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28] 이래서 내가 눈을 싫어해…

지난 포스트에서 말했듯이, 난 25일부터 어제까지 강원도에 스키 여행을 갔다 왔다. 분명 여행이란 것은 휴식을 위한 것이건만, 갔다 돌아와서 얻은 것이라고는 삭신이 쑤시는 고통뿐이었다. 야심차게 나, 이모부, 사촌 누나, 외삼촌 네 명이서 스노우보드를 배웠다가 죄다 된통당한 것. 그나마 내가 회복 속도가 제일 빨랐고(난 지금 거의 다 나은 듯하다), 사촌 누나는 아직도 여기저기 다 아프다고 끙끙 앓는단다. 사진은 일단 외장하드 케이블이 확보되면 정리해서 올리도록 하겠다. 정작 보드 탈 때는 별로 없지만, 다른 곳 여행갔을 때 기회가 되면 셔터를 눌러댔으니, 괜찮은 사진이 꽤 많을 거다.

여행은 좋았다. 몸이 좀 쑤시긴 했지만, 그래도 즐거웠다… 마지막 순간까진. 바로 돌아오는 길에 눈을 맞닥뜨려 귀가길이 순식간에 생지옥으로 변한 것이다. 보통 때면 1시간 반이면 올 거리를 거의 네 시간 넘게 걸려 돌아왔다. 운전을 하는 아빠는 오랜 운전에 몸이 불편해 베베 꼬시고 계시고, 나는 지겨움과 더위(앞유리창의 눈을 녹인다고 히터를 최대로 틀어버린 탓이었다)에 창문을 열고 있었다. 우리 가족이 지금까지 했던 여행길 중 최악이었다. 스키 올 때 눈에 대한 적대심이 약간 누그러지나 싶더니, 이 사건으로 인해 다시 활활 타올랐다. 이번 포스트 제목처럼, 내가 이래서 눈을 싫어한다.

나의 새로운 프로필 사진이다. 일단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적용시켰으며, 점점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베이스가 된 이미지는 극장판 8기 은빛날개의 마술사의 티저 원화 포스터를 살짝 잘라주고, 보이는 키드의 일부분을 지우개로 살짝 지워줬다. 한 30분 정도 걸렸나… 지우는 작업이 지금 트랙패드로 한 거라 그렇게 섬세하지가 못하다. 그래서 시간이 엑스트라로 더 걸렸다.
좀 전자적 독서를 할까 싶어 오랜만에 아이리버를 지르게 한 스토리. 내가 산 Edu 버전은 사전도 탑재되어 있어 내 피같은 전자사전 D5를 제니에게 한국어 독학하라고 어찌어찌해서 넘겨준 현재 좋은 대안이 될 듯하다. 지를 수 있게 마음 정해준 토드군, 고마워~. 케이스는 이거 사면 들어올 적립금 이용해 지르기로 했다. 그런데.. 교보문고에서 이북은 어찌 다운받는 거…? ㅠㅠ 빨리 배워야겠다.

[2009/12/23] 집에서 편하게 쓰는 포스트…

한국에 도착한 지 4일째다. 시차적응도 이젠 웬만큼 되가고 (그 전에는 늘 밤 9시쯤 자서 새벽 4시에 깨곤 했다) 어젠 울엄마 생일이라 근사한 저녁과 케이크 초끄기 행사도 했다. (우리 가족 전통이다.) 근데 케이크는 모두가 배불러 먹지는 못했다. (오늘 아침에 내가 좀 먹긴 했다.)
막막했던 지인들과의 만남 계획도 슬슬 구체화되고 있다.
수아 누나소정양은 이미 확정되었고(처음으로 지방 나가는 모임이 됐다), 다른 트위터리안 분들도 다음주쯤으로 잡고 있다. 나의 절친들인 용직이와 원재도 다음주 화요일에 잡혔고, 하나도 역시 다음주쯤으로 잡고 있으며, 나머지는 죄~다 1월에 보자고 하고 있다. 사실상 이번 방학이 지난 5년 중 가장 긴 겨울방학이지만, 가장 바쁜 겨울 방학이 될 것도 하다. 왜 날 이렇게 보자고 하는 사람들이 많은지 알 수가 없다… 푸핫핫! (어이어이… ;;)
그에 비해 볼 영화는 참 없다. 아바타는 일요일에 벌서 봤다. 그럼 왜 리뷰가 안 올라오냐고 반문하시겠지만, 2D를 본 관계로 리뷰는 3D 버전을 보고 올리기로 했다. 하도 다들 아바타는 3D로 봐야 한다며 난리길래 최종 리뷰는 그때쯤 올리겠다. 걍 Impression을 말하자면… 굉장히 놀라웠다. 이러한 세계관을 만든 것도 놀랍고, 그리고 전체 영화의 거의 100%를 차지할 CG도 놀라웠다.
이제 다음은 셜록 홈즈를 볼 차례다. 오늘 개봉했을텐데, 일단 수아 누나와 보는 건 확정이고, 일단 내 가족과도 보는 것도 다음주쯤일 듯하다. (두 번은 봐야 리뷰를 쓸만해질까 싶어서 말이지) 일단, 아이언 맨이 홈즈가 됐다는 것 자체가 너무나도 흥미롭다. 다른 배우 같으면 미스캐스팅이라 생난리를 피웠건만,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그냥 흥미롭다. (솔직히… 처음에 이 영화의 존재를 알았을 땐 차라리 주드 로가 홈즈인 게 더 낫지 않을까 싶었다) 뭐… 모든 건 영화를 보면 판단이 서겠지. 일단 평은 괜찮은 것 같다.
크리스마스에는 휘닉스 파크에 갈 예정이다. 가족 차원의 스키 여행인데, 난 발바닥을 다쳐서 스키를 못타게 됐다. 그냥 운전에 신경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