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도 칼럼] 크기가 너무 커져버린 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는 이제 거대하다. 올해 초에 블랙베리와 심비안을 제치고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겨우 2008년 10월에 첫 제품이 나온 것을 감안하면, 이것은 분명 엄청난 성과다.

(모바일은 여기로)

안드로이드가 가지고 있는 강점은 다양한 제조사들이 만드는 다양한 선택이다. 제일 많이 볼 수 있는 캔디바형을 비롯해, 쿼티 슬라이더, 쿼티 캔디바 등등의 다른 플랫폼애서는 기대도 할 수 없는 다양한 선택이 사용자들을 즐겁게(?) 한다. 하지만, 요즘 이것이 다시 부메랑으로 돌아와 사용자들을 옥죄기 시작하는 것을 보면 안타깝다.

최근 안드로이드의 캘린더와 연락처 동기화시에 해커가 이를 무단으로 수정할 수 있는 보안상의 취약점이 발견돼 논란이 일었었다. 이 오류는 불행중 다행으로 구글이 서버측에서 고칠 수 있는 취약점이라 바로 수정이 되었다. 구글이 이를 공식적으로 고치기 전에는 안드로이드 2.3.4에서는 이 취약점이 발견되지 않는다고 했는데, (아마 2.3.4에는 고쳐진 프로토콜을 적용했었나보다) 지금 현재 안드로이드 2.3.4를 채용한 안드로이드폰의 비율이 얼마라고 생각하는가? 5? 20? 아니다. 단 0.3%. 왜냐하면 2.3.4는 국제향 넥서스 S만 채용된 펌웨어이기 때문이다. (심지어 국내에 출시된 넥서스 S에도 적용이 안된걸로 알고 있다)

만약에 이 문제가 구글이 서버측에서 고칠 수 없었다고 가정해보자. 결국 99.7%에 달하는 안드로이드폰들은 구글이 아닌 제조사들이 2.3.4 버전을 기반으로 한 그 기기에 맞는 커스텀 롬을 만드는 동안 이 취약점에 그대로 노출되는 셈이다. 그리고 요즘 제조사들이 올리는 진저브레드롬들의 기반은 대부분 2.3.3이기 때문에 이 취약점은 그대로 유지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소니 에릭슨은 예외적으로 2.3.4 업데이트를 이번주중에 진저브레드를 기본으로 출시한 엑스페리아 아크와 플레이에 제공하겠다고 발표한 상태다)

여기서 안드로이드의 문제가 보이기 시작한다: 펌웨어 업데이트라 함은 기능추가뿐만 아니라 버그 픽스도 있는데, (사실 버그 픽스가 대부분) 일단 구글이 업데이트를 선보이고, 그다음에 제조사가 이를 커스터마이징하는 업데이트 체계의 안드로이드는 이러한 위기관리에 상대적으로 취약하다는 것이다. (제조사 커스터마이징에만 최소 4개월은 잡아야 한다) 게다가 제조사들은 수익 문제로 x.x.1 수준의 업데이트는 되도록 하지 않으려 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이 문제는 더 커진다. (안드로이드 커스터마이징 작업 자체가 제품이 나올때를 제외하고는 수익이 마이너스이기 때문이다)

이와는 반대로 애플을 생각해보자. 몇주 전에 iOS가 거의 1년치에 달하는 와이파이 위치정보를 저장해 문제가 됐을때, 애플은 이를 재빨리 시인하고, 단 1주일 반만에 패치(4.3.3 / 4.2.8)를 배포했다. 그것도 전세계의 모든 iOS 기기에 말이다. 일단 애플이 북치고 장구치고(=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동시개발하고), 통신사같은 곳에서 애플을 건드리지를 않다보니 이렇게 재빠르게 대처가 가능했던 것이다. 안드로이드는 위에서 말했던 것처럼 짧아봤자 4개월, 비주류의 제품이면 꿈도 꾸지 못했을 것이다.

그럼 내가 왜 제목을 저렇게 지었을까? 크기가 너무 커진 안드로이드라니. 내가 보기엔, 안드로이드같은 오픈소스 운영체제는 스케일에 상당히 약하다. 지금 현재 상황에서, 안드로이드는 더이상 오픈소스 운영체제로서 관리가 가능한 크기 수준을 훨씬 넘어버렸다. 이것은 거대한 탱크가 주변 상황에 재빠르게 대치를 못하고 보병 하나가 설치하고 간 C4에 그대로 날라가는 격이다. 그 결과는… 뭐, 콜 오브 듀티를 하시는 분들이라면 아시리라 믿는다.

구글은 오랫동안 안드로이드는 오픈소스라며 폐쇄된 다른 모바일 운영체제들을 까는 모습을 종종 보여왔다. 하지만, 일단 오픈소스의 문제점을 귀막고 헛소리하면서 막고 있을게 아니라 이를 좀 해결하면서 깠으면 한다는 바램이다. 이런식으로 문제점이 계속 보인다면, 오픈소스가 무조건 좋다고만 할 수는 없는 일이다.

P.S) 폐쇄됐으면서 계속 비슷한 문제로 생고생중인 윈도우 폰 7은… 할말이 없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