깁스의 법칙들 Gibbs’ Rules

깁스의 법칙은 르로이 제쓰로 깁스가 수사나 개인사에 늘 쓰는 약 50여개의 법칙이다. 이중 한 반정도가 알려진 상태다. Gibbs’ Rules are about 50 rules that Leroy Jethro Gibbs always uses during his investigations or personal life. About half of them are known.

(Franks): 이 법칙은 깁스가 만들었다기보단 그의 NCIS 스승이었던 마이크 프랭스가 가르쳐준 법칙일 듯하다. These rules are made by Mike Franks, Gibbs’ mentor, rather than Gibbs’ own.

  • Rule #1 (Franks): 용의자들이 같이 있도록 하지 말아라. Never let suspects stay together.
  • Rule #2 (Franks): 범죄현장에서는 늘 장갑을 끼어라. Always wear gloves at a crime scene.
  • Rule #3 (Franks): 들은 것을 모두 믿지는 말아라. 늘 확인을 하라. Don’t believe what you’re told. Double-check.
  • Rule #1: 파트너를 등치지 마라. Never screw your partner.
  • Rule #3: 연락이 불가능한 상태를 절대로 만들지 말아라. Never be unreachable.
  • Rule #4: 비밀을 지키는 가장 좋은 방법은 자신 혼자만 아는 것이다. 두 번째로 좋은 방법은 정말로 필요할 때 단 한 사람에게만 알려주는 것이다. 세 번째로 좋은 방법은 없다. The best way to keep a secret? Keep it to yourself. Second best? Tell one other person – if you must. There’s no third best.
  • Rule #6: 사과를 하지 마라. 그것은 나약함의 표시이다. (친구에게 하는 것만은 예외다.) Never apologize – It’s a sign of weakness. (Unless you’re apologizing to a friend.)
  • Rule #7: 거짓말을 할 때는 언제나 구체적으로 하라. Always be specific when you lie.
  • Rule #8: 아무것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지 마라. Never take anything for granted.
  • Rule #9: 어디를 가든 칼은 꼭 휴대하라. Never go anywhere without a knife.
  • Rule #10: 절대로 사건에 사적인 감정을 이입시키지 마라. Never get personally involved in a case.
  • Rule #11: 일이 끝났으면, 떠나라. When the job is done, walk away.
  • Rule #12: 동료와 절대로 연애하지 마라. Never date a co-worker.
  • Rule #13: 절대로 변호사를 관여시키지 마라. Never, ever, involve a lawyer.
  • Rule #15: 언제나 팀으로 일하라. Always work as a team.
  • Rule #18: 허락을 받기보다는 용서를 구하는게 낫다. It’s better to seek forgiveness than ask permission.
  • Rule #22: 절대로 심문중인 깁스를 방해하지 마라. Never, ever bother Gibbs during interrogation.
  • Rule #23: 살고 싶다면, 절대로 해병의 커피를 건드리지 마라. Never mess with a marine’s coffee if you want to live.
  • Rule #27: 미행할 때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첫째는 표적이 절대로 알아채지 못하게 하거나, 둘째는 표적이 자신만 알아차리게 하는 것이다. Two ways to follow – the first way they never notice you, and the second way they only notice you.
  • Rule #38: 자신의 사건이면 자신이 이끌어라. Your case, your lead.
  • Rule #39: 세상에 우연이란 없다. There’s no such thing as coincidence.
  • Rule #40: 만약에 자신이 쫓기는 것처럼 느껴진다면, 쫓기는 것이다. If it seems someone’s out to get you, they are.
  • Rule #44: 늘 먼저해야 할 것은, 여자들과 아이들을 숨기는 것이다. First things first, hide women and children.
  • Rule #51: 어떨때는, 자신이 틀릴 때도 있다. Sometimes, you’re wrong.

PremCast 11/13/2010 – KudoCast Revival

날 트위터에서 아신다면, 아마 내가 지금 프렘군이 진행하는 프렘캐스트에 현재 고정으로 출연중임을 아실 것이다.

원래 내가 제작하는 것도 아니니 블로그에 언급은 안했다만, 오늘것만큼은 뭔가 올려야할 분위기여서 올린다. 원래 블로거 스페셜로 기획된 것이었는데, 게스트 초빙(아크몬드형)부터 선곡까지 모두 내가 한 ‘쿠도캐스트 리바이벌’이 되었다. 옛날 쿠도캐스트 시절에는 정말 멋모르고 하는 경우가 많았었던 같은데, 이번에는 그때보다 청취자분들이 많을 거란 생각에 (일단 프렘군 인지도가…) 정신차리고 기획을 하게 됐다.

결과적으로는 반반이었던 것같다. 시간대를 옮겨버리는 바람에 많은 분들이 못 들으신 건 아쉽지만 (그렇게 생각하고 싶다 ;;) 프렘캐스트의 고질적 문제(혹은 강점)인 ‘방송중 산행’ (방송하다가 내용이 점점 산으로 가는 현상)을 많이 줄이고, 방송시간도 꽤 줄였다. (이번주는 한 2시간~2시간반만에 끝낸것 같다. 그에 반해 지난주는 한 4시간 녹음했나… 지난주 녹음본이 1시간반정도밖에 안됐던건 민감한 내용이 너무 많이 나와 3,4부가 통편집당했기 때문이다) 물론 게스트가 지난주처럼 많지 않았던 점도 도움이 됐지만 말이다.

무튼, 프렘군은 이번 화 제목을 ‘아크몬드 스페셜’로 지었지만, 난 나만의 에피소드명으로 붙였다. ‘KudoCast Revival.’

듣기 (혹은 다운받기)

P.S 프렘캐스트는 아이튠즈에서 검색해서 구독하시거나(PremCast), RSS 구독을 하시면 된다.

쿠도캐스트 또한 아이튠즈에서 검색해보실 수 있다. (KudoC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