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udo's Diary KudoStories

한국 가는 날…

오늘은 대학의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한국으로 떠난다.
짐은 대강 다 쌌다. 여권에 I-20 서류 등등… 가기 전에 컴퓨터와 아이폰, 그리고 카메라를 싸주면 끝이다.
어제는 지은이 누나를 배웅해주고 왔다. 그 전날 밤에 3시까지 둘이서 코난을 보다 잔 탓에 둘 다 계획했던 시간보다 늦게 일어나서(사실, 난 내 아이폰을 9시 알람에 맞춰놓는다는 게 알고보니 9시 59분으로 해놔서… ;;) 패닉하며 후닥닥 뛰쳐나왔다. 나보다 하루 일찍 뉴멕시코로 떠났는데, 가기 전에 갑자기 나한테 방 카드 키를 쥐어주며, “나 마지막 체크 좀 해줘…” 역시 누나 아니랄까봐, 문단속 등을 했는지 안 했는지 다 까먹은 거다.

공항에서 급하게 적은 ‘Todo’ 리스트.
음… 할일 많다.
그러고는 어제 방에 돌아와서 할일없이 앉아있었다. 벌써 대부분의 친구들은 어제 혹은 그저께 한국에 갔고, 지금쯤이면 다들 도착했을 거다. 재민이는 나한테 페이스북으로 연락오더니 “나 물리 시험 좀 픽업해주라” 이러고 있다. 음… 일단 그 먼 곳까지 갈 시간적 여유도 없거니와… 젠장 내것도 픽업 안할 건데… ;;; 미안하다.
한국 가면 할 일들을 여기에 끄적여 본다.
  • 트위터리안들 보기 (수아 누나, 소정양, 얼리군 등)
  • 뉴햄튼 애들도 보기 (현재 확정된 건 하나뿐)
  • 내 오랜 친구들 보기 (아무도 확정 안됐다)
  • 영화들 관람 (아바타, 셜록 홈즈)
  • 2009년 마무리짓는 포스트들 빨리 작성
  • 가족과의 스키 여행 (젠장… 스키 마지막으로 탄 지 3년 됐는데… 엄마 말론 내 어린 사촌동생들이 나보다 더 잘 탄단다… ;;)
뭐 이렇다. 다 빨리 해보고 싶은 일들이다.
일단은…. 가자마자 아바타를 보게 된다. 다행히도 리뷰들이 다 괜찮게 나오는데… 나도 리뷰를 따로 쓰도록 하겠다. 근데 정말 리뷰 쓴 지 오래됐다… ;;
그럼, 한국가서 봅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