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udoPhotos

Wall of Grass.

Nikon D300 / 1/500s / f/4.5 / ISO 200 / 18mm (27mm)

영국의 국립 미술관 National Gallery 앞에 조형물이 있었다. 무슨 풀로 만든 벽 같았다.
“진짜 같다…”라고 중얼거리며 난 그것을 만져본다. 맙소사, 진짜 풀이었다.
알고보니 제너럴 일렉트릭이 “미술을 생생하게”라는 슬로건으로 만든 조형물이었다.
이게 제너럴 일렉트릭과 무슨 상관이 있는 지는 모르겠지만, 신기하기도 하고, 또  이렇게 보니 정말 예술같기도 하다.

There was a mural right in front of National Gallery in London. It looked like some kind of a wall made out of grass.
“Looks real…” I murmured, touching the wall. Then I realized. This was real grass.
It was made by General Electrics, with the slogan, “Bring art to real life as never before.”
I don’t know how does this have to do with General Electrics, but it was refreshing… and in some ways, a work of art.

Location: National Gallery, London, UK
Date: June 9, 2011
Camera: Nikon D300 + AF-S DX Nikkor 18-200mm F3.5-5.6G V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