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ndroid Talks KudoReviews KudoTech Mobile SmartPhones

갤럭시 노트 3 + 기어 시연

진화와 혁신 사이.

이번 9월의 IFA 사전 이벤트에서, 삼성은 한 가지의 연례 행사 제품, 다른 하나의 새로운 제품을 소개했다. 갤럭시 노트 3와 갤럭시 기어가 그것이다. 노트 3야 점진적 진화를 거듭하는 제품이니 아주 새로울 것은 없다. 하지만 갤럭시 기어는… 뭔가 다른 녀석이다. 이 두 녀석을 모두 만져볼 기회가 어제 우연찮게 생겨 꽤나 오랜 시간동안 만지작 거려봤다. 그에 대한 느낀점을 이제 불릿 포인트로 정리해보고자 한다.

갤럭시 노트 3

갤럭시 노트 3는 크다는 것의 조작적 한계를 극복하려 애쓴 흔적이 역력하다.
  • 노트 3는 2보다 더 얇고 더 가볍다. 그 크기에 비하면 진짜 가벼워졌다. 그 덕에 1세대에 비해 한 손으로 들고 다니기가 훨씬 쉽다. 물론 한 손 조작을 하려면 열심히 전화기를 잡고 있는 손바닥과 손가락을 열심히 움직여야 한다. 이건 이렇게 큰 화면을 가졌으면 어쩔 수 없는 일이니… 하지만 내가 한 손 위에서의 안정감이 많이 나아졌다고 했던 노트 2보다도 더 나아졌다. 이러한 노력은 칭찬할 만하다.
  • 디자인은 앞만 보면 약간 갤럭시 S2나 노트 1으로의 회귀같다. 노트 2보다 많이 각졌다. 난 개인적으로 S2 디자인의 팬이므로… 중후해보이거든.
  • 배터리 커버의 질감은 확실히 가죽 느낌이 나는 것이 느낌도 좋고, 그립에도 도움이 된다. 플라스틱으로 이걸 해냈다는게 놀랍긴 하다. (애플이 금속과 유리를 마스터할 때, 삼성은 플라스틱을 마스터한 셈.) 그런데 그게 플라스틱이라고 광고하고 다닐 것까진 아니잖아. (계속해서 옆에 시연을 도와주는 직원이 “이거 플라스틱으로 만든 거예요”라고 자랑하고 다닌다…)
  • AMOLED의 화면은 이젠 펜타일이네 뭐네라고 하기엔 너무 화소가 작은 게 사실. 꽤나 선명하다. 그런데 아이폰의 IPS에 익숙한 눈으로 봤을 때, 많이 어둡다. 사진촬영을 할 때 보통 최대 밝기로 설정하는데, 이를 설정해놓고도 이렇게 화면이 잘 안 찍히는 스마트폰은 처음 봤다. (물론 위에 채광이 비추긴 했지만, 이건 그만큼 야외시인성이 시망이라는 거잖…)
  • 새로운 소프트웨어 기능들은 삼성이 어떻게든 노트로서의 기능성을 강조하려고 애쓴 것이 보인다. 그게 효과가 있냐고? 음…(…) 액션 노트는 습관만 들이면 쓸만 하겠더만.
  • 이상하게 필기 입력이 텍스트 창에 계속 반영이 안된다. 내가 뭘 안 눌렀나 싶었는데, 클리앙에도 검색해보니 같은 증상인 듯한 글이 발견됐다. 아무래도 버그인 듯하다.
  • 새로운 멀티 윈도우는 노트 3의 큰 화면을 잘 활용한다. 특히 파일을 바로 복사해서 붙이는건 삼성이 최근에 한 소프트웨어 삽질 중 돋보인다.
  • 성능이야 뭐 늘 빠릿빠릿하다. 이제 슬슬 성능 향상의 한계에 봉착하는 것 같기도 하지만… (LTE-A 지원 문제때문에 스냅드래곤 800을 탑재했지만, 예전의 스냅드래곤은 절대로 아니다.)
  • 출고가가 110만원이란다. 요즘같이 보조금 규제가 심하면 꽤나 비싼 값을 치루어야 한다. 그래도 정말 큰 화면을 원하시는 분들께 노트 3만한 게 없는게 현실. (특히 국내에서는…)

갤러리 링크 (for Mobile)

갤럭시 기어

내가 봤을 때, 갤럭시 기어는 아직 실험의 성격이 강하다.
  • 생각보다 안 무겁지만, 보통 차고 다니는 시계보단 좀 무거운 편. (보안 장치 때문에 그럴 수도…)
  • 디자인이 실물로 보면 썩 나쁘진 않다. 그런데 패션 아이템? 신 사장님, 만약에 회사옮길 일 있으시면, 제일모직에는 취직하지 마세요. (그래, 원빈이 차면 패션 아이템 같아보이긴 하겠다.) 무엇보다 보안장치를 감안하더라도 두껍다. (알고보니 보안장치가 그릇 형태의 디자인이었다.)
  • 밴드 형태가 구멍으로 끼워넣은 다음 클립을 끼우는 방식인데, 클립 자체는 단단하다. 그런데 맞는 구멍을 가늠하기가 쉽지 않다 (…)
  • 오른쪽에 유일한 하드웨어 버튼이 있는데, 내가 본 샘플만 그랬는지 몰라도 클릭감이 없는거나 마찬가지다.
  • AMOLED 화면 조명 시간이 좀 짧은 편. 물론 늘일 수야 있다만, 기본 7초가 뭔말이냐… 뭘 좀 하려 하면 화면이 꺼진다.
  • 카메라는 딱 도촬 퀄리티다. 각도나 몰래 찍을 수 있다는 거나. (소리도 안 나는 거 같다.) 화질은 200만화소에서 뭘 기대하시나요… 정말 “우리 여기에 카메라 넣을 수 있어요”라고 자랑하려고 넣은 것 같다. 별 쓸모가 없어 (…)
  • S 보이스는 결국 작동시켜보지 못했다. 분명 노트 3가 인터넷에는 연결되어 있었는데 내 목소리를 듣고 무한 루프에 빠졌다.
  • 800MHz 싱글코어 프로세서가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 정도 크기의 기기를 돌리기에 오버스펙인 줄 알았다. 알고보니 그 반대였다. 반응 속도가 참 느릴 뿐더러, 가끔씩 터치를 씹기도 한다.
  • 모든 UI가 슬라이드 기반인데, 엄청 헷갈린다. 메뉴 구조를 파악하는데 10분이 걸렸고, 설령 파악했다한들, 갑자기 이상한 곳으로 튈 때도 있다.
  • 꽤나 쓸만한 기능 중 하나는 바로 폰 찾기 기능. 기어에서 찾기 버튼을 누르면 기어와 연결된 노트 3에서 벨소리가 울려 쉽게 찾게 해준다. 물론, 블루투스 범위에서 벗어났다면… 망한 거죠.
  • 현재 갤럭시 기어는 노트 3만 지원한다. 차후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지원을 갤럭시 S3까지 확대한다는 이야기를 직원에게서 들었으나, 삼성의 공식 입장은 노트 2까지인 걸로 알고 있기에 확실치는 않다. (그런데 S3가 팔린 게 워낙 많아서 지원이 될 거 같기도 하다.)
  • 기능 셋으로 봤을 때 39만원이라는 가격은 어디까지나 새로운 것이라는 프리미엄일 뿐이다. 그러나 삼성이 이러한 시도를 했다는 것은 칭찬할 만하다. 2세대를 기대해볼 만하다. 여느 삼성 제품 모두가 그렇긴 하지만. (…)

갤러리 링크 (For Mobil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