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Review] 애플 에어팟

무선을 다시 생각하기

블루투스. 여러분이 이 기술을 처음 들어본 것은 언제쯤인가? 아마 대부분 스마트폰으로 넘어오고 나서가 아닐까 생각되는데, 사실 블루투스는 굉장히 오래된 기술이다. 1994년에 처음 개발됐으며, 발표는 1999년에 이뤄졌다. 2000년대 초반에는 이미 휴대전화에 적용되기 시작했다. 문근영이 광고하던 애니콜 블루블랙폰이 국내 휴대전화에서는 최초로 블루투스를 탑재한 경우인데, 이게 2005년의 일이다.

정말 먼 옛날의 애니콜 블루블랙 광고.

처음의 블루투스는 연결 범위도 짧았고, 안정성도 별로였으며, 데이터 전송 속도도 매우 느렸고, 무엇보다 배터리를 많이 먹었다. 다행히도 다음 10년 동안 기술은 발전했고, 이 문제들은 대부분 웬만큼 개선됐다. 하지만 아직 딱 하나 해결되지 않은 것이 있었으니, 바로 연결 방법이었다. 블루투스 기기의 연결 과정은 ‘페어링’이라고 하는데, 이 단어의 어원인 영단어 ‘Pair’라는 단어가 암시하듯이 블루투스 기기를 1:1로 연결하는 방식이다. 문제는 블루투스를 사용하는 기기들이 많아지면서 발생하게 되는데, 하나의 이어폰을 다양한 기기들에 연결하려면 원래 연결을 끊고 다른 기기로 다시 페어링을 해야 한다. 이 과정을 그나마 좀 쉽게 해주는 (이른바 ‘멀티페어링’이라 불리는) 기기들도 등장하긴 했지만, 기기 자체에 스위치를 달거나 전용 앱을 이용하는 경우인 만큼 한계가 어느 정도 존재할 수밖에 없었다.

애플이 이어폰 단자가 없는 아이폰 7을 내놓으면서 같이 발표한 에어팟은 이 문제를 인지하고 재밌는 방법으로 해결한다. 전통적인 기술의 문제를 보고 해결하는 오랜만에 보는 전형적 애플의 모습이다. 그 덕분에 에어팟은 2016년에 애플이 내놓은 제품 중 가장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할 만하다.

더 보기 “[KudoReview] 애플 에어팟”

발표 10주년, 아이폰이 바꾼 것 10가지

“전 이 날을 지난 2년 반 동안 기다려 왔습니다.”

2007년 1월 9일. 샌프란시스코의 모스콘 웨스트에서 열린 맥월드 2007 기조연설에서 스티브 잡스 애플 전 CEO는 운을 뗐다. 아시다시피 이 날 발표된 기기는 바로 아이폰. 이때 고등학생이었던 나는 지금만큼 IT 산업을 따라가고 있지 않았지만, 아이폰의 출시 소식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들을 수 있을 정도로 큰 이야깃거리였다.

steve1
2007년 1월 9일, 아이폰을 소개하고 있는 스티브 잡스.

아이폰의 발표는 사실상 스마트폰 역사의 분기점이라 봐도 과언이 아니다. 아이폰 이후 스마트폰의 진화는 급격한 태세 전환을 취했다. 모두가 ‘아이폰 대항마’ ‘아이폰 게 섯거라’ ‘아이폰 킬러’ 등등 다양한 헤드라인을 뿌리며 경쟁 제품을 내놓았다. 거기에 아이폰은 1세대뿐만 아니라 이후에 나온 아이폰들은 스마트폰의 발전에 있어서 큰 영향을 주었다. 여기에 그중 직접 뽑아본 10가지다.

더 보기 “발표 10주년, 아이폰이 바꾼 것 10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