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7/2010 – Kor

지난주에 내 맥북 프로를 수리보냈다.

슈퍼드라이브의 디스크를 못 읽고, 에어포트도 살짝 불안한 감이 없지않아 있어 한국에 있을 때 수리해보기로 했다.

이번주에 곧 찾으러 가야할 거 같은데, OS X의 부재가 참 힘들다. 맥을 쓰기 시작한지 이제 겨우 2년인데, 벌써 내 인생의 많은 부분을 변화시켜줬다.

어제는 하루종일 밖에 있었다. 낮에는 베티냥과 차군, 알비군, 새미군, 그리고 얼리군을 만나 트위터 번개를 가진 후 (건대역과 코엑스를 넘나들었다), 그다음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 가 뉴햄튼 모임에 참석하고 나서, 마지막으로 쿠바 2차에 합류해 우리나라와 우루과이의 16강전을 관람했다. 나갈 때 아침 10시, 돌아오니 새벽 3시였다. 아직도 피곤에 쩔어 있다. 평일이 다른 사람들에게는 바쁜 나날이지만, 나는 재충전의 나날이다. ;;

축구에 관한 얘기는 그닥 많이 하진 않겠다. 나도 그걸 얘기할정도로 축구에 유식하진 않고, 또 망언할까봐 살짝 두렵기도 해서다. 하지만, 어제는 이번 월드컵의 우리나라 경기중에서는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줬다고 생각했다. 그냥 운이 없었다 뿐이지.

이제 우리나라의 와이파이 핫스팟에 대한 쓴소리들을 해보고자 한다. 내가 한국에 오면 아이폰에 3G가 없다보니 다양한 와이파이 핫스팟에 의존하면서 산다. 어찌됐던, 여기서 두 통신사의 와이파이 정책을 비교해보고자 한다. 일단, SK 텔레콤의 T 스팟. SKT는 모두가 문제없이 와이파이를 쓸 수 있도록 개방했다. 통신가와 기기를 불문하고 말이다. 그러한 정책은 무조건 환영이다. (사실, 난 그걸 TV 광고에서 처음 확인했는데, 본 순간 울 뻔했다 ㅜㅜ) 근데, 일단 어제 코엑스에서는 아예 되지 않았었다. 서비스 점검중인가… 네트워크에 완전히 연결은 됐는데, 인터넷은 되지 않더라. (SKT 문제인 것도 아닌게, 그 전에 건대입구역 근처의 엔젤리너스에서는 문제없이 작동했다) 그리고, 이렇게 개방할 거였으면 비밀번호는 왜 걸어놓은거야. 그것도 트위터로 친절히 알려주셨다 한다. 참, 얘기해두자면 T 스팟의 비밀번호는 sktelecom이다. 간단하지? ;;

그다음은 KT다. 오, KT, 너희들한텐 내가 독설 한 바가지를 준비해놨지. 일단, 네스팟의 제한성을 생각해보자. 애초부터 유료 와이파이로 밀던 것이기 때문에 아직도 특정 기기(KT 아이폰 등)를 제외하고는 유료인 점은 이해하겠다.  (아무래도 SKT가 후발주자다 보니 좀 더 자극적인 정책으로 전면 무료화라는 카드를 꺼낸 것 같다.) 그러면서도 스타벅스같은 공공장소에서는 지마켓 등(예전엔 구글)과의 협력을 통해 컴퓨터들에 한해 네트워크를 실명인증 등을 통해 열어놓았다. 일단, 노트북 등에 한한다는 것이 웃긴다. 왜 아이팟 터치같은 휴대용 기기들은 허락안하는 거지? 오히려 이런 기기들이 쓰는 패킷량은 훨씬 더 적은데 말이다. 그리고, 이젠 이게 악화돼, 맥 OS계열의 접속은 아예 차단됐더라. 아이패드(네스팟에서 800×600 크기 이상이냐 이하냐로 컴퓨터냐 휴대용 기기냐를 따지기 때문에 네스팟의 기준에선 아이패드도 컴퓨터다)뿐만 아니라 심지어 내 맥북 프로도 안되더라. 그래서 결국 내가 그걸 알아차리고 맥북의 가상머신으로 접속하니까 겨우 연결에 성공했다. 그마저도 가상머신이 꺼지면(자의든 타의든) 그냥 꺼진다. 아니 왜 이러한 희한한 제한을 뒀는지는 알 수가 없다. KT에서는 어서 조사를 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렇게 네스팟으로 돈 벌어먹고 싶으면, 쉽게 돈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준비하란말이다. 예를 들어, iOS 기기들 같은 경우는 앱 스토어에 앱을 올려놓으면 누구나 편하게 돈을 내고 쓸 수 있다. 미국의 보잉고라는 곳에서 이 시스템을 쓰는데, 덕에 참 편하게 아이패드로 인터넷했다. (돈은 좀 나갔지만 ;;) 우리나라가 IT강국이라지만, 아직 이러한 인터넷 접근성은 한참 뒤쳐진다. 각성하시길.

이 포스트를 쓰면서 잉글랜드와 독일의 16강전을 아이폰으로 관람했다. 완전 슬픈 경기였다. 만회골로 살아나는가 했던 잉글랜드는 주심의 명백한 오심으로 골을 놓치고, 결국 후반전에 완전히 무너져 4:1로 패했다는 게 주요 골자다. 그 심판 절대로 잉글랜드 들어가면 안된다. 시체로 나올 테니.

이번주에는 나름 큰 기념일이 있다. 바로 내 생일이다. 수요일이네… 벌써 생일이다. 내 생일이 딱 1년을 반으로 가르는 날이기 때문에 생일이 되면 벌써 반이 지나갔다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하지만 생일때 뭐할지 아직도 모르겠다. 좀 편히 쉬거나, 사람들 좀 만났음 좋겠긴 하다.

많이 늦었다. 새벽 1시 반. 자야지.

6/27/2010 – Eng

[Click here for Korean version. 한국어 버전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I sent my MacBook Pro for repairs last week. (And as I translate this, I got it.)

Its SuperDrive wouldn’t read discs (especially my Windows 7 disc), and Airport driver is acting weird, so I decided to take a stab at fixing it in Korea, since they fix it much faster than those in Apple Store Genius Bar.

I hopefully will have it by the end of this week, and I hope it really bad because I miss OS X. I’ve been using just over 2 years now, and it did change a lot of my life.

I was outside yesterday the whole time. I had some Twitter gatherings for first thing, then New Hampton dinner, then KUBA (Korean Undergraduates Business Association) gathering, where I got to watch the match between Korea and Uruguay. I went out at 10 AM, and came back at 3 AM. I’m still very tired. Weekdays are the days most people get tired, but for me, weekdays are the days for recharge and rest. I guess that’s what the summer break is all about.

I won’t talk much about the soccer. I don’t know well about it, just barely enough to enjoy it during times like this. You know, World Cup. But, I think Korea team was at its best. It’s just that they weren’t so lucky.

Let me brag a bit Wi-Fi hotspots in Korea. Since I don’t have 3G on my iPhone when I come to Korea, so I tend to live on Wi-Fi. Anyway, I’d like to compare the hotspots of two carriers, SKT and KT. First, let’s talk about SKT and its network, T spot. SKT actually opened up the network so anyone, even devices not bounded to SKT. I totally welcome the decision, even though I suspect SKT only did that because KT was dominating on that business with its Nespot. (More on KT and Nespot later.) However, there were few problems, like firstly, at yesterday (26th), the hotspot didn’t work. Since T spot on the other places worked perfectly, maybe they were fixing up the network. Also, while the guys in SKT put the network password-protected, but then they revealed the password on their official Twitter account. Then why did they move through all the hassle to lock it up? By the way, the password is ‘sktelecom.’ Simple, right?

Next up, KT. Oh dear, I’ve got plenty of problems to talk about. First up, Nespot’s limitations. Since it began as a paid subscription-based service, I understand the fact that you have to pay in order to use it except for certain devices that KT’s data plans includes the free usage of Nespot. (Like, iPhones serviced by KT. KT iPhone’s data plans actually include free use of Nespot, just like AT&T iPhone data plan includes free use of AT&T wifi hotspots.) But then, KT opened the network up to several places like Starbucks for free Internet use on laptops. There are some problems though. Firstly, it’s not open to mobile devices, like iPod touch or smartphones not serviced by KT. Why? I mean, packets sent by these devices are far less. The second, and the exacerbated problem, is that they closed the access of Mac OS-based devices. This includes not only  iPads, whose OS is based on Mac OS X, (Since iPad’s display is bigger than 800×600, it is treated by Nespot as a computer.) but even also Macs. My MacBook Pro didn’t work, and person next to me who also had a MacBook Pro, seemed not to get it working. So, in my case, I turned on the virtual machine to use that to connect my Mac to the Internet, but that even has its flaws, because if I turn the virtual machine off, the Internet connection snaps as well. I have no idea how this happened. And KT, if you really want to earn money from your hardly-installed network, give people access. For example, an iOS app for the connection to Nespot doesn’t hurt. I used this way in Boingo Hotspot when I came to Korea, and this works. I mean, even if Korea has one of the fastest internet in the world, it is still difficult to connect.

I have something big coming this week. My birthday, which is at June 30. I’m still not sure what I’ll do yet. Well, I’ll think when it co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