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Touch] 애플 맥북 (2015)

애플이 (또) 제안하는 노트북의 미래

애플이 새로운 맥북을 오늘 내놓았다. 단순히 맥북이라고 하는 녀석이 맥북 에어보다도 얇고 가볍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다. 여태까지 노트북에서는 보지도 못한 새로운 기술들이 대거 적용됐다. 하지만 여기엔 늘 그렇듯이, ‘그러나’가 따라붙는다.

20150410-182639
모두가 군침을 흘리고 계시다는 골드 맥북. (…)

맥북의 디자인은 지금까지의 애플 노트북 디자인 DNA를 따르는 거 같으면서도 확 다르다. 일단, 참으로 오랜만에 색상을 고를 수 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처럼 실버와 골드, 그리고 스페이스 그레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스페이스 그레이가 마음에 든다. 내 아이폰도 스페이스 그레이니 말 다했지 뭐.

무게는 정말 가볍다. 처음에 들었을 때 당황했을 정도였다. 크기도 작다. 물리적으로 더 얇은 아이패드 미니 3가 상대적으로 정말 뚱뚱해보일 정도였다.

20150410-192317
새로운 키보드의 표면적 자체는 기존 애플 맥북들보다 크다.

애플은 맥북을 최대한 얇게 하기 위해 몇 가지 초강수를 두었는데,

  • 키보드: 기존의 방식을 버리고 키보드를 더 얇게 만들 수 있는 나비식 키보드 디자인을 채택했다. 그 덕에 키보드가 눌리는 깊이는 이제껏 써본 노트북 키보드 중에서 가장 얇다. 그러나 얕으면서도 눌리는 느낌만은 확실하다.
  • 배터리: 끝이 곡선처리된 바디에 최대한 배터리를 넣기 위해 애플은 배터리를 층으로 쌓았다. 그 덕에 이 얇은 디자인에 웹 브라우징 기준 9시간의 배터리 시간을 가진다. (물론, 크롬을 안 돌릴 경우에)
  • 포스 터치 트랙패드: 트랙패드 모듈을 더 얇게 만들기 위해 트랙패드 자체가 안 움직이고 대신 전자석 진동 엔진으로 클릭한 듯한  느낌을 전해주는 포스 터치 트랙패드를 채택했다. 이에 대해선 다른 글에 더 자세히 적어놨다.
  • Core M 시스템: 로직 보드의 크기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애플은 초저전력 설계의 코어 M 프로세서를 사용했다. 덕분에 팬도 빼버릴 수 있었고, 로직 보드의 크기를 맥북 에어 대비 1/3으로 줄였다. 다만 성능 면에서 어느 정도 희생한다. 사진 앱 스크롤링이 살짝 버벅일 정도였다. (사진 크기가 얼마 정도였는지 확인하는 걸 깜빡했다) 고급 모델은 테스트한 기본 모델보다 30% 정도 성능이 더 낫다 하니 조금 사정이 낫지 않을까 싶다. 그나마 위안이 되는 건 내장된 SSD의 속도다. 위에 영상에서 보면 알겠지만 깨어나는 속도가 장난아니게 빠르다.
  • USB-C: 애플이 가장 무리수를 둔 부분. 그나마도 포트가 두 개면 상관을 안 하겠지만 이걸 하나만 해놓았다. 즉, 충전하면서 외장하드를 연결하고 싶으면 동글을 써야한다. (USB-C를 지원하는 외장하드가 없으니 어차피 동글을 써야했으려나…)  물론 USB-C는 표준이 되었기 때문에 앞으로 관련 액세서리가 많이 나오리라 사료되지만 여전히 지켜봐야할 부분이 많다.

맥북을 보면서 나는 내가 예전에 KudoCast에서 말했던 부분을 곱씹어 보았다. 바로 이 맥북은 아이패드의 확장이라는 것. 더 버지에서 맥북을 리뷰한 디어터 본도 “(맥북은) 아이패드가 ‘난 노트북이 되겠어’라며 키보드가 자란 녀석같은 기분이다”라고 했다. 키보드가 달린 것, 그리고 OS X을 돌린다는 걸 제외하면 둘은 꽤나 유사점이 많다. 레티나 디스플레이, 9-10시간의 배터리 시간, 세 가지의 색상, 그리고 이어폰을 제외하면 단자가 단 하나. 맥북은 아이패드처럼 집에만 박혀있는 용도가 아닌, 밖을 열심히 돌아다닐 수 있는 노트북이고, 애플은 아이패드가 가진 문제들을 맥북을 통해 해결하려는 모습을 보인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사람들의 맥북에 대한 시각이 바뀌면서 아이패드가 키보드를 자란 게 아니라 기존 노트북이 줄어든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는 것. 나에게는 정말 잘 맞는 노트북이지만, 그렇다고 사자니 성능이 걱정스럽긴 했다.

맥북에 적용된 기술들은 이후에 다른 맥북들, 혹은 타사 노트북들에게도 적용될 것은 자명하다. (이미 포스 터치 트랙패드는 13인치 프로에 적용됐고) 특히 USB-C가 표준이 되면 다양한 액세서리들 덕분에 맥북이 훨씬 쓸만해질 것이다. 하지만 그 날이 올 때까지 맥북은 미래에서 갑자기 날아와 자니 비굿을 기타로 치다가 “여러분의 아이들은 좋아할 거예요”라며 멋쩍어하는 마티 맥플라이다. 물론 30년 후의 미래까진 아니겠지만.

 

[KudoTouch] 애플 포스 터치 트랙패드

신기하다.

애플이 이번 새 맥북에서 강조한 것 중 하나가 바로 포스 터치 트랙패드다. 물론 맥북은 4월초까지 안 나올 예정이지만, 이벤트와 동시에 출시한 13인치 맥북 프로에 포스 터치 트랙패드가 추가되었기에 만져볼 수 있었다.

스크린샷 2015-03-13 16.48.47
포스 터치 트랙패드의 대략적 구조. 대문자 I 구조로 되어 있는 것이 압력 센서고, 중앙에 피드백을 위한 전자석이 달려 있다.
(출처: Apple)

포스 터치 트랙패드의 원리는 간단하다. 일반 트랙패드의 안에 있을 법한 매커니즘을 모두 빼고, 이를 사용자가 손가락을 누르는 강도를 측정하기 위한 압력 센서와 진동 피드백을 줄 수 있는 전자석을 넣어 클릭할 때 피드백을 주는 방식이다. 또한, 누르는 강도를 측정하기 때문에 더 강하게 누르면 좀 더 강한 피드백과 함께 또다른 기능이 동작하게 된다.

과연 이런 새로운 구조가 13인치 맥북 프로에 필요한 것일까? 꼭 그렇지는 않다. 왜냐하면 포스 터치 트랙패드가 애초에 개발된 건 새로운 맥북의 미치도록 얇은 케이스에는 기존 트랙패드 보드가 들어갈 수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포스 터치로 바꾸면서 기능이 추가되기 때문에 13인치 프로에도 이를 넣기 시작한 듯하다. 물론, 나중에 15인치 모델이 브로드웰 프로세서로 업데이트가 되면 그 모델에도 들어갈 것은 자명하다.

그러면 이것을 실제로 경험해보면 어떤 기분일까?

DSC08973
일단 생긴 건 똑같다.

새로운 13인치 맥북 프로를 한 대 잡고 트랙패드를 눌러봤다. 웬걸? 그냥 클릭하는 기분이다. ‘뭐야, 이거 구형인가?’라는 생각이 들어 시스템 정보를 불러왔다. 분명 2015년형이다. 다시 한 번 눌러본다. 또다시 클릭과 함께 사파리가 열린다. 혹시나 싶어 트랙패드를 자세히 살펴봤다. 내가 눌렀을 때, 트랙패드는 거의 움직이지 않았다. 원래 트랙패드를 클릭하면 실제로 움직이는 것이 눈에 보이지만, 이 녀석은 누르는 방향으로 유리가 아주 살짝 눌릴 뿐, 눌리는 건 아니었다. 내가 느꼈던 ‘눌리는 기분’은 바로 탭틱 엔진의 전자석이 내는 진동이었던 것이었다. 이 느낌은 노트북을 꺼보면 확실해진다. 끄면 아무것도 안 눌리니까.

하지만 계속해서 옆에 있는 일반 트랙패드를 가진 맥북 프로와 비교해보니 약간의 차이점은 알아낼 수 있었다. 기계적 트랙패드보다 클릭이 좀 더 얕은 기분이랄까? 물론 이 ‘기분’은 탭틱 엔진이 내보내는 ‘가짜’ 클릭감이다. 그것만 빼고는 실제 클릭하는 것과 어떠한 차이를 느낄 수 없었다. 소프트웨어로 진동 모터를 제어해 얻어낸 것이라는 느낌이 전혀 안 들었다.

Screen Shot 2015-03-13 at 2.35.36 PM
새롭게 업데이트된 트랙패드 설정. 포스 클릭의 강도와 포스 클릭 자체를 끄고 켤 수 있다.

여기서 좀 더 세게 누르면 포스 클릭이 되는데, 포스 클릭을 하면 애플 워치처럼 다른 기능이 동작한다. 일례로, 단어에 포스 클릭을 하면 사전 팝업이 뜨면서 영어로 무슨 뜻인 지 볼 수 있다. 주소에 포스 클릭을 하면 지도 팝업이 떠서 위치를 대략적으로 보여주고, 파일을 포스 클릭하면 미리 보기가 된다. 메시지나 메일에서 대략적 날짜 및 시간을 포스 클릭하면 캘린더 팝업이 떠서 이벤트를 생성할 수 있다.

솔직히 포스 클릭을 구현하기 위해(라기보단 부가적 기능이겠지만) 트랙패드를 완전히 새로 만든 것치고는 할 수 있는 게 적은 건 아쉬웠다. 물론 10.10.3 베타에서 포스 터치 API가 들어갔기 때문에 개발자들이 자신의 앱에서 새로운 기능을 만들어주리라는 건 믿지만, OS 내에서도 포스 클릭을 통해 할 수 있는 것을 다양하게 설정해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들었다.

하지만 하드웨어 자체는 정말 신기하다라는 느낌이다. 내가 이런저런 기기들을 만져보면서 ‘좋다’라는 생각까진 들어도 ‘신기하다’라는 생각은 잘 안 들기 마련이었는데, 포스 터치 트랙패드는 정말 말 그대로 신기하다. 어떻게 진동 모터로 이런 느낌을 만들어낼 수 있는 지… 만약 포스 터치 트랙패드 때문에 트랙패드의 클릭감이 다를까 걱정하시는 분들은 전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이 하드웨어가 워치에 들어간 것에 이어 차세대 아이폰에도 탑재될 수 있다는데, 어떤 가능성을 또 만들어낼 지 기대가 되는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