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pple KudoTech KudoTranslate weirdmeetup

[KudoTranslate] 사양으로 본 아이맥 레티나 vs 맥 프로

imac-retina-2014-gallery1
아이맥 레티나 5K 디스플레이.
(출처: Apple)

By Marco Arment

5K 레티나 아이맥이 나왔는데, 사양으로 보면 정말 대단해보인다 — 너무 대단해서 내 새 맥 프로를 팔고 이걸 대신 살까 싶을 정도다. 사실, 프로 동영상 에디터나, 3D 모델러, 혹은 OpenCL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들이 아니라면 맥 프로를 살 이유는 더더욱 적다.

가격

아이맥은 $2,500[1]국내가격 309만원. (역주) 부터, 맥 프로는 $3,000[2]국내가격 369만원. (역주) 부터 시작하는데, 둘 다 기본 모델을 사서는 절대로 안 된다.

두 모델의 가장 가성비가 높은 CPU 옵션은 아이맥은 4GHz CPU, 맥 프로는 6코어짜리다. 최소한 16GB의 RAM — 가능하다면 32 — 를 추천하고, 거기에 512GB나 1TB짜리 SSD를 얹도록 하자. 아이맥은 퓨전 드라이브[3]하드 드라이브와 SSD를 묶어 자주 쓰는 파일이나 프로그램을 SSD로 옮겨서 체감 속도를 올리는 기술. (역주) 를 제공하기는 하지만, 여전히 SSD가 훨씬 빠르고 일관적이다. 가능하면 SSD로 가도록 하자.

이러한 내가 추천한 중간급 정도의 부품을 추가하면 아이맥도 더이상 싸지는 않지만, 화면이 포함되기 때문에 확실히 맥 프로보다 우위이다:

  • 4GHz, 16GB, 512GB SSD, M295X 레티나 아이맥: $3,500[4]한국 스토어는 아직 주문이 가능하지 않아 확인해보지 못했다. (역주)
  • 6코어, 16GB, 512GB SSD, D500 맥 프로: $4,300[5]국내가격 529만 3,800원. (역주)

맥 프로는 가격방어가 상당히 잘 되는 편이고, 맥 프로와 함께 산 모니터는 다양한 컴퓨터를 거쳐가며 오래 쓸 것이다. 그러나 그걸 감안해도 꽤 큰 가격차다.

성능

인텔의 다음 CPU 코어(브로드웰)가 매우 먼 미래로 연기되었기 때문에, 그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인텔은 고급형 하스웰 CPU를 추가로 출시했다. 레티나 아이맥의 4GHz 옵션은 사실 싱글 쓰레드 작업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CPU인 코어 i7-4790K다.

맥 프로에 장착된 제온 프로세서는 더 오래 된 아이비브릿지 마이크로아키텍쳐 기반이기 때문에, 이들은 싱글 쓰레드에서는 이전 아이맥에도 뒤쳐지고 있었다. 긱벤치의 이른 벤치마크 결과에 따르면, 4GHz의 4코어짜리 레티나 아이맥은 6코어짜리 맥 프로보다 싱글 쓰레드에서 25% 빠르고, 멀티 쓰레드에서는 15% 정도만 더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정말 대단하다.

우리는 아직 아이맥의 GPU가 어떤 지는 모르겠지만, 예전을 생각해보면 아이맥은 맥 프로보다 게임 면에서는 더 빠를 것이고, OpenCL이나 3D 어플리케이션에서는 훨씬 더 불리할 것이다.

확장성

구형 맥 프로는 확장성에 있어 최고의 이점을 가지고 있었다. 8개의 RAM 슬롯, 4개의 내장 하드 베이, 4개의 PCI-익스프레스 슬롯, 2개의 광학 드라이브 베이, 그리고 뒷면에 엄청난 양의 포트가 있었다. 지금은… 그냥 뒤에 엄청난 양의 포트만 있을 뿐이다.

어떤 면에서 맥 프로는 여전히 아이맥보다 확장성이 더 좋다. 더 많은 모니터와 외장 저장장치 연결을 위한 3개의 버스를 가진 6개의 썬더볼트 단자가 있고 아이맥의 32 대신 64GB까지 RAM을 확장할 수 있다. 그 외의 차이는 크지 않다.

5K 대 4K 화면

이 차이점은 생각보다 매우 크다. 이는 보통 21-24인치 모니터와 27-30인치 모니터의 차이와 비슷하다. “4K” 모니터는 830만개의 화소를, “5K”는 1,470만개의 화소를 가지고 있다. 높은 화소 밀도를 시뮬레이트하는 소프트웨어가 없는 한 4K 모니터의 “옳은” 크기는 최대 24인치 정도인데 반해, 5K는 27-30인치 정도를 바라볼 수 있다.

이건 매우 큰 차이다.

맥 프로나 다른 맥에 연결할 애플 5K 디스플레이를 기다리는가?

내가 예상하자면, 그건 매우 오랜 기다림이 될 것이고, 설령 나온다 하더라도 현재 판매하는 맥에서는 지원되지 않을 공산이 크다.

패널의 수율이 꽤 오랫동안 잘 나오지 않을 것이고, 외장 디스플레이는 애플에겐 우선순위가 낮다. 27인치 아이맥의 혁신적인 LCD 패널은 외장 디스플레이로 나올 때까지 1년 정도가 걸렸다. 하지만 그게 큰 문제가 아니다.

이 많은 화소들을 돌리려면 썬더볼트 2에 포함되는 디스플레이포트 1.2로는 충분하지 않다. (난 이것에 대해 몇 번 쓴 적이 있다.) 이게 가능하려면 브로드웰의 후속인 스카이레이크에 포함된 썬더볼트 3에 포함된 디스플레이포트 1.3을 써야하는데, 이건 최소 향후 1년 동안은 안 나올 것이다 — 게다가 인텔은 나보다도 출하일 예측에 재능이 훨씬 없으니, 아마 더 오래 걸릴 가능성이 높다.

두 개의 썬더볼트 2나 디스플레이포트 1.2 케이블로 5K 해상도를 구동하는 것이 가능할 수도 있지만, 그건 GPU가 각각의 연결을 완전한 대역폭의 디스플레이포트 1.2 채널로 생각해서 이의 합이 하나의 디스플레이로 나타난 다음, 패널이 이 신호를 알맞게 합한 후 동기화해서 보여줄 수 있어야 가능하다.[6]많은 4K 모니터들이 MST라 불리우는 이 기술을 이용해 모니터를 좌우로 나눈 다음 이를 합쳐서 최대 프레임 속도와 최대 해상도롤 돌리는 기능을 … Continue reading 내가 알기로는 현재 맥 프로를 포함한 어떠한 맥도 이것이 가능하지 않다 — 4K 해상도를 60Hz로 돌리는 MST 기술도 단자 두 개를 쓰는 게 아닌, 하나의 단자 내에서 이를 다 처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내 예상은 — 참고로, 나도 많이 틀린다 — 애플은 최소한 2016년까지는 5K 디스플레이 단일 제품을 판매하지 않을 것이고, 이것마저도 2013년형 맥 프로를 포함한 어떠한 현재 판매하고 있는 맥과 호환되지 않을 것이다.

델 5K 모니터를 기다리는가?

델이 곧 두 개의 디스플레이포트 1.2 케이블을 이용하는 5K 모니터를 판매할 예정이다. 가격은 $2,500으로, 아이맥의 기본형 가격과 같다.

현재 맥 프로와 호환이 될 지는 불투명하다. 애플의 가상의 5K 모니터처럼 하나의 모니터처럼 보이기 위해 MST 등에 의존할텐데, 맥 프로에서 지원을 안 하거나 하더라도 버그가 많을 것이다.

그리고 델이다. 델 모니터는 좋았었지만, 최근에 제품의 질이 일정하지 않고 떨어지고 있었고, 확실히 외형적 어필이나 고급스러운 재질로 유명한 곳은 아니다.

브로드웰 아이맥이나 하스웰-EP 맥 프로를 기다리는가?

아이맥에 어울리는 브로드웰-K 프로세서는 아마 1년 뒤쯤에 나올 것이다. 하스웰과 비교해 브로드웰의 주요 개선 사항은 전력효율 개선인데, 이것이 노트북에는 도움이 되겠지만 데스크톱에서는 별 도움이 안 된다. 내 생각엔 아마 내년의 브로드웰 업데이트에서 성능 향상은 약 10-15%정도선에 머물 것이다.

맥 프로가 곧 새로운 CPU로 업그레이드된다면 아마 하스웰-EP 제온일 것이다. 가성비가 아직 제일 좋을 6코어 버전은 제온 E5-1650 v3를 쓸 것이다. 이 CPU를 아이맥의 4.0GHz 프로세서와 비교하면 이런 결과가 나온다 — 아이맥이 아직도 싱글 쓰레드 작업에서 많이 앞서있고, 코어가 네 개임을 감안하면 멀티 쓰레드에서도 많이 뒤쳐지지는 않는다.

그리고 아난드텍의 벤치마크에서 아이맥의 i7-4790K 프로세서가 새 10코어짜리 제온과 비교해서 얼마나 제 성능을 발휘하는 지도 볼 수 있다 — 병렬 작업을 제외하고는 경쟁력이 있다.

따라서 아이맥과 맥 프로 사이의 상대적 성능 차이는 차세대 버전에서도 달라질 가능성은 적다. 싱글 쓰레드 작업에서는 매우 가깝거나 앞설 것이고, 맥 프로는 OpenCL이나 멀티 쓰레드 작업에서 앞설 것이다. 더 비싼 8코어나 12코어짜리 맥 프로를 사면 이 차이는 더 벌어질 것이고.

열과 팬 소음

맥 프로는 말도 안 되게 조용하다. 주위 소음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맥 프로에서 나는 소리를 듣는 것은 어렵다. 그리고 이것은 어떤 상황에서도 맞는 말이다 — 풀 로드 시에도 나는 내 맥 프로의 팬 소리를 들은 적이 없다. 통합된 방열판과 거대하고 느린 팬은 매우 좋다.

레티나 아이맥은 27인치 아이맥이 그랬던 것처럼 하나의 중간 크기의 팬과 냉각 유체로 된 방열판으로 열을 제어하는데, 레티나 아이맥의 전체적 온도 부담은 비슷해보인다. 애플은 “무선 웹 환경”에서 레티나 아이맥의 소음이 15dB 정도라고 밝혔지만 — 이는 맥 프로보다 겨우 0.5dB 높은 정도다 — 둘 다 계속되는 중압적 사용 환경에서의 소음 레벨은 알려지지 않았다. 아마 설계상으로는 아이맥이 맥 프로보다 훨씬 시끄럽지 않을까 싶다.[7]트위터를 통해서 최근 27인치 아이맥을 구매한 사람들에게 팬 소음을 물어본 결과 거의 대부분 매우 조용하고, 동영상 인코딩같이 계속되는 병렬 로드 … Continue reading

발열과 소음이 걱정되신다면, 선택을 매우 신중하게 하시는 것이 좋다. 업그레이드된 CPU나 GPU, 그리고 SSD 대신 퓨전 드라이브를 선택했다면 발열과 소음이 늘어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신뢰성

맥 프로는 서버급 칩셋인 제온과 오류를 바로잡는 RAM, 그리고 워크스테이션 GPU를 탑재했다. 이들은 아이맥이나 노트북에 들어가는 소비자 레벨의 제품들보다 훨씬 높은 기준을 가지고 좀 더 전통적으로 설계되었다.

실제로도 사용하다보면 노트북에 들어간 소비자급 제품들이 살짝 더 버그가 있는 기분이다. 가끔씩 보면 잠자기에서 제대로 안 일어날 때도 있고, 확실한 이유도 없이 갑자기 커널패닉이 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이건 기기의 일생에서 겨우 몇 번 일어날까말까한 일이기 때문에 큰 문제는 아니다 — 몇몇 분들에겐 큰 문제일 수도 있지만 말이다.

특히 화면이 매우 가깝다보니 인클로저가 받을 열도 걱정이 좀 된다. 만약에 워런티가 끝났다면 이는 매우 비싼 화면 교체가 될 것이다. 아이맥은 애플케어가 매우 싸고 이건 1세대 제품이니, 나라면 같이 살 것이다.

맥 프로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이 상황에서는, 별로 많지 않다.

  • OpenCL 앱들을 많이 쓰는 사람들.
  • 동영상 에디터와 같이 병렬 CPU 파워가 최대한 필요한 사람들. 이런 분들은 아마 8코어나 12코어짜리를 구매할 것이다.
  • 매우 많은 썬더볼트 기기를 쓰는 사람들.
  • 많은 디스플레이를 쓰는 사람들이나, HDMI, 두 개의 내장 네트워크 인터페이스가 필요한 사람들.
  • 어떠한 상황에서도 가장 조용한 컴퓨터가 필요한 사람들.
  • 커널패닉이나 아주 작은 소프트웨어 버그가 큰 손실을 불러올 수도 있는 사람들.

이 목록은 시간이 갈수록 짧아지고 있다. 나도 이제 이 목록에서 빠진 것같다.

References

1 국내가격 309만원. (역주)
2 국내가격 369만원. (역주)
3 하드 드라이브와 SSD를 묶어 자주 쓰는 파일이나 프로그램을 SSD로 옮겨서 체감 속도를 올리는 기술. (역주)
4 한국 스토어는 아직 주문이 가능하지 않아 확인해보지 못했다. (역주)
5 국내가격 529만 3,800원. (역주)
6 많은 4K 모니터들이 MST라 불리우는 이 기술을 이용해 모니터를 좌우로 나눈 다음 이를 합쳐서 최대 프레임 속도와 최대 해상도롤 돌리는 기능을 지원한다. 그러나 실제로 MST는 지나치게 까다롭고, 버그도 많으며, 지원도 제대로 안 된다. 5K를 위한 두 개의 썬더볼트를 쓰는 아이디어는 훨씬 더 복잡할 것이며, 두 부분 사이에 동기화 문제 없이 이를 해내기란 불가능할 수도 있다.
7 트위터를 통해서 최근 27인치 아이맥을 구매한 사람들에게 팬 소음을 물어본 결과 거의 대부분 매우 조용하고, 동영상 인코딩같이 계속되는 병렬 로드 시에만 소리가 좀 난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