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Touch: Mac Pro

어제 이어폰이 안 들어가다가 갑자기 들어간 문제 때문에 아이패드 점검을 하러 잠깐 애플 스토어에 갔었다. (결국 예약이 다 차서 오늘에야 다시 점검받았다. 다행히도 정상이라고.)
수리하러 간 김에, 나는 내가 아직 한 번도 못 본 것을 한 번 보기로 했다. 바로 맥 프로다.

2014-01-03 at 08-32-22
내가 매우 크게 보이도록 찍긴 했지만, 사실 매우 작다.
그리고 사진 자체는 좀 검게 나오긴 했지만, 미칠 듯한 광택의 스페이스 그레이 외장에 더 가깝다.
2014-01-03 at 08-36-20
아이폰 5s를 세워보았다.
대강 얼마나 큰 지 실감이 나시시라.
맥월드에서 아이패드 에어를 갖다댄 적이 있는데, 딱 그 정도 키다.
2014-01-03 at 08-33-29
너무 반짝반짝 눈이 부셔
2014-01-03 at 08-34-24
이렇게 외장 포트가 많은 맥은 처음 본다.
2014-01-03 at 08-40-49
애플 권장(?) 기본 셋업.
물론 썬더볼트 디스플레이는 4K도 아니거니와, 4K 썬더볼트 디스플레이가 당분간 나오기는 틀렸다는 함정이 있긴 하지만…

몇 가지 메모.

  • 더 버지 리뷰에서 말한 대로, 공기를 아래서 끌어모아 위로 올려보내는 방식이다. 하지만 내가 사용했을 당시 별로 부하가 가는 작업을 하지 않아서 그런 지 나오는 공기가 시원했다. 심지어 썬더볼트 디스플레이에서 나오는 발열보다 훨씬 차가웠을 정도다.
  • 지문이 잘 묻는 편이다. 하지만 알루미늄의 광택 처리 덕분인지 그 지문이 아주 잘 보이지는 않는다. 반사는 매우 잘 된다.
  • 크기에 비해 많이 묵직한 편이다. 휴대는 아주 먼 출장을 갈 때나 하시는 것을 권장한다.
  • 깔린 앱 중 프로 앱이 없어서 실제 성능은 테스트하기 어려웠지만, 최소한 사파리 불러오는 속도나 아이포토에서 샘플 사진 불러오는 속도를 볼 때 I/O 속도가 미친 듯이 빠르다는 것은 알 수 있었다.

그래서 결론은? 가지고 싶지만 절대로 가질 수 없는, 그림의 떡.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