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5/2011 – Kor

무려 할리우드 사인!

지난주는 방학이었다. 로스엔젤레스에서 일주일동안 꿀맛같은 (+오히려 더 힘든) 방학을 보냈다. 벼르고 있던 베이 지역은… 가지 못했다. 같은 주인데 뭔놈의 거리가 그리도 길어… ㅠㅠ 이때동안 찍은 사진은 편집후 곧 올라갈 예정. (프렘군, 난 아직도 갤러리 플러그인을 기다리고 있어… ㅠㅠ)

이번 방학이 힘들었던 것은 바로 이것이었다. 아이패드 2 리뷰. 아이패드 때보다 기간을 한 두배로 잡았는데, 그만큼 더 힘들었다. 둘째날부터 유리에 흠집나고 (누가 아이패드 2 유리 강하데? 앙?!) 겨우겨우 보냈더니, 데드 픽셀에 빛샘현상까지. 아주 고루고루 문제 발생해주셨다. 결국… 주인이 떨궜더니 유리가 화려하게 깨졌다는 후문이다. (그 녀석만 유리가 약한건가… ;;) 무튼 그때 고생해서 쓴 아이패드 2 리뷰는 여기서 확인할 수 있다.

어찌됐든, 지난주 월요일 (3월 14일)에 리뷰가 끝나고 결국 앓아누웠다. 리뷰를 밤 10시에 겨우겨우 끝내고 (이미 반납하고 난 후에 뒤늦은 편집작업이 약 6시간정도 걸렸다) 할머니가 사다주신 닭을 먹고 바로 잤더니 그만 위에서 격한 반응이 온 것이다. 그날 새벽은 결국 변기앞에서 보냈다. 하지만 끝내 닭의 모습을 다시 볼 수는 없었다. 젠장 ;;

이제 한 방학이 끝나니 다른 방학이 기대된다. 바로 여름방학. 아니, 여름방학이 아니라 군대방학이라 해야 하나… 그러고보니 아직도 휴학계라던지, 아무것도 안해두었다. 어서 해야하는데. 이런 ;;

다음주 시험을 앞두고, 요즘 크라이시스 2를 열심히 하고 있다. 벌써 두번째로 깨고 있는데… (이는 순전히 어제 할일이 없었기 때문에 ;;) 이렇게 계속 머리 굴려야하는 1인칭 슈터는 처음이었다. 보통 1인칭 슈터는 그냥 생각없이 눈앞에 있는 적을 갈기면 그만인데, 크라이시스 2에서는 워낙 적의 AI가 똑똑하다 보니, 계속 그들보다 한수 먼저 읽을줄 알아야 한다. 그리고 탱크 모드라 하더라도, 그 모드도 오래 못간다. 나노 수트라는 초현실적인 수트를 입고 전투를 하는것이지만, 참으로 현실적으로 느껴진다. ;;

그리고 오늘, 11개월을 함께한 내 아이패드를 떠나보냈다. 뭐, 좋은 주인에게 갔으리라 믿지만… (나도 개인적으로 잘 아는 분께 지인할인 적용해드렸다. 너무 많이 했다는게 문제긴 하지만 ;;) 보내고 나니 이제 기웃거리게 되는것은…

결국 세상은 돌고 돈다고 했던가... (음?!)

바로 이곳이다. 참고로, 난 1세대 샀을때와 동일한 사양으로 가기로 했다. 아이패드 1 판 가격에 지원금 들어오고 하니 대부분은 돌려막았는데… 이거 액세서리 가격이 미친듯이 나갈듯… 망할 스마트 커버… 너무 비싸. ㅠㅠ 근데 사긴 사야돼. ㅠㅠb

P.S) 근데 자금이 아직 부족한 관계로 못사고 있는 현실. 페이팔에 약 350달러 정도가 묶여있고 (한달마다 500달러밖에 인출 못한다나), 지원금이 아직 안 들어왔기 때문에. 엉엉 ㅠㅠ

P.S 2)

OnSwipe가 크래커에 플러그인으로 등장해서 바로 적용시켜봤다. 한글 폰트 안보이는 문제는 지금 이미 해결해놓은 상태. (애플 고딕으로 맞춰줘야만 했다. ㅠㅠ)

P.S 3) 이번주 일요일이 아빠 생신이다. 벌써 엄마는 내 돈으로 선물 사놓았다고. 근데 아빠가 안 좋아하셨다는 후문이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