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Review] MacBook Pro with Retina Display (15″)

DSC00014

컨셉트 노트북.

애플은 2008년 다 비슷비슷해보이던 노트북 시장에 일대 파란을 던질 제품을 소개했다. 맥북 에어. “세상에서 가장 얇은 노트북.” 비록 성능은 맥북 에어의 컨셉트를 뒷받침해주지 못했지만, (그 문제는 2년 뒤에야 인텔이 울트라북이라는 것을 대대적으로 밀기 시작하면서 겨우 해결되었다.) 이 노트북은 다른 의미에서 새로운 제품이었다. 바로 유니바디 공법이라 불리우는, 제품 몸체의 구조적 지지를 여러 개의 부품 대신 한 장의 알루미늄 판을 통을 깎아 더 얇아지고 가벼워지면서도 강성을 더 강화시키는 당시 노트북 산업에서는 보지 못한 새로운 공법이었다. 유니바디 공법은 맥북 에어의 두께를 실현해낸 일등공신이었고, 이후에 나온 신형 노트북들의 디자인에도 영향을 끼쳤다. 왜 맥북 프로 얘기에 맥북 에어 얘기가 나오느냐고? 맥북 프로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분명 맥북 에어와는 다른 타깃층을 위해 개발된 모델이지만, 여러모로 맥북 에어와 많이 닮아있다. 똑같이 유니바디 공법으로 만들어졌으면서, 맥북 에어처럼 모든 내부 부품이 밀봉되어 있어 사용자가 쉽게 접근할 수 없다. 그리고, 맥북 에어가 그러했듯이, 노트북 시장에 새로운 미래를 선사할 노트북이기도 하다.

더 보기 “[KudoReview] MacBook Pro with Retina Display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