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udoReviews KudoTech

DSC-RX100 잠깐 써보기

Retina-Ready: 이 포스트는 아이패드 레티나 디스플레이와 맥북 프로 레티나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포스트입니다.

내가 현재 D300의 서브 카메라를 구매할 생각을 하고 있다는 말은 아마 텀블러에서 했을 거다. 이때까지만 해도 NEX-6를 살 것 같았는데… 그 며칠동안 생각이 다시 바뀌고 있다.

바로 이녀석, DSC-RX100다. ‘엥, 그냥 포인트 앤 슛 아닌가?’라고 말하시는 분들도 있으리라 본다. 맞다, 그냥 전형적인 포인트 앤 슛처럼 생기긴 했다. 하지만, 이 녀석은 보통은 아니다.

일단, 1인치 센서를 탑재했다는 사실부터 다르다. 이 크기는 니콘이 만드는 미러리스 카메라인 1 시리즈에 들어가는 놈과 같다. ‘잠깐, 니콘 1은 센서가 작아서 안 산다며?’ 맞다. 그랬다. 그런데 RX100는 거기에 칼 자이쯔 렌즈 조합을 쓴다. f/1.8-4.9의 가변 조리개이기는 하나 화질은 꽤나 좋은 편이다.

그날 SD 카드 하나를 챙겨가 RX100에 꽂아보고 이래저래 사진을 좀 찍어봤다. 포인트 앤 슛 주제에 RAW 촬영도 가능해서 대부분은 RAW로 찍었다. 사실 한 장만 빼고 전부 RAW였다.

[EXIF 데이터 전설 범례: 카메라/셔터속도/조리개/ISO/초점거리 (35mm 환산)]

Sony DSC-RX100 / 1/30s / f/3.5 / ISO 200 / 10mm (28mm)
JPEG 촬영

유일하게 JPEG로 찍은 샷이다.
D300에 장착된 엑스피드 프로세서의 JPEG 프로세싱 기능은 개떡(?)이라 별로 신뢰하지 않는 관계로 RAW로 작업하는 버릇이 생겼는데, 비욘즈 프로세서는 확연히 다르다.
심각한(?) 사진을 찍지 않는 날에는 JPEG로 막 날려도 잘 나올 듯하다.

Sony DSC-RX100 / 1/50s / f/3.5 / ISO 320 / 15.8mm (43.8mm)
RAW 촬영, Aperture에서 JPEG 변환, 리사이즈
Sony DSC-RX100 / 1/50s / f/3.5 / ISO 320 / 15.8mm (43.8mm)
RAW 촬영, Aperture에서 보정 및 JPEG 변환, 리사이즈

조리개를 좀 열어줬더니 자연스럽게 배경날림이 된다.
큰 센서 덕을 톡톡히 보는 듯하다. 디테일도 나름 살아있다.

Sony DSC-RX100 / 1/30s / f/8 / ISO 500 / 10.4mm (28mm)
RAW 촬영, Aperture에서 JPEG 변환, 리사이즈
Sony DSC-RX100 / 1/30s / f/8 / ISO 500 / 10.4mm (28mm)
RAW 촬영, Aperture에서 보정 및 JPEG 변환, 리사이즈

RX100의 RAW 관용도는 생각보다 꽤 높은 편이다.
그리고 RAW 원본 자체도 JPEG로 찍은 사진이나 내 니콘 D300과 비교해 좀 밋밋한 편이다.
좀 더 촬영자의 입맛에 맞게 보정을 배려하는 스타일이다.

Sony DSC-RX100 / 1/100s / f/8 / ISO 3200 / 36.8mm (99mm)
RAW 촬영, Aperture에서 JPEG 변환, 리사이즈
Sony DSC-RX100 / 1/100s / f/8 / ISO 3200 / 36.8mm (99mm)
RAW 촬영, Aperture에서 보정 및 JPEG 변환, 리사이즈

일부러 ISO 3200으로 높이고 줌을 땡겨보았다.
JPEG에서 고감도를 어떻게 처리할 지는 모르겠지만, RAW에서는 칼라 노이즈가 보이기 시작한다.
그런면에서는 솔직하다는 생각도 든다. Aperture에 노이즈 감소 기능이 있어 큰 문제는 되지 않았고, 어차피 웹 게시용으로도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
그리고 이 사진에서도 볼 수 있지만, RX100의 사진은 전체적으로 내 기호에는 소프트한 편이다. 그것도 Aperture에서 샤픈 설정을 주면 된다.

Sony DSC-RX100 / 1/30s / f/8 / ISO 500 / 10.4mm (28mm)
RAW 촬영, Aperture에서 보정 및 JPEG 변환, 리사이즈

이번 테스트 샷 중에서 가장 잘 나온 샷 중 하나다.
원본을 JPEG로 뜨기 전에 보정을 해버리긴 했는데, 보정을 신경써서 잘 해주면 정말 DSLR 못지않게 사진이 나온다.

다른 테스트 노트:

  • 바디는 상당히 작은 편이다. 그래서 그립이 약간 불편한 면이 있다. 특히 한 손으로 잡고 줌을 땡기려고 할 때 좀 불안하다.
  • 알루미늄 바디는 고급스럽다. 칼 자이쯔 로고는 왜 스티커로 했는지 의문이다. (위 제품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벌써 뜯어지려 한다)
  • 메뉴 시스템이 거의 DSLR 수준으로 세분화되어 있다. 이에 비해 미러리스인 NEX는 아이콘 기반의 거지같은 인터페이스다. 하이엔드의 승리
  • 자동 모드도 훌륭하지만, 셔터속도 우선, 조리개 우선, 완전 수동 등 DSLR 수준의 촬영 옵션 또한 환영할 만하다.
  • 렌즈에 달린 컨트롤 다이얼에 다양한 기능을 설정할 수 있는데, 이는 기능 버튼과의 조합으로 다양한 컨트롤을 할 수 있다. 정말 대놓고 DSLR 사용자 서브용
  • LCD 가시성도 상당히 좋은 편이었다. D300급의 화소 밀도에, 야외시인성은 더 좋을 듯하다.
  • 실내 화벨을 상당히 잘 잡는 편이었다. 몇 가지 경우를 제외하고는 보정할 때 화이트 밸런스를 건드릴 필요가 거의 없었다.
  • 무엇보다 칼 자이쯔 렌즈가 1인치 센서의 한계를 커버하는 모습에 감탄했다.
결론: 이제 진짜 고민되기 시작했다. 더 큰 센서냐, 더 작은 사이즈에 칼 자이쯔 렌즈냐 (…)

 

P.S)

DSC-RX1. 고급 DSLR 카메라에나 쓰이는 풀프레임 이미지 센서를 컴팩트 사이즈에 우겨넣은 카메라다. (진정한 오버 테크놀로지)
전체적인 조작감이 필름 카메라와 상당히 유사하다. 노출 조정도 다이얼로 하는 게 대표적이다.

원래 이 녀석으로 찍은 사진도 꽤 있었으나, 문제가 하나 있었다:

아직 애플에서 이 녀석에 대한 RAW 호환성 업데이트를 하지 않아 죄다 저렇게 보이는 것이다.
그래서 일단 JPEG로 찍은 사진을 하나 올리고, RAW로 찍은 사진들은 애플이 업데이트를 배포하는데로 올리도록 하겠다.

Sony DSC-RX1 / 1/13s / f/4.5 / ISO 320 / 35mm (35mm)
JPEG 촬영

임팩트큰 한장

2 replies on “DSC-RX100 잠깐 써보기”

RX100 대박. 그냥 대박.
DSLR 서브용도로 (둘 다 휴대한다고 하면) 쓰려면 나라면 RX100 씀…

줌이 아주 좀 아쉽긴 하지만 그거 말고는 정말…-_-bbbbbbb

난 뭔가 좀더 밖에서 써볼 기회가 있었음 좋겠는데… 어렵겠지 (…)
일단 실내 사진은 기대 이상이었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