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Review] 어벤져스

제목: 어벤져스 Marvel’s The Avengers
감독: 조스 위던
주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토니 스타크/아이언맨), 크리스 에반스 (스티브 로저스/캡틴 아메리카), 마크 러팔로 (브루스 배너/헐크), 크리스 헴스워스 (토르), 스칼렛 요한슨 (나타샤 로마노프), 제레미 레너 (클린트 바튼/호크아이)
러닝타임: 143분

4년. 2008년 첫번째 아이언맨의 엔딩에서 닉 퓨리 (사무엘 L. 잭슨)가 토니 스타크에게 “너에게 어벤져스 작전에 대해 알려주고 싶다”며 접근을 한 지 4년의 시간이 흘렀다. 그간 총 5편의 영화가 이 영화의 프롤로그로서 공개되었고, 각 멤버의 뒷이야기가 이 영화를 위해 다뤄졌다. 그리고 2012년 5월. 기다림은 끝났다. 이들이 드디어 모여 어벤져스를 결성한 것이다.

어벤져스는 여러모로 많은 부담을 안고 가는 영화이기도 하다. 어벤져스를 위해 아이언맨 1과 2, 인크레더블 헐크, 토르: 천둥의 신, 그리고 퍼스트 어벤져까지 엄청난 떡밥을 몰고 다니며 어벤져스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특히, 퍼스트 어벤져는 내가 봐도 어벤져스의 예고편이었다) 개중에는 어벤져스에 대한 떡밥만 잔뜩 던져대서 욕을 먹은 영화도 더러 있었다. (특히 아이언맨 2) 그래서 내심 불안했던것도 사실이었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렇다: 조스 위던 감독은 날 실망시키지 않았다.

솔직히 어벤져스 스토리의 큰 틀은 간단하고, 어찌보면 진부하다고 할 수 있겠다. 지구를 탐하는 외계의 전투종족(…)을 상대로 절대로 뭉쳐지지 않을 것 같았던 히어로들이 뭉쳐 지구를 구한다는 내용이다. 참으로 간단한 이야기이기는 하나, 이것을 토대로 영화를 만든다는 것은 쉽지 않다. 특히, 아이언맨이나 토르, 그리고 캡틴 아메리카같은 쟁쟁한 히어로들의 이야기의 균형을 맞춘다는 것은 쉽지 않다. (그래서 엑스맨 3가 망했지) 하지만 나는 조스 위던이 감독을 맡는다는 소식을 듣고 걱정보다는 기대를 할 수가 있었다. 그는 이렇게 다양한 캐릭터들을 이용해 균형잡힌 이야기를 만드는데 도사인 사람이기 때문이었다. (파이어플라이와 세레니티를 보시면 안다) 그리고 그는 자신의 강점을 어벤져스에서 마음껏 보여준다. 모두가 소외되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고, 이들의 스토리를 143분이라는 다소 긴 시간에도 불구하고 지루하지 않게 풀어낸다. 이런 면에서는 지금까지 최고의 슈퍼히어로 영화라고 칭송받았던 다크 나이트 (총 러닝타임이 153분)보다도 낫다.

그래도 아이언맨에 비중이 약간 쏠리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이 아닐까 싶다. 어벤져스에 나온 히어로들 중 가장 많은 흥행 파워를 자랑하다보니 액션 비중이나 개그 비중이 가장 많은 편이다. 캡틴 아메리카는 리더고 악당이 지 동생인 토르인데… 역시 흥행빨은 짱인 것이다. 아이언맨에서 보여준 토니 스타크의 개그 코드가 위던 감독과 맞는지, 어벤져스에서 토니는 시종일관 드립을 친다. 어떻게 보면 아이언맨 때보다 훨씬 더하다.

사실, 영화가 전체적으로 개그끼가 충만하다. 심각한 상황임에도 여기저기서 웃음이 터져나온다. 이런 심각함과 개그의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위던 감독은 잘 유지시킨다. 사실 이런 힘으로 143분의 어린 관객들에게는 지루할 수도 있는 시간을 빠르게 흘러보낼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어벤져스에서 의외의 활약을 보이는 캐릭터는 헐크라고 할 수 있다. 인크레더블 헐크가 일단 제일 흥행이 되지 않은 데다가, 브루스 배너 역을 맡은 배우도 갑자기 변경된 마당에 비중이 제일 걱정됐지만, 다행히도 어벤져스에서 토니와 하이개그를 주고 받는가 하면(“배너 박사, 당신의 양자 물리학에 대한 논문 너무나도 잘 읽었습니다. 아 그리고 화나면 그 녹색 괴물로 변신하는 것도요”), 싸울 때도 토르를 이용한 깨알같은 개그를 선보이는등, 자신의 비중을 확실히 챙겼다. 사실, 이는 새롭게 배너의 역할을 맡은 마크 러팔로였기에 가능하지 않았을까 싶다. 에드워드 노튼이 연기한 배너는 너무 진지해서 어벤져스의 진지와 코믹을 오가는 설정에는 맞지 않았을까 싶다. 그만큼 러팔로는 주연 중 유일하게 처음으로 메인 캐릭터를 맡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잘 소화해낸다.

마블의 4년 역량이 집중된 영화답게 볼거리 또한 완전히 보장된다. 보통 다른 블록버스터들이 후반부 클라이맥스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느라 초반부가 부실한 경우가 많은데, 어벤져스는 첫 화면부터 큰 한 방을 날린다. 그렇다고 후반부 클라이맥스에 소홀히 했느냐? 그건 더더욱 아니다. 클라이맥스인 뉴욕 전투에서는 쉴세 없는 볼거리의 공세에 143분 정도는 그냥 휙휙 지나간다. 아이맥스 3D로 보면서 순간 아드레날린이 팍팍 올라오는 느낌이 계속 올 정도였다.

마블의 어벤져스는 참으로 어려운 것을 해냈다: 바로 원작만화의 광팬들과 일반인들이 모두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만들어냈다. 4년 동안 다섯 개의 영화에 떡밥들을 분산탑재시키면서 엄청난 기대를 모으게 만들었던 어벤져스는 성공적인 데뷔를 해냈다.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다: 이미 마블은 ‘시즌 2’를 준비하고 있다. 내년 5월에 개봉을 앞두고 있는 아이언맨 3는 이번달부터 촬영에 들어가고, 캡틴 아메리카 2도 2014년 개봉을 목표로 제작에 들어갔으며, 어벤져스 2에 대한 프리 프로덕션도 이미 들어간 상태다. 이렇게 성공적인 ‘어벤져스 시즌 1’ 덕에, 시즌 2가 더 기대가 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것이 아닐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