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Awards 2013.

KudoAwards 2013

올 한 해는 정말 다양한 일이 있었던 한 해였다.

어떤 이는 IT 산업이 멈췄던 한 해라고 하나, 나는 오히려 미래의 IT 트렌드를 미리 읽을 수 있는 제품들이 많았다고 생각한다. 올해를 기리기 위해서 처음으로 KudoAwards를 시행하기로 하였다. 그리고 이 영예로운 수상자들은 모두 독자분들이 직접 설문조사에 응해주신 데이터로 작성되었다. (공정함을 위해 나는 설문조사에 참여하지 않았다.)

총 114명이 설문에 응해주셨고, 이분들 모두 자신이 아는 분야에서의 최고의 제품을 골라주셨다. 모르는 분야는 무응답으로 처리하였고, 일부 무효표 처리도 있었다. (사실, 모름이라는 항목을 따로 만들었어야 한다는 피드백을 받았는데, 생각해보니 맞는 것 같다. 내년부터는 그렇게 해야지) 기타 의견 중 2표 이상을 얻은 제품은 기타 의견이 아닌 정식 집계 항목에 포함시켰다. 차트를 만들 때에는 3표 이하의 투표를 받은 제품은 차트 정돈을 위해 모두 기타로 묶었다.

자, 그럼 시작해볼까?

올해의 스마트폰 – 애플 아이폰 5s

hero_start__posterframe_2x-2
아이폰 5s는 아직 애플이 스마트폰계에서 얼마나 큰 손인지를 다시 보여주었다.
(출처: Apple)

“아이폰은 이제 더는 혁신을 이끌 수 없다.”라고 했던 사람들의 호언장담이 무색하게 2013년 9월에 공개된 아이폰 5s는 사용성의 혁신을 가져왔다. 사람들에게 한 번쯤 보여주고 말았던 지문인식 기술의 사용성을 한껏 끌어올린 터치 ID는 스마트폰에서의 생체인식 보안 기술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줬고, 모바일 프로세서 최초의 64비트 아키텍처인 A7 프로세서는 내년 이후에나 64비트 프로세서를 공개하려던 경쟁 업체들을 한껏 긴장시키게 만들었다. 아이폰 5s는 애플이 망하려면 아직 한참 멀었다는 것을 직접 보여준 스마트폰이었다.

아이폰 5s KudoReview 읽기

기타 유력 후보: 구글-LG 넥서스 5, LG G2

스크린샷 2013-12-31 17.45.59 

올해의 태블릿 – 애플 아이패드 에어

ipad-air-gallery3-2013
저전력 칩과 디스플레이 덕분에 20%의 경량화를 이루어낸 아이패드 에어는 제품의 모든 부분을 하나로 융합시킨다는 애플의 철학에 딱 맞아 떨어지는 태블릿이었다.
(출처: Apple)

 

아이패드 에어의 디자인은 이미 유출되어 널리 알려진 상태였다. 하지만 ‘에어’라는 이름이 주는 20%가 넘는 엄청난 무게 다이어트는 “9.7인치 아이패드는 휴대하기 어렵다”고 했던 사람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것은 더 강력해지면서 저전력으로 설계된 A7 프로세서 덕분에 가능했다. 또한, 앱 스토어가 제공하는 엄청난 양의 앱은 iOS의 한계에도 아이패드 에어를 가장 많은 사용 사례를를 만들어내는 태블릿으로 만들었다.

아이패드 에어 뿐만 아니라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디스플레이도 2위에 올라 2013년을 또다시 아이패드의 해로 만들었다.

기타 유력 후보: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디스플레이, 구글 넥서스 7 (2013)
기타 의견: 삼지연 패드 (…)

스크린샷 2013-12-31 17.54.46

올해의 카메라 – 소니 A7/A7r

pSNYNA-ILCE7~B_main_v786
최초의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인 소니 A7은 모두가 불가능할 것이다라고 생각했던 풀프레임 카메라의 경량화를 현실로 만들었다.
(출처: Sony)

 

작년에 풀프레임 센서를 콤팩트 카메라로 욱여넣은 사이버샷 RX1부터 알아봤어야 했다. 그 당시 RX1의 제일 큰 단점은 “렌즈를 못 갈아 끼운다”였는데, 올해 나온 A7/A7r은 그 문제를 말끔히 해결했다. 최초의 AF가 지원되는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인 A7은 최고의 화질을 렌즈 교환형 풀프레임 카메라 중 가장 작은 크기로 구현해냈다. 거기다 가격도 풀프레임 카메라 중 가장 저렴하게 책정되어 경쟁 업체들을 모두 충격과 공포에 빠트렸다. 거기에 악명높은 소니 가격후려치기까지 FE 렌즈의 제품군 확장이 절실한 상황이긴 하지만, 이로서 소니는 작년 RX1에 이어 카메라의 역사에 또 다른 획을 그었다.

유력 후보: 캐논 EOS 100D, 소니 RX10
기타 의견: 삼성 갤럭시 NX, 소니 QX10

스크린샷 2013-12-31 18.04.54

올해의 콘솔 –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4

playstation4-press-console-controller-cam
플레이스테이션 4는 게임기라는 정체성에 집중했다.
(출처: Sony)

올해 루머되었던대로 차세대 콘솔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플레이스테이션과 엑스박스가 같은 세대기를 같은 해에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일단 발매 한 달이 지난 현재 플레이스테이션 4가 승리를 거두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 된 듯하다. 어정쩡하게 TV 셋톱박스 기능을 합체시키려 했던 엑스박스 원과 달리, PS4는 게임기 본연의 기능에 충실했다는 평을 받았다. 하지만 차세대 콘솔들은 역시 올해보다는 본격적인 게임들이 나오는 내년부터가 진정한 전쟁터가 될 듯하다.

PS4 KudoTouch 읽기

유력 후보: 마이크로소프트 엑스박스 원, 닌텐도 2DS
기타 의견: 애플 아이패드 에어

스크린샷 2013-12-31 18.11.57

 

 

올해의 웨어러블 – 나이키+ 퓨얼밴드 SE

스크린샷 2013-12-31 18.13.26
나이키+ 퓨얼밴드 SE는 운동을 게임화, 소셜화하여 사용자의 운동을 유도한다.
(출처: Nike)

웨어러블이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를 것이라 예상했던 2013년은 웨어러블의 춘추전국 시대를 맞았다. 그런 가운데 피트니스 트래커들이 올해의 웨어러블 자리를 꿰찼다. 그 중 나이키+ 퓨얼밴드 SE는 작년에 나온 퓨얼밴드의 훌륭한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자신이 움직이는 경과를 보는 것만이 아닌, 움직이는 것을 게임으로 만들어 사용자를 계속 움직이고, 운동하도록 장려하는 기기였다.

올해 원년이 될 것이라 예상했던 스마트워치 부분에서는 킥스타터로 탄생한 페블이 선전했지만, 퓨얼밴드를 넘을 수는 없었다. 그리고 기대를 모았던 갤럭시 기어는 삼성 1세대 제품의 징크스를 넘기지 못했다. 결국, 스마트워치의 제대로 된 원년은 내년을 기약하게 됐다.

유력 후보: 페블 스마트워치, 조본 업24
기타 의견: 소니 스마트워치 2

스크린샷 2013-12-31 18.18.40

올해의 모바일 OS – 애플 iOS 7

iOS7_1
iOS 7은 완전히 갈아엎은 새 디자인으로 아이폰 이용자들에게 신선하고도 새로운 경험을 제공했다.
(출처: Apple)

iOS 7의 새로운 디자인은 예상이 되었지만, 결과물은 그 예상을 훨씬 뛰어넘었다. 오랫동안 애플 제품의 디자인을 진두지휘해온 조니 아이브의 첫 소프트웨어 디자인인 iOS 7에는 심플함이라는 그의 철학이 듬뿍 담겨 있었다. iOS 7은 한 번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새로운 아이폰을 쓰는 기분을 내게 해주었다는 면에서 사용자들의 찬사를 받았다. 그러나 개선이 필요한 몇몇 디자인 요소와 최적화가 덜 된 성능 때문에 구형 기종 사용자들이 고생을 한 점은 아쉬움을 남겼고, 아이패드에서의 iOS의 사용성은 내년 iOS 8이 풀어야할 숙제로 남았다.

iOS 7 KudoReview 읽기

유력 후보: 구글 안드로이드 4.4 “킷캣”, 파이어폭스 OS

스크린샷 2013-12-31 18.24.07

올해의 데스크톱 OS: 애플 OS X 10.9 “매버릭스”

overview_what_is_2x
OS X 매버릭스는 사용하는 맥의 성능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올려준 것과 함께 새로운 신기능들을 무료로 제공했다.
(출처: Apple)

OS X의 열 번째 메이저 배포판인 매버릭스는 그간 코드명으로 사용했던 고양잇과 동물 이름에서 처음으로 벗어나, 캘리포니아의 지명을 처음으로 사용했다. 그간 끝없이 했던 iOS 기능들 포팅에서 조금 쉬고, 스노우 레퍼드가 그랬던 것처럼 성능 향상에 초점을 두었다. 메모리 활용을 더 효율적으로 하고, 무엇보다 기존 맥북 모델들까지도 다양한 기술들을 활용해 배터리 시간을 늘려줬다. 무엇보다 이 모든 새로운 기능들을 혁신적인 가격인 ‘무료’로 제공했다. 상용 데스크톱 운영체제 중에서는 최초의 무료 배포였다.

유력 후보: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8.1

스크린샷 2013-12-31 18.31.37

올해의 모바일 프로세서: 애플 A7

2010년에 처음으로 독자적 모바일 프로세서인 A4를 내놓은 이후, 애플은 빠르게 모바일 프로세서 팔로워에서 리더로 급부상하기 시작했다. 올해 아이폰 5s와 함께 나온 A7이 이제 애플이 모바일 프로세서 시장을 이끌기 시작했다는 것을 방증한다. A7은 듀얼코어라는 한계에도 쿼드코어에 근접하거나 웃도는 벤치마크 성능을 보여주었고, 무엇보다 처음으로 모바일 플랫폼에 64비트를 도입했다. 적어도 내년 말에나 64비트를 도입하려던 다른 칩 제조사들은 순식간에 공황상태에 빠지게 되었고, 그들의 로드맵을 급하게 수정해야 했다. 또한, 이미 애플은 iOS 7의 시스템과 내장 앱을 모두 64비트로 다시 쓰면서 플랫폼 전체를 한 번에 64비트로 이주하는 데 성공했다. PC 시장에서의 64비트 이주가 아직도 진행 중인 것을 생각해보면 괄목할 만한 성과다.

유력 후보: 퀄컴 스냅드래곤 800, 삼성 엑시노스 5 옥타

스크린샷 2013-12-31 20.29.39

 

올해의 영화: 그래비티

그래비티는 영화관을 우주 체험의 공간으로 바꾸어놓았다.
(출처: 네이버 영화)

그래비티는 우리가 영화관에 직접 찾아가서 영화를 보는 이유를 다시금 상기시킨다. ‘체험.’ 그래비티는 이러한 체험적 요소를 극대로 올린 영화였다. 배우들의 놀라운 연기력과 사실적인 CG, 소리가 없는 우주에서도 박진감 넘치는 사운드, 생생한 3D 효과 등 관객들도 우주에 같이 있다는 효과를 극대화했다. 이러한 ‘체험’은 꼭 우리가 우주에 다녀온 꿈을 꾼 것만 같다. 그리고 거기서 엄청난 공포를 겪은 것만 같다.

그래비티 쿠도리뷰 읽기

유력 후보: 설국열차, 아이언맨 3
기타 의견: 마스터, 퍼시픽 림, 신세계

스크린샷 2013-12-31 23.43.41

올해의 게임: GTA V

GTA-V-Cover-Art-officially-revealed

오랜 기다림 끝에 나온 GTA V는 차세대 콘솔을 지원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콘솔의 불모지인 우리나라에서도 SNL에서 패러디를 할 정도로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GTA V를 해보려고 콘솔을 산다는 말까지 있을 정도였다. 전편 때도 그랬지만 다른 게임들 중 이 자리를 차지할 만한 게임들이 꽤 있었음에도 출시할 해를 잘못 정해서 그냥 묻혀버리고 말았다.

유력 후보: 인피니티 블레이드 3, 스타크래프트 2: 군단의 심장

무효표 사유: 여기서 무효표 3표가 나왔는데,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디아블로 3와 문명, 캔디 크러시 사가는 모두 올해가 아닌 작년에 나온 게임이므로 무효로 처리했다. 하스스톤은 현재 베타만 진행하고 있으며 정식 서비스가 아닌 관계로 무효로 처리했다.

스크린샷 2013-12-31 23.50.28

 

 

KudoBlog 자체 통계.

스크린샷 2013-12-31 23.57.26

2014년.

2013년은 개인적으로 큰 일이 많았던 해입니다. 2년의 기나긴 군 생활도 끝냈고, 개인적으로도 1년간 준비했던 일 또한 끝났습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리라…)

이렇게 긴 한 해를 보내고, 2014년이 되었습니다. 작년에 힘든 일이 많으셨다면 깨끗이 잊으시고 2014년을 기대하시길 바라고, 작년에 좋은 일이 많으셨다면 그 페이스대로 2014년에도 화이팅하시길 바랍니다.

2013년에 쿠도블로그와 쿠도블러에게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저로서도 과분한 관심이었던지라 조금 당황하기도 했지만,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 2014년에도 힘차게 나아갈테니 쿠도네트워크의 행보, 많이 기대해주시고, 계속해서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