있었다고 하면 믿으시겠는가? 물론 그 때는 쓸만한 기능이 전혀 아니었다. 또박또박 말해야 되고, 그렇게 말하더라도 못 알아먹는 경우가 부지기수였다. 이러한 음성 인식 기술이 재편된 때가 바로 2011년에 나온 아이폰 4s에 시리가 들어가면서부터다. 시리는 어떻게 보면 음성 인식을 재편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때까지 가능할 거라 생각지도 못했던 자연어 음성 인식이 가능한 데다가, 적당히 받아쳐주기까지 하니까. 정말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나오는 토니 스타크의 전자 비서 자비스가 생각나게 하는 순간이었다. 그 뒤로 3년의 시간이 흐르니 미국의 내노라하는 IT 기업 3사가 전부 비슷한 서비스를 하고 있다. (S보이스나 Q보이스는… 에휴) 구글은 구글 나우, 마이크로소프트는 코타나. 여기에 애플까지 추가해서 3사 모두 이 기능을 열심히 광고하고 있다. (요즘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제일 열을 올리는 거 같다.)

Screenshot 2015-01-24 11.18.21(2)
요즘 테스트 중인 윈도우 10.

최근에 윈도우 10의 프리뷰 빌드를 테스트하고 있다. 2주 전 이벤트 후 코타나가 탑재된 빌드로 업데이트했다. 몇 가지 지역 설정 문제를 겨우 해결해서 코타나를 활성화한 후, 이런저런 질문을 해본다. 코타나의 기술 자체는 정말 시리보다 훌륭하다. (음성 인식은 좀 많이 뒤지긴 한다만, 그건 시험판이라 그렇다 생각하기로 했다.) 게다가 목소리 기반이 정말로 헤일로 시리즈에서 코타나 성우였던 젠 테일러이기 때문에 정말 마스터 치프가 되어 코타나와 대화하는 기분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러한 음성 인식 비서들의 고질적 문제가 하나 있다. 바로 사용자들에게 이 녀석들이 필요하다고 설득을 못 한다는 것. 나도 솔직히 옆에 늘 시리가 있고, 윈도우에서는 코타나도 있지만 iOS 8에서 애플이 샤잠을 이용한 음악 인식 기능을 추가시켜주기 전까지는 시리를 쓰는 일은 흔하지 않았다. 이전에도 샤잠(이나 국내의 유사라 읽고 짝퉁이라 읽습니다 서비스)은 많이 썼기에 그 기능이 추가되니 그때서야 쓸 일이 꽤 많아졌다. (불행히도 코타나는 아직 이런 기능이 없다.) 이들 회사 모두 이 기능들을 홍보는 하지만, 그럴 듯한 시나리오를 만들어내지는 못하고 그냥 열심히 기능들만 홍보하는 상황이다. 솔직히 이들도 어떻게 이걸 홍보할 지 모르는 것이다. 이게 홍보가 얼마나 안 되냐면, 내 주변 사람들, 심지어 IT 좀 안다는 사람들까지 모두 내가 시리를 쓰는 모습을 보면 신기하다는 듯이 쳐다보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여러분 스마트폰에도 있는 기능이에요… 블랙베리가 아니고서야

Windows-Holographic-1421867463-0-0
마이크로소프트가 2주 전에 발표한 홀로렌즈. 사용성이 무궁무진하다는데, 대체 어디다 쓸 것인가?

위의 예 뿐만 아니라, 솔직히 요즘 들어 뭔가 신기술이 나오면 나 자신도 옛날과 달리 ‘대체 뭐에 쓰는 놈인가?’라는 생각이 먼저 들 때가 많다. 오큘러스를 보면서도 그런 생각이 들었고, 최근에는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를 보면서도 그런 생각이 들었다. 당장 5년 전만 해도 이런 생각이 들었던 적은 적었던 거 같다. 물론 내가 더 어려서였을 수도 있지만, 요즘 나오는 신기술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계속 의구심을 갖고 보게 되는 것이 우연은 아닐 거다.

내가 너무 비관적으로 보는 것인 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이러한 의구심때문에 개발이 멈춰서도 안 된다는 것도 안다. 그러나 기술의 발전은 2000년대 들어 비약적인 가속화가 계속 됐고, 이제는 멈출 수도, 한숨을 돌릴 수도 없다. 그러나 이제 사람들에게 “이 기술이 여러분의 삶에 필요합니다”라는 설득을 하기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이것이 바로 신기술의 딜레마랄까.

[Hands-on] Apple iPhone 4S

많은 사람들의 실망과 함께 등장한 아이폰 4S. 얼핏 보면 또다른 옆그레이드 모델같긴 하지만, 3G의 옆그레이드라고 비난받았었던 3GS가 개인적으로 이제는 명작 반열에 올라간 만큼 (개인적만인 것은 아니다. 아이폰 역사상 최초로 3년째 팔고 있는걸 보면 말 다했다) 과연 4S는 어떨까.

일단 4S에서 말을 안할수 없는 기능이 바로 시리이다. 물론 어떤 종류의 음성인식 서비스가 새로 탑재될 거라는 얘기가 돌긴 했지만, 시리는 정말 상상 이외의 물건이었다. 일단, 인식률도 구글의 음성 인식보다 더 나았고 (구글에서는 각각의 단어를 또박또박 말해야 하는데 반해 시리는 자연스럽게 말해도 됐다. 게다가 틀린 말이 있으면 바로 조금씩 수정을 해주면 이를 분석해 다음에 결과가 더 좋아지도록 반영된다) 특정한 룰을 정해둔 것이 아닌, 뭔가 그냥 자기 비서에게 자연스럽게 물어보듯이 물어보면 (“How’s the weather today? 오늘 날씨 어때?” 뿐만 아니라 “Should I bring an umbrella today? 오늘 우산을 챙겨가야 할까?” 등등으로 오늘 날씨를 물어볼 수도 있다. 게다가 이 질문에 맞게 답변이 날아온다!)  그에 맞는 답을 해준다. 또한, 문자 보내라는 커맨드는 물론, 미리 알림에 새롭게 알릴 것을 올린다던가, 알람을 설정한다던가 등의 iOS의 기본 앱은 거의 모두 건드릴 수 있을 정도다.  그뿐만 아니라, 울프람알파를 통해서 지식검색도 가능하고, 해당되는 시리와의 대화(?)의 문맥을 전부 파악하고 있어 예를 들면 “새로 온 문자를 읽어줘” -> (누군가에게서 온 내일 12시에 점심먹자는 문자를 읽어줌) -> “내일 12시 스케쥴을 확인해봐” -> “없습니다” -> “그럼 그렇게 하자고 답장해.” 이런 식으로의 대화를 이어갈수 있다. 이때, 해당 대화의 문맥을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누구에게 답장하라는 말을 하지 않아도 시리는 이미 누구에게 답장을 해야할 지 이미 알고 정확히 그 사람에게 답장을 한다. 마지막으로 키보드에 받아쓰기 기능 또한 추가되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 시리는 애플이 최근에 아이폰에 추가한 기능중 가장 혁신적이다. 물론 기믹이 될 수도 있는 기능이지만, 잘만 쓰고, 애플이 이를 잘만 발전시킨다면 아이폰만의 킬러 기능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당장은 힘들겠지만, 이를 써드 파티 앱이 쓸 수 있게 API를 개방한다면 더욱 더 무궁무진한 가능성이 있다. 예를 들면, 트위터에서 “나에게 온 멘션을 좀 읽어줘”라던가, 실시간 네비게이션 앱에서도 “코엑스까지의 길을 알려줘” 등이 모두 가능해지는 것이다.

물론, 시리가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시리의 핵심인 음성 인식 처리는 아이폰이 처리하는 것이 아닌, 애플의 서버가 처리를 하기 때문에, 3G 상태가 시망이면 제대로 안된다. (실제로 시연한 곳의 신호가 좋질 않아 인식을 못하는 경우가 여럿 있었다) 이는 안드로이드의 음성 인식 처리가 구글의 서버를 통해 처리되는 것과 비슷한 이치다. 또한, 현재로서는 너무 많은 화면 터치를 요구한다는 점도 있다. 예를 들어, 말을 하기 시작하기를 원하면 무조건 마이크 버튼을 탭해야 하며, (운전중에 아이폰 화면 보면서 찾아야 한다) 위에 말한 키보드의 받아쓰기 기능은 다 말하면 “완료”를 눌러야 한다. 그냥 자동으로 끝나면 안되는 건가? (…) 하지만 어찌됐든, 시리는 아직도 베타인 데다가, 올해에는 더 많은 언어들의 추가와 (이중 무려 한국어가 포함되어 있다) 더 많은 서비스들을 더할 예정이니 시리의 무한 발전을 기대해볼만 하겠다.

사진 제공: @Premist

 

사진 제공: @Premist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확대된다. 이 사진들은 어떠한 후보정도 거치지 않았다.)

또한, 4S에서는 카메라가 훨씬 더 좋아졌다. 애플에서도 새로운 카메라의 성능에 대해서 꽤나 오랫동안 설명했고, 출시 전 루머에 따르면 작년 3월에 있었던 쓰나미로 인해서 카메라 부품 공급이 늦어져 출시가 늦춰졌다는 얘기가 나왔을 정도로 애플이 4S에서 카메라에 신경을 많이 쓴 것이 보이는데, 이는 눈에 보일 정도다. 위에 현재 아이폰 4S를 쓰고 있는 프렘군이 보낸 사진들만 봐도 알 수 있는데, 이젠 웬만한 똑딱이 카메라들은 저리 가라라고 할 수 있는 정도의 성능이다. 특히 햄버거의 사진같은 경우, 상당히 화이트 밸런스와 노출 등을 잡기 힘든 실내 조명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깨끗하게 잘 잡아낸 느낌이다. 동영상 촬영 또한 1080p로 촬영하며, 거기에 자체적 떨림 방지 기능까지 추가시켜 부드러운 촬영이 가능하다.

마지막으로, 아이폰 4S는 A5 듀얼 코어 프로세서를 장착했다. 애플은 연산처리에서 2배, 그래픽 처리에서 최대 7배의 성능 향상이 있었다고는 하나, 딱히 큰 차이점을 느끼기는 힘들었다. 아마 iOS 쪽에서 배터리를 생각해서 가변적으로 CPU 클럭을 조종하기 때문에 그렇지 않은가라는 생각이 들긴 한다. 하지만 아이패드 1하고 2는 그렇게 차이가 났는데? … 역시 램빨이었나

결론적으로, 아이폰 4S는 3GS의 옆그레이드를 가장한 업그레이드의 역사를 잘 따랐다는 느낌이 든다. 물론, 디자인도 바뀌고 외부적 사양 (화면이라던가 화면이라던가) 도 바뀌었으면 좋았겠지만, 아무렴 어떤가. 그러나, 내가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문제는, 4S가 출시시기를 잘못 잡은게 아닌가 싶은 것이다. 2011년 말에 출시를 했다면, 제품 사이클의 대부분을 2012년에서 보내게 될텐데, 시리나 카메라 외에는 사실 2012년을 선도할 스펙은 거의 없고, 대부분 2011년의 스펙을 겨우 따라잡은 듯한 스펙밖에 보이지 않는 것이 차후 경쟁에서 문제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물론 애플은 삼성 등과 달리 스펙으로 승부보는 회사는 아니다만, 소비자의 관점에서 보면 그게 잠재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을까란 생각을 조심스럽게 해본다. 그러면서 애플이 다음 모델에서는 4만큼의 더 공격적인 업그레이드를 단행하기를 기대해본다.

제품명: 애플 아이폰 4S Apple iPhone 4S
첫인상 점수: 8.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