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pple KudoReviews KudoTech Mobile SmartPhones

아이폰 5 미니 리뷰

Retina-Ready: 이 포스트는 아이패드 레티나 디스플레이와 맥북 프로 레티나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포스트입니다.

아이폰이 세상에 나온 지도 벌서 5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5년이라는 시간 동안 아이폰은 세상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 전세계적으로 스마트폰 붐을 일으킨 것도, 온라인 앱 장터라는 개념을 정착시킨 것도 아이폰이었다. 지금이야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채택한 스마트폰들이 시장을 잠식하고 있지만, 여전히 아이폰은 스마트폰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제품임은 틀림없다.

아이폰 출시 5주년을 맞아 아이폰 5가 출시되었다. 미국에는 9월말에 출시되었지만, 다양한 사정으로 12월이 되어서야 한국 땅을 밟은 것이다. LTE의 도래로 가뜩이나 춘추전국 시대가 된 상황에서 다시금 출사표를 던진 아이폰 5를 써보았다.

아이폰 5를 처음 볼 때 오는 느낌은 ‘비슷하면서도 다르다’는 것이다. 전체적인 외관은 아이폰 4 시리즈(4/4S, 이하 아이폰 4)와 유사하다. 특히, 앞이나 옆면은 자세히 보지 않으면 ‘다른 게 없다’라는 생각이 들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아이폰 5를 쥐는 순간 제일 다르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바로 무게다. 아이폰 5의 무게는 112g으로 137g이었던 아이폰 4S에 비해 25g 가까이 다이어트에 성공했고, 두께도 7.6mm로 1.7mm 정도 얇아졌다. 그러다보니 면적상으로만 보면 더 큰데 훨씬 더 가벼운 아이폰 5를 들면 이상하다는 느낌이 들 정도이다. 이는 애플이 아이폰 5를 설계하면서 내부 설계를 완전히 다시 했다는 데 이유가 있다. 외관은 비슷하지만, 내부는 완전히 바뀐 것이다.

뒷면에는 잘 깨지는 유리판 대신 안테나띠와 연결된 유니바디 알루미늄 뒷판을 중심으로 위아래에 통신관련 부품을 위해 세라믹 유리판으로 덧댄 샌드위치 구조를 택했다. 이 두 유리판 중 하나의 높이를 뺀 높이를 보면 아이폰 4와 상당히 비슷해진다. 전면 유리와 뒷판은 아이폰 4처럼 띠에 추가적으로 알루미늄 뒷판이 더해진 구조를 중심으로 붙어있는데, 이 연결부분을 눈으로 보는 건 불가능하고, 다이아몬드로 깎아내 빛나는 모서리는 더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무엇보다 아이폰 5가 놀라운 것은 실제로 손에 쥐었을 때다. 보통 가벼운 스마트폰들(특히 갤럭시 시리즈)같은 경우, 뭔가 허전한 느낌과 함께, 플라스틱의 느낌이 강하다. 뭐, 실제로 플라스틱으로 만들었으니까. 그러나 알루미늄과 유리로 만들어진 아이폰 5는 이 무게에도 뭔가 단단한 느낌이 난다. 심지어 아이폰 4보다 가벼우면서도 훨씬 패키지의 밀도가 높다는 느낌이 든다. 실제로 낙하 테스트에서 경쟁 스마트폰들에 비해 완파될 가능성이 더 적은 것으로 판별되기도 했다. 다만, 모서리와 알루미늄 뒷판 등이 흠집 등에 상당히 약한 것은 아쉽다. 특히 막 구매한 제품에도 흠집이 나 있는 경우가 있어 품질관리에 문제가 있는게 아니냐는 얘기도 있었을 정도다.

단자 구조는 아이폰 4와 비슷하지만, 이어폰 단자가 기기 위쪽에서 아래쪽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는 개인적으로 옛날부터 바라온 것인데, 이어폰 단자가 아래에 있으면 주머니에서 꺼낼 때 손으로 잡고 있기가 더 편하기 때문이다. 이를 싫어하시는 분들도 꽤 계시는 것 같으니 이건 개인차인 듯하다. 또한 2001년의 아이팟으로부터 11년을 써온 30핀 포트를 버리고 새로운 라이트닝 포트를 채택했다. 21세기형 포트라고 애플이 설명한 라이트닝은 신호가 완전히 디지털화되었고, 단자 자체가 앞뒤가 따로 없어 어느 쪽으로던 꽂을 수 있다. (어두운 곳에서 더듬어서 앞뒤를 찾아야 했던 다른 포트들을 생각하면 이것이 얼마나 편한 것인지 이해하게 된다) 아이폰 5는 USB 2.0에 머물렀지만, 차후에 USB 3.0이나 어쩌면 맥에서 열심히 미는 썬더볼트가 지원될 지도 모르는 일이다. 다만, 포트 면적이 너무 작아 도킹 액세서리 등에서 추가적 지지구조 없이 라이트닝 단자 자체만으로 버틸 수 있을 지가 약간 걱정스럽고, 무엇보다 현재 라이트닝을 지원하는 액세서리가 거의 없다는 것 또한 문제다. 하지만 애플이 이미 4세대 아이패드나 아이패드 미니, 아이팟 터치, 나노 등 신제품에 공격적으로 라이트닝을 채용하는 추세를 볼 때 잘하면 올해 내로 해결이 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아이폰 5에서 눈에 띄게 달라진 것은 역시 화면이다. 5년을 지켜온 3:2 비율의 3.5인치 화면에서 16:9의 4인치로 크기를 키웠다. 결론적으로, 위아래로 크기를 키웠다. 가로 길이는 기존 아이폰과 똑같이 둠으로서 한 손 조작이 용이하도록 했다. 실제로 만져본 결과, 아이폰 5의 광고 영상에 쓰이는 것처럼 한 손으로 키보드를 치는 것은 아이폰 4만큼이나 쉬웠다. 위쪽에 닿는 것도 손의 위치를 조금 다르게 해야 했지만, 가능했다. (기본적으로 아이폰 5는 무의식적으로 아이폰 4에 비해 손의 위치를 약간 위로 잡게 되는 경향이 있는 것같다) 높이가 증가하다보니 한 번에 표시하는 컨텐츠가 많아진 점은 환영할 만하다. 웹이나 이북 등 읽는 컨텐츠에서 한 번에 표시하고 읽을 수 있는 양이 많다는 점에서 유리하다고 할 수 있다. 또한, 게임에서도 더 많은 정보나 시야를 볼 수 있고, 특히 대부분의 16:9의 와이드스크린이 많은 동영상을 볼 때 위아래 레터박스가 빠진 꽉 채운 화면을 볼 수 있다.

더 커진 것을 빼더라도 아이폰 5의 화면은 4의 그것에 비해 많이 향상되었다. 특히, 터치 센서가 있는 막과 화면 패널을 합친 인셀 디스플레이 기술 덕에 화면 부품의 두께도 얇아지고, 무엇보다 화면의 채도가 44%나 증가했다. 이로 인해 색재현율 100%에 가까운 발색을 보인다. 거기에 밝기도 기존 아이폰의 레티나 디스플레이에 비해 훨씬 밝아졌다. (실제 위 사진의 비교를 할 때 밝기를 둘 다 중간 정도로 맞춰놓고 비교했다)

아이폰 5는 4S가 쓰던 800만화소짜리 카메라 센서와 광학 시스템을 거의 그대로 가져왔다. 거기에, 카메라의 렌즈 커버를 흠집에 훨씬 강한 사파이어 크리스탈로 만들었다고 한다. 여러 사정으로 인해 카메라를 테스트해보지는 못했지만, 다른 분들이 정말 좋다고 하니, 그냥 믿어보도록 하겠다.

아이폰 5의 심장이자 두뇌인 A6 프로세서는 여러모로 의미가 크다. 보통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의 프로세서는 ARM사가 고안한 디자인을 기반으로 하여 만들어지기 마련인데(테그라, 스냅드래곤, 엑시노스, 그리고 지금까지의 애플 프로세서들이 다 그 경우다), A6는 애플이 직접 커스텀 설계한 디자인으로 만들어진 프로세서다. 1세대 아이폰이 개발되던 시점부터 시작된 개발과정이라 하는데, 이는 그 결실을 제대로 본다: 아이폰 5는 정말 빠르다. 어떠한 걸 던져도 빠릿빠릿하게 돌아간다. 물론 대부분의 새 아이폰이 그러기는 하나, 아이폰 5는 그 수준이 다르다. 직접 디자인을 고안했으니 iOS에도 훨씬 최적화가 잘 되어있는 듯한 기분이 들며, 듀얼 코어라고는 하나 웬만한 쿼드 코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보다도 빠릿한 속도를 보인다.

이러한 프로세서의 최적화가 중요한 것은, 아이폰 5가 LTE를 지원하는 것도 이유가 크다. LTE를 지원하게 되면 아무래도 배터리 소모가 커지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경험담에 따르면, 아이폰 5의 배터리 소모량은 4S 수준이라고 하는데, LTE를 생각하면 이정도는 용납할 만한 수준이다. LTE가 무지 빠른 것은 덤이다. (그런데 여전히 셀룰러 데이터이기 때문에 동영상 스트리밍 등에서 저화질로 나오는 것은 좀 안습이다)

이렇게 발전한 모습이 많은 아이폰 5지만, 애플의 강점이라고 생각되는 소프트웨어, 즉 iOS의 모습은 지지부진 그 자체다. 특히 애플 지도 사건은 여러 매체에서 “2012년 최악의 정보기술 제품” 상을 잇따라 타면서 애플에게 큰 상처를 남겼다. (그리고 이로 인해 애플에서 해고된 전 iOS 수석 부사장 스콧 포스털에게는 더 큰 상처를 안겼지) 그 외에도 나날이 계속 발전하는 안드로이드에 비해, iOS의 발전 정도는 거의 아기 걸음마 수준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iOS를 담당할 사람도 바뀐만큼 (이제는 디자인 부문은 조니 아이브 경이, 소프트웨어 쪽은 OS X 팀에서 맡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 다음 버전부터는 뭔가 더 많은 발전을 기대해본다.

하지만, 하드웨어면에서 봤을 때, 아이폰 5를 따라올 경쟁 제품은 없는 것같다. 물론, 다른 스마트폰에 비해 화면 크기는 작고, 배터리 용량도 작으며, 여전히 내장형에, DMB도 없다. (뭐, DMB는 기대도 하지 않는게 좋겠지만) 그러나 아이폰 5를 통해 엿볼 수 있는 애플의 설계와 제조 기술은 다른 경쟁업체에서는 감히 따라할 수 없는 수준에 도달했다. (심지어 아이폰 등의 애플 제품을 생산하는 팍스콘은 아이폰 5가 지금까지 만든 제품 중 가장 어렵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디자인이나 하드웨어적 성능이나 아이폰 5는 시대를 뒤쳐진다고 볼 수 없다. 어떤 면에서는 아이폰이 스마트폰 시장을 여전히 선도하고 있다는 기분도 든다.

어느 블로거는 BMW M3같은 스마트폰이 있어야한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 크기로 승부하는 것이 아닌, 그 자체의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최고의 성능으로 승부하는 그런 스마트폰. 아이폰 5가 바로 그런 스마트폰이다.

Score: 9.2/10

3 replies on “아이폰 5 미니 리뷰”

아이폰5를 기다릴까 하다가, 이미 아이팟 4세대를 잘 쓰고있고, 아이패드도 잘 쓰고있고 그래서 그냥 폰은 계속 안드로이드 쓰기로 고집했는데. 아이폰은 디자인도 물론 좋지만 OS랑 앱의 측면에서 고려하는게 더 맞다고 판단했고 아직까지 아이팟은 꽤나 쓸만했거든. 아이폰5를 구매하는게 더 현명한 선택이었을까??

넌 어떤지 모르겠는데, 난 최대한 기기 수를 줄이는 걸 좋아해.
특히 용도가 겹치는 걸 들고다니는걸 별로 안 좋아하거든. (왜 그런 생각을 하는진 나도 잘 모르겠다만)
뭐 개인차지. 나같은 경우는 iOS에 투자한게 워낙 많아서(앱이라던가 앱이라던가) 바꾸기도 뭐하고, 5년동안 쓰다보니 미운정 고운정 다 든것도 있고 해서 계속 쓰고 있어 ㅎㅎ
하지만 확실한건, 아이폰 5만큼 iOS를 쓰기에 최고의 하드웨어는 없다는 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