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24~26/2010] Christmas Trip

내가 3개월간의 학기 강행군(?)을 마치고 한국에 오자, 부모님은 기다렸다는듯이 나를 차에 태워서 강화도로 여행을 떠났다. 이것은 그때의 이야기이다.
When I got back from a hard semester, My parents decided to take me straight to a 3-day trip as Christmas approached. This is a story back then.

추운 겨울바다의 오묘한 신비랄까. 아빠가 눈의 맛을 봤을때 살짝 짰다고 한걸로봐서 바닷물이 얼고 그 위에 눈이 쌓인듯.
A mystery of cold winter beach. Given from the fact that Dad said it was slightly salty when he tasted the snow, I have reasoned that the sea water froze, then snow came on it.

방대한 눈소금밭에 서있는 나.
Me standing on the giant salt-snow field.

강화 평화 전망대라는 곳. 들어올때 군인이 신원확인도 하는 살벌한 곳이다.
Ganghwa Peace Observatory. In order for you to come here, a military personnel has to clear  you after a background check. This is because…

이곳에서는 북한이 한눈에 보인다. 저 멀리 보이는 것이 일명 ‘선전 마을’이라는 것으로,
북한이 옛날에 남한쪽에 자랑용(?)으로 설치해놓은 마을이다.
요즘에는 안에 사람이 산다고 하는데, 되도록이면 북한 정부에 충성적인 주민들을 배치(?)한다고 한다. 도망칠까봐. ;;
… this place is so north that you can actually see North Korea.
What you see above is so-called ‘Propaganda Town,’ which North Korea made to show off(?) to the South.
It used to be deserted, but now there are people living there.
North Korean government  purposefully deploy(?) residents who are loyal to it,
because all it takes is a swim of 30 minutes under barrage of gunfires (presumably) to get to South Korea.

심지어 주차장에서도 북한이 보일정도다. 가깝고도 멀다라는 말이 딱 어울린다.
North Korea is so close that you can even see it from the parking lot.
This is the time when you use the term “close, but far.”

저녁으로는 장어 구이를 먹었다.
Dinner, the roasted eel. You know, the ones that are on sushis. It’s pretty good, you know.

입가심으로는 커피가 최고지…
A cup of coffee after a nice dinner never goes wrong…

2010/2011 겨울방학의 영화들

이번 방학에는 영화를 아주 많이 보진 않았다. 딱히 많이 볼것도 없었고, 내가 기대를 걸었던 영화중 몇 개는 방학이 끝나고 나서야 개봉이었기 때문이었다. (조선명탐정이나 그린 호넷 등) 그래도 3주동안 4편이면 많이 본건가 싶기도 하고 말이다. 하여튼, 그동안 본 영화들을 쭉 정리해봤다.

나니아 연대기: 새벽 출정호의 항해 Chronicles of Narnia: Voyage of the Dawn Treader


벌써 나니아 연대기도 3편째이다. 해리 포터같이 대박을 치지도 않았고, 2편인 캐스피언 왕자같은 경우는 그닥 좋은 평도 받지 못했는데 3편이 만들어진 것을 보면 그것도 은근 근성이다. 그렇게 말하니, 3편인 새벽 출정호의 항해는 전편들에 비해 많이 나은 스토리 전개를 보여준다. 약간 어색한 감이 없지않아 있었던 아역 배우들의 연기력도 많이 나아졌다. 화려한 볼거리들은 여전하고 말이다. 이제 더이상 나오지 않을 피터와 수잔의 공백을 잘 채워낼수 있을까란 걱정이 많았는데, 기우였던 듯하다. 문제는 사람들이 이 사실을 인지해줄까라는 문제이다.

라스트 갓파더 The Last Godfather

용가리나 디워등 괴수영화에 빠져 지내던 심형래가 오랜만 자신의 본분인 슬랩스틱 코미디로 돌아왔다. 라스트 갓파더는 마피아의 후계자가 영구였다는 애초부터 황당한 설정을 가지고 출발해, 영구 코미디의 완결판을 보여준다. 그 상황만 보더라도 꽤나 웃겼다. 심형래 뿐만 아니라 다른 외국 배우들의 연기도 꽤나 받쳐줬고. (그중 영구의 아버지로 나오는 하비 케이틀은 네셔널 트레져 등으로 많이 알려진 분이다) 걱정스러운 부분이라면, 너무 무리스러운 설정이다보니 플롯이 설득력이 심히 떨어지고, 우리야 영구의 코미디를 아니까 웃지만, 과연 미국 사람들이 이 코미디 코드를 이해할지조차도 걱정스럽다.

트론: 새로운 시작 Tron: Legacy

무려 30년 가까이 된 트론의 속편이다. 이 영화는 이상하게 여러 면에서 아바타와 비교되는데,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아바타보다 훨씬 더 나았다. 트론의 세계관인 그리드는 워낙 독특해서 그곳을 탐험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재밌었다. 30년만에 돌아온 제프 브리지스와 그의 아들역을 맡은 가렛 헤드런드 또한 좋은 연기를 선보인다. 플롯이 전편의 명성에 비하면 조금 단순한 면이 없지않아 있는 것이 아쉬웠고, 또한 그리드 내의 장면이 아니면 3D는 거의 전무한 것또한 아쉬웠다. 뭐, 난 3D를 애초에 좋아하지도 않지만. (영화가 시작할때 아예 일부 장면은 2D로 찍었다고 설명한다.)

헬로우 고스트 Hello Ghost

먼저 할말 하고 넘어가야겠다. 난 차태현 형님 빠돌이다. DJ를 맡으셨던 미스터 라디오의 애청자였고, 최근 영화는 대부분 봤다. (과속스캔들 포함) 헬로우 고스트 같은 경우도 볼까말까 하다가 차태현 형님을 믿고 보기로 했다. 웬걸, 꽤나 놀라움이 많았던 영화였다. 겉면으로 볼때는 정말 그저그런 코미디 영화같지만, 플롯구성은 의외로 상당히 탄탄했고 (이건 직접 보셔야 알듯) 무엇보다 귀신이 빙의했을 때의 차태현 형님의 1인 6역 연기는 분장만 안했다뿐이지 백투더퓨쳐 2의 마이클 제이 폭스를 보는듯한 기분이었다. (뭐 이건 과장일수도 있다.) 공식적으로, 난 이번 겨울방학중에서는 가장 감명깊게 본 영화로 헬로우 고스트를 꼽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