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Touch] 애플 워치

애플이 고안해낸 시계 판매 방법을 체험하다.

애플이 어제부터 워치의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일부 모델은 농담 아니고 5분 만에 초기 물량이 매진되더니 결국 전모델이 6시간 만에 완판됐다.  나는 새벽 3시까지 밤을 샌 덕에 한 대 예약하는 데 성공하긴 했는데, 그러고 나서 실제로 워치를 차보고 싶어서 (사실 잘 골랐나라는 걱정이 앞서긴 했다. 잘못 고른 걸로 판명돼서 다시 사려고 하면 이제 6월에나 받을 터이니) 스토어에 시착 예약을 해두었다.

지금까지의 애플 스토어 서비스와는 뭔가 다른 과정

새벽에 애플 온라인 스토어에서 어렵게 워치를 주문하고 더 어렵게(사이트가 계속 에러를 뿜어대서…) 시착 예약을 한 나는 저녁 7시에 애플 스토어에 들어왔다. 원래 늘 가던 세인트루이스 갤러리아 애플 스토어의 모습은 사뭇 달랐다. 애플 워치 시착 구역이 새로 생겼고, 그 옆에는 모든 워치 모델들을 전시한 공간이 있었다. 흥미로운 건 아이폰 구역을 제외하면 스토어가 워치 & 신형 맥북 구역과 아이패드 구역으로 나뉘어졌는데, 이 두 구역이 극명한 인구밀도 대비를 보였다는 점이겠다.

IMG_0110
왼쪽: 애플 워치, 새 맥북 / 오른쪽: 아이패드

애플 스토어에 들어가 직원에게 시착 예약을 했다고 얘기했다. 그러자 직원이 이름을 확인한 후 나를 바로 시착 구역으로 데리고 갔다. 시착 구역에는 워치를 실제로 시연해볼 수 있는 시연대(시착해볼 수 있는 워치들은 모두 꺼져있거나 데모 루프를 돌고 있었다)와 워치를 놓고 비교해볼 수 있는 가죽 패드가 있었다.

20150410-175450
애플 워치 링크 브레이슬릿 (42mm)

일단 난 제일 관심이 갔던 링크 브레이슬릿을 부탁했다. 직원은 자신의 아이폰을 시착용 워치가 보관된 서랍에 문질렀다. 그러자 문이 열렸다. (NFC 비슷한 걸로 인식하고 열어주는 모양이다) 내가 걱정됐던 건 (내 지인들은 알겠지만) 특유의 얇은 손목 덕에 내가 주문한 42mm 워치가 내 손목에 맞을까라는 의문이었다. 일단 워치의 실제 크기를 띄어주는 스토어 앱으로 시도해봤을 땐 얼추 맞는 듯했지만 직접 차보는 건 또 다르니까.

그런데 42mm 모델은 생각보다 작았다. 나도 긴가민가해서 “저거 38mm 아녜요?”라고 물었을 정도였다. 42mm란다. 혹시나 해서 내가 차고 다니는 41mm 지름의 티쏘 PRC-200 시계를 옆에 대보았다. 얼추 크기가 비슷하다. 42mm가 맞다. 42mm 모델의 실제 크기를 확인하니 일단 안심이 됐다.

불행히도 링크 브레이슬릿의 크기는 조절할 수 없다고 직원이 말했다. 링크를 버튼으로 눌러서 빼는 방식으로 하는 건데, 스토어 방침상 불가능하다고. 나는 일단 잘 맞는다는 사실에 안심하고 워치를 뺐다.

20150410-175536
애플 워치 가죽 루프 (42mm)

그 다음으로는 가죽 루프를 차보았다. 워치를 구매하는 과정에서 후보에 들었던 녀석 중 하나인데, 손목을 착 감는 가죽의 촉감이 참 마음에 들었다. 옆에서 만져보고 나중에 차본 친구도 상당히 마음에 들어했다. 내가 찬 루프가 중 크기인데, 내 손목에는 끝까지 둘러야 겨우 맞게 착용됐다. (가죽 루프는 중 크기와 대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

20150410-175833
애플 워치 스포트 스페이스 그레이 (42mm)

그 다음으로 차본 건 저가형인 스포트 중 가장 인기가 많다는 스페이스 그레이 모델이었다. 사실, 이 녀석이 워치 중에서 가장 인기가 많다 카더라. 나도 아마 얘가 사파이어 크리스탈 커버 유리였으면 선택했을 지도 모르는 일이지만, 아이폰 6에서도 흠집이 잘도 나는 이온 강화 유리라 깨끗하게 패스했었다. (솔직히 일반 애플 워치의 200달러 프리미엄은 스테인리스 스틸도 스테인리스 스틸이지만 이 사파이어 크리스탈에서 오는 게 아닐까)

이 녀석을 통해 스포트 밴드를 처음 차봤는데, 처음에 차는 과정은 조금 낑낑대다가도 이내 문제없이 착용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마음에 들었던 건 역시나 촉감이었다. 불화탄성중합체라는 특수제작 고무로 만들어진 이 밴드는 일반 고무 밴드보다 부드럽고, 탄성도 훨씬 좋았다. 또한 진짜 가벼웠다. 사실 이건 스포트 밴드 덕이라기보단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바디 덕이 더 컸다. 시계를 잘 안 차고 다니는 친구도 스포트가 가볍다며 더 마음에 들어했다.

20150410-175634
애플 워치 밀란식 루프 (42mm)

다음은 내 주변의 사람들이 많이 주문한 밀란식 루프였다. 내가 붙인 별명은 “체인 메일 루프”. 얇은 철사들을 엮어 만들었기에 가죽 루프보다 유연성이나 착용감이 훨씬 안 좋지 않을까란 생각을 하며 찼지만, 착용감은 생각보다 괜찮았다. [반지의 제왕] 시리즈에서 프로도가 입은 미스릴 갑옷을 입는 기분이 이런 거였을까란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여전히 생긴 건 마음에 안 든다.

20150410-191221
밴드를 빼면 이렇게 된다. 무슨 조약돌같다.
20150410-180132
애플 워치 클래식 버클 (42mm)

지금 차는 시계의 밴드가 클래식 버클 방식이라 한 번 신청해봤다. 워치의 클래식 버클도 가죽으로 만들어졌는데, 약간 뻣뻣했다. 그리고 앞에서 보면 생긴 게 좀 그렇다.

20150410-182218

시착이 끝나고 난 후에는 워치 전모델이 전시된 테이블을 구경했다.

20150410-191821
하나에 15,000달러인 에디션
(둘 다 클래식 버클 42mm)
20150410-191837
17,000달러짜리 (…) 애플 워치 에디션
(왼쪽: 로즈 골드 모던 버클 / 오른쪽: 옐로우 골드 모던 버클, 둘 다 38mm)
20150410-190819
일반 워치에서 가장 비싼 링크 브레이슬릿 2종.
(왼쪽: 스페이스 블랙 스테인리스 스틸 / 오른쪽: 일반 스테인리스 스틸, 둘 다 42mm)
20150410-192008
애플 워치 스포트 밴드 (42mm)
20150410-180217
애플 워치 가죽 루프 (42mm)
20150410-175905
애플 워치 링크 브레이슬릿 (42mm)
20150410-175942
좌: 애플 워치 스포트 스페이스 그레이 / 우: 애플 워치 링크 브레이슬릿
(둘 다 42mm)
20150410-175949
애플 워치 스포트 스페이스 그레이 (42mm)

실제 조작

20150410-190954
이제 조작을 해봅시다. 시연대는 모두 42mm 모델로 구성됐다.

시착 세션이 끝나고, 이제 시연대에서 워치를 조작해보기 시작했다. UI가 애플 제품답지 않게 상당히 어렵다는 일부 리뷰와 달리 이런저런 영상을 많이 봐놓아서 그런지 거의 막힘없이 UI를 조작할 수 있었다. (아래 영상은 한 번 조작해보고 원 테이크로 녹화했다) 내가 워치가 어렵다고 불평하던 닐레이 파텔(더 버지 편집장)이나 조애나 스턴(WSJ 리뷰어)보다 더 유능한가 보다. 아니면 뇌가 덜 굳었던지. 그러나 실제적으로 워치를 처음 조작해보는 친구가 헤매는 것으로 봐선 워치 UI가 마냥 쉬운 건 아님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10분 정도 조작해보더니 문제없이 적응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디지털 크라운은 상당히 부드러웠다. 약간의 저항이 있긴 하지만 딱 필요한 수준의 저항만 줄 뿐이었다. 포스 터치를 시도해봤을 땐 생각보다 좀 더 세게 눌러야했다. 워치는 전반적으로 빠릿한 편이었지만, 딱 한 번 날씨 앱에서 UI가 버벅이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건 아마 출시 전 업데이트로 패치될 것 같다.

최종 판단은 리뷰에서

소프트웨어는 대충 파악되었지만, 애플 워치는 그냥 만져보는 것만으로는 판단하기가 힘든 제품이다. 이는 실제로 착용해봐야 실제로 어떤 지 확인해볼 수 있는 부분이 많아서 그렇지 않을까 . 그래서 난 4월 24일에 올 리뷰 유닛이 상당히 기대된다. 과연 애플은 다시금 마법을 부렸을까?

추가) 4월 13일

두 번째로 애플 스토어를 가서 시착을 다시 해보고 사진을 몇 장 더 찍어왔다.

20150413-123556
내가 현재 차는 시계인 티쏘 PRC-200과 비교.
지름이 41mm인 PRC-200보다 높이는 아주 조금 더 높지만 폭은 오히려 좁다.
20150413-123626
42mm와 38mm의 크기 비교를 요청하신 분이 있어서 찍었다.
왼쪽이 42mm, 오른쪽이 38mm. (링크 브레이슬릿)
20150413-123724
멀티 모니터가 아닌 멀티 워치.
왼쪽이 42mm, 오른쪽이 38mm.
20150413-124637
155mm인 내 손목에는 가죽 루프가 아슬아슬하게 맞는다.
20150413-125252
PRC-200과 직접적으로 비교하면 대략 이렇다.
왼쪽이 38mm, 오른쪽이 42mm.
20150413-125539
FCC의 새로운 법규 덕에 전파인증 정보는 모두 소프트웨어 안에 들어가있다.
  • 애플 워치는 아이폰이 지원하는 언어는 모두 지원할 것이라고 한다. 즉, 한국어도 지원할 거란 얘기. 다만 언어 설정을 워치에서 찾진 못했다. 아무래도 아이폰 설정따라 자동으로 하는 듯.
  • 시연용 워치들은 모두 옆에 있는 아이패드에 연결되어 있다. 원래 아이패드에서 워치가 지원되지 않는 걸 보면 워치를 지원하도록 튜닝된 iOS를 쓰는 듯하다. 그 덕분에 워치에서 기능 하나를 동작하면 옆에 있는 아이패드가 자동으로 해당 기능 페이지로 넘어간다.
  • 밴드를 빼는 것은 뒤에 달린 버튼을 누르고 힘을 주면 빠진다. 생각보다 썩 부드럽지는 않았는데, 밴드가 잘 붙어있어야 하는 걸 감안하면 이해는 된다.

 

[KudoTouch] 애플 맥북 (2015)

애플이 (또) 제안하는 노트북의 미래

애플이 새로운 맥북을 오늘 내놓았다. 단순히 맥북이라고 하는 녀석이 맥북 에어보다도 얇고 가볍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다. 여태까지 노트북에서는 보지도 못한 새로운 기술들이 대거 적용됐다. 하지만 여기엔 늘 그렇듯이, ‘그러나’가 따라붙는다.

20150410-182639
모두가 군침을 흘리고 계시다는 골드 맥북. (…)

맥북의 디자인은 지금까지의 애플 노트북 디자인 DNA를 따르는 거 같으면서도 확 다르다. 일단, 참으로 오랜만에 색상을 고를 수 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처럼 실버와 골드, 그리고 스페이스 그레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스페이스 그레이가 마음에 든다. 내 아이폰도 스페이스 그레이니 말 다했지 뭐.

무게는 정말 가볍다. 처음에 들었을 때 당황했을 정도였다. 크기도 작다. 물리적으로 더 얇은 아이패드 미니 3가 상대적으로 정말 뚱뚱해보일 정도였다.

20150410-192317
새로운 키보드의 표면적 자체는 기존 애플 맥북들보다 크다.

애플은 맥북을 최대한 얇게 하기 위해 몇 가지 초강수를 두었는데,

  • 키보드: 기존의 방식을 버리고 키보드를 더 얇게 만들 수 있는 나비식 키보드 디자인을 채택했다. 그 덕에 키보드가 눌리는 깊이는 이제껏 써본 노트북 키보드 중에서 가장 얇다. 그러나 얕으면서도 눌리는 느낌만은 확실하다.
  • 배터리: 끝이 곡선처리된 바디에 최대한 배터리를 넣기 위해 애플은 배터리를 층으로 쌓았다. 그 덕에 이 얇은 디자인에 웹 브라우징 기준 9시간의 배터리 시간을 가진다. (물론, 크롬을 안 돌릴 경우에)
  • 포스 터치 트랙패드: 트랙패드 모듈을 더 얇게 만들기 위해 트랙패드 자체가 안 움직이고 대신 전자석 진동 엔진으로 클릭한 듯한  느낌을 전해주는 포스 터치 트랙패드를 채택했다. 이에 대해선 다른 글에 더 자세히 적어놨다.
  • Core M 시스템: 로직 보드의 크기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애플은 초저전력 설계의 코어 M 프로세서를 사용했다. 덕분에 팬도 빼버릴 수 있었고, 로직 보드의 크기를 맥북 에어 대비 1/3으로 줄였다. 다만 성능 면에서 어느 정도 희생한다. 사진 앱 스크롤링이 살짝 버벅일 정도였다. (사진 크기가 얼마 정도였는지 확인하는 걸 깜빡했다) 고급 모델은 테스트한 기본 모델보다 30% 정도 성능이 더 낫다 하니 조금 사정이 낫지 않을까 싶다. 그나마 위안이 되는 건 내장된 SSD의 속도다. 위에 영상에서 보면 알겠지만 깨어나는 속도가 장난아니게 빠르다.
  • USB-C: 애플이 가장 무리수를 둔 부분. 그나마도 포트가 두 개면 상관을 안 하겠지만 이걸 하나만 해놓았다. 즉, 충전하면서 외장하드를 연결하고 싶으면 동글을 써야한다. (USB-C를 지원하는 외장하드가 없으니 어차피 동글을 써야했으려나…)  물론 USB-C는 표준이 되었기 때문에 앞으로 관련 액세서리가 많이 나오리라 사료되지만 여전히 지켜봐야할 부분이 많다.

맥북을 보면서 나는 내가 예전에 KudoCast에서 말했던 부분을 곱씹어 보았다. 바로 이 맥북은 아이패드의 확장이라는 것. 더 버지에서 맥북을 리뷰한 디어터 본도 “(맥북은) 아이패드가 ‘난 노트북이 되겠어’라며 키보드가 자란 녀석같은 기분이다”라고 했다. 키보드가 달린 것, 그리고 OS X을 돌린다는 걸 제외하면 둘은 꽤나 유사점이 많다. 레티나 디스플레이, 9-10시간의 배터리 시간, 세 가지의 색상, 그리고 이어폰을 제외하면 단자가 단 하나. 맥북은 아이패드처럼 집에만 박혀있는 용도가 아닌, 밖을 열심히 돌아다닐 수 있는 노트북이고, 애플은 아이패드가 가진 문제들을 맥북을 통해 해결하려는 모습을 보인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사람들의 맥북에 대한 시각이 바뀌면서 아이패드가 키보드를 자란 게 아니라 기존 노트북이 줄어든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는 것. 나에게는 정말 잘 맞는 노트북이지만, 그렇다고 사자니 성능이 걱정스럽긴 했다.

맥북에 적용된 기술들은 이후에 다른 맥북들, 혹은 타사 노트북들에게도 적용될 것은 자명하다. (이미 포스 터치 트랙패드는 13인치 프로에 적용됐고) 특히 USB-C가 표준이 되면 다양한 액세서리들 덕분에 맥북이 훨씬 쓸만해질 것이다. 하지만 그 날이 올 때까지 맥북은 미래에서 갑자기 날아와 자니 비굿을 기타로 치다가 “여러분의 아이들은 좋아할 거예요”라며 멋쩍어하는 마티 맥플라이다. 물론 30년 후의 미래까진 아니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