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2 – Kor

무슨 기적인가보다. 내가 이틀 연속으로 개인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고… 그만큼 오늘은 잉여력 폭발… 은 아니고, 그냥 크래커도 프렘이의 수고로 새단장했고, 그냥 포스팅할 기분이 나니 또 달리게 된다. 이따가는 영어 일기도 쓸 예정이다. 어제거와 오늘거를 적당히 배합할듯.

#nowplaying 꿈을 꾸고 나서 – 명탐정 코난 14기 엔딩
꿈을 꾸고 나면… 피곤만 쩔뿐이다. (음?)

크래커 신형 관리자 테마. 현재로서는 웹킷 기반의 브라우저 (사파리, 크롬)만 지원한다. 참 마음에 든다.

어제 프렘군이 크래커를 다시한번 단장해주었다. 새 관리자 페이지에, 내 스텟프레스가 이상하다며 크래커 자체 통계 툴로 교체를 해주었다. 물론, 그전에 프렘군과 동성의 트윗을 보다보니 눈에 땀이 뚝뚝 떨어져서 이전하고나서 얼마 안됐을때 한 이후로 오랜만에 기부를 좀 해준 것도 있지만 말이다.

사실 나도 기부를 할 입장은 아닌데 말이다.

그덕에 난 졸지에 크래커 내에서 유명인사가 됐다.

당당히 투자주주에 이름도 올리고 말이다…
그럼 나 크래커 대주주인건가? (뭐요)

오늘 아침에 작문 과제 주제로 프렘군을 극찬(!)하는 에세이도 써두었는데, 그건 조금 편집해서 (작문 과제다보니, 살짝 뻥도 들어가서 말이지… ;;) 주말쯤 공개할 생각이다. 물론 영어로 썼으니까 한국어로 번역하는것도 필요하긴 하다.

어제 그 일기를 다 쓰고, 과제도 하면서, 3월에 방문할것같은 애플 캠퍼스에 대해서 좀 알아봤다. 예상하던대로, 일단 방문자가 방문할수있는 곳은 한정되어 있다. 위의 사진에서 보듯이 옆에 Visitors, 즉 이 방문자 센터만 방문이 가능한가보다. 문제는, 이 안에 뭐가 있는건지 당췌 모른다는 것이다. 일단 컴퍼니 스토어가 있는건 확실하고, (이에 대해서는 좀 있다가 얘기해본다) 그 외에는… 전무하다. 무튼, 뭐가 있으니까 저렇게 방문자 센터가 크겠지… 소규모 미디어 이벤트할 때 등장하는 타운 홀이 저기에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대략 여기 말이다.

거기에, 컴퍼니 스토어도 있다. 여기는 일명 ‘애플 모선 스토어 Apple Mothership Store’라고도 불리우는데, 여기는 애플의 제품 자체뿐만 아니라, 각종 애플 기념품도 판다. 지난번에 WWDC 때 문성욱님이 들고 와주셨던 그 기념품보다 훨씬 더 종류가 많다고 들었다. (개발자 중심적인것은 오히려 WWDC 내 스토어에서만 판다는 말도 들었다. 근데 난 뭐… 개발자는 아니잖아?) 개중에는 이런 티셔츠도 있었다.

‘난 모선에 다녀왔다’

이왕 가는 김에 프렘캐스트 동료이자 애플빠인 프렘군과 동성 기념품도 몇가지 사서 LA로 귀환하고 나서 부쳐주려고 한다. 이미 상의 사이즈도 받아뒀다. 그리고 나도 몇가지 마음에 드는건 질러줘야지… 근데 솔직히, 컴퍼니 스토어보다 뭔가 더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애플 전시관 이런거 없나… 이래봬도 30년 역사의 세계 굴지의 IT 기업인데 말이지. 이건 가봐야 알듯싶다.

그리고, 다른 IT 대기업 방문은 취소하기로 했다. 일단 애플 가는것도 무리수인데 강제진행이 될 가능성도 높고, 최소한 애플은 컴퍼니 스토어가서 살거라도 있지, 구글의 컴퍼니 스토어같은 경우 아는 직원이 있어야 들여보내준다고 한다. 난 구글 본사에 아는 사람이 불행히도 없다… ㅠㅠ 그래서 취소했다. 나머지는 샌프란시스코 재관광에 힘을 쏟아야할 듯하다. 아직 2박 3일을 할지, 1박 2일을 할지는 정하지 않았다. 1박 2일을 하자니 너무 빡셀것같고. 2박 3일을 하자니 너무 널널할거 같고. 아님 2박을 하고 아침에 돌아오는 옵션도 있고. 이는 좀 더 생각해봐야 할 듯하다.

한편, 오늘 아침에 친구와 페이스북으로 얘기하는 와중에, 얼떨결에 여름에 프로젝트 하나가 추가돼버렸다. 현재로서는 나도 아주 정확히 뭘 하게될지 모르겠고, 조금의 비밀유지도 있고 해서 많은 말은 하지 못하겠다. 별로 능력없는 나한테 그 친구가 너무 많이 기대를 거는게 아닐까도 걱정되지만, 해볼수 있을 때까진 해볼 작정이다.

그리고 오늘, 너무 묵은 옛날 블로그 컨텐츠는 지우기로 했다. 프렘군의 크래커 서버에 부하도 좀 덜어주고, 내가 너무 과거에 연연하는 것같은 기분도 들어서 말이다. 그래서 카테고리도 대폭 축소시킬 예정이다. 좀 더 내 개인 블로그로의 재탄생이랄까. 후까닥 작업하고 저녁먹고, 또 과제 모드로 들어가야겠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