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udoTech SmartPhones

[번역글] RIM, 옛날에도 이걸 본 거 같단 말이지.

* 이 글은 Engadget의 Donald Melanson의 글 “Editorial: RIM, we’ve been here before”을 옮겨왔음을 밝힌다.

* For English Readers: This is a direct translation of the article “Editorial: RIM, we’ve been here before” by Donald Melanson, from Engadget. You can just read it there.

키노트를 진행하고 있는 마이크 라자라디스 RIM 공동 CEO (출처: Engadget)

아마 지금쯤이면, 오히려 RIM의 두 명의 CEO가 더 질문을 많이 했다는 뉴욕타임스의 인터뷰라던지(사실, 이틀 전에 번역한 그것이다 – 역주), 마이크 라자라디스가 인터뷰를 강제로 종료하는 BBC 영상을 보신 분들이 많을 것이다. (못 본 분들을 위해 아래에 올려둔다.) 이 모두가 우리같은 사람들에게는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이지만, 이제는 무시하기 어려운 더 넓은 의미의 답답함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 맞을 것이다. 사실, 이 현상은 옛날에 세계를 정복했었고, 모국의 자랑이 되었다가, 결국 엄청난 경쟁에 맞서 혁신을 이루어내는데 고생하고 있는 회사가 떠오른다: 바로 노키아다.

얼마나 이 두 상황이 비슷한지 보자면, 2009년으로 돌아가면 된다 — 스마트폰 사업으로 치면 한 청동시대쯤 되지만, 아주 오래전 시절은 아니다. 노키아가 아직은 스마트폰 시장에서 심비안으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었을 때지만, 4/4분기에 들어 점유율이 10%가 떨어지는 등 분명 신호가 있었다. 이는 물론 애플과, RIM 때문이었다. 그 이후로, 가트너와 다른 많은 곳들이 “물갈이를 해야 되는게 아니냐”라는 등의 말을 주고받는 동안, 노키아의 CEO는 바늘방석에 앉은 꼴이 됐고, 그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 지는 잘 알지.

이젠 RIM에게 똑같은 불행한 숫자놀이가 시작되고 있다. 최근 가트너의 보고서에 따르면, RIM의 점유율은 계속 떨어져서 2015년쯤(QNX OS로의 이동이 끝나고 훨씬 후의 얘기다)에는 11% 정도로 떨어질 것이고, 안드로이드, iOS, 그리고 윈도우 폰 7이 (노키아 덕 좀 보면서) 엄청난 성장을 이루거나 점유율을 유지하면서 RIM을 4위로 밀어낼 것이라 했다.

물론, 이러한 예측은… 예측일 뿐이고, RIM이 제대로 잘 대처한다면 이 상황을 충분히 만회할 수 있다 — 플레이북이 그 마법같은 탄환이 아니었더라도 말이다. 하지만, 이러한 무대뽀 정신과 비판을 듣지 않는다면 — 아니면, 더 나쁘게, 이렇게 공적으로 도리어 짜증을 낸다면 — 당연히 불가능한 얘기다. ‘잘 대처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예상하지는 않겠다만, RIM은 노키아가 자신이 더이상 왕년의 스타가 아니었음을 깨달았을 때 했던 행동들을 보고 배우면 되지 않을까 싶다.

자신의 유명한 “불타는 플랫폼” 메모에서, 노키아의 CEO 스티븐 엘롭은 회사가 “생태계를 만들던지, 변화시키던지, 아니면 합류”할 지를 골라야 한다고 했다. 메인 OS를 QNX 기반으로 천천히 옮기는 것과 블랙베리 OS에 대한 계속되는 약속, 그리고 반쪽짜리 안드로이드 앱 지원 등을 보면, RIM은 이 셋을 모두 하려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결국은 침몰하는 배에 자신을 묶고 있을 뿐이다.

 

One reply on “[번역글] RIM, 옛날에도 이걸 본 거 같단 말이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