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ds-on] Apple iPhone 4S

많은 사람들의 실망과 함께 등장한 아이폰 4S. 얼핏 보면 또다른 옆그레이드 모델같긴 하지만, 3G의 옆그레이드라고 비난받았었던 3GS가 개인적으로 이제는 명작 반열에 올라간 만큼 (개인적만인 것은 아니다. 아이폰 역사상 최초로 3년째 팔고 있는걸 보면 말 다했다) 과연 4S는 어떨까.

일단 4S에서 말을 안할수 없는 기능이 바로 시리이다. 물론 어떤 종류의 음성인식 서비스가 새로 탑재될 거라는 얘기가 돌긴 했지만, 시리는 정말 상상 이외의 물건이었다. 일단, 인식률도 구글의 음성 인식보다 더 나았고 (구글에서는 각각의 단어를 또박또박 말해야 하는데 반해 시리는 자연스럽게 말해도 됐다. 게다가 틀린 말이 있으면 바로 조금씩 수정을 해주면 이를 분석해 다음에 결과가 더 좋아지도록 반영된다) 특정한 룰을 정해둔 것이 아닌, 뭔가 그냥 자기 비서에게 자연스럽게 물어보듯이 물어보면 (“How’s the weather today? 오늘 날씨 어때?” 뿐만 아니라 “Should I bring an umbrella today? 오늘 우산을 챙겨가야 할까?” 등등으로 오늘 날씨를 물어볼 수도 있다. 게다가 이 질문에 맞게 답변이 날아온다!)  그에 맞는 답을 해준다. 또한, 문자 보내라는 커맨드는 물론, 미리 알림에 새롭게 알릴 것을 올린다던가, 알람을 설정한다던가 등의 iOS의 기본 앱은 거의 모두 건드릴 수 있을 정도다.  그뿐만 아니라, 울프람알파를 통해서 지식검색도 가능하고, 해당되는 시리와의 대화(?)의 문맥을 전부 파악하고 있어 예를 들면 “새로 온 문자를 읽어줘” -> (누군가에게서 온 내일 12시에 점심먹자는 문자를 읽어줌) -> “내일 12시 스케쥴을 확인해봐” -> “없습니다” -> “그럼 그렇게 하자고 답장해.” 이런 식으로의 대화를 이어갈수 있다. 이때, 해당 대화의 문맥을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누구에게 답장하라는 말을 하지 않아도 시리는 이미 누구에게 답장을 해야할 지 이미 알고 정확히 그 사람에게 답장을 한다. 마지막으로 키보드에 받아쓰기 기능 또한 추가되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 시리는 애플이 최근에 아이폰에 추가한 기능중 가장 혁신적이다. 물론 기믹이 될 수도 있는 기능이지만, 잘만 쓰고, 애플이 이를 잘만 발전시킨다면 아이폰만의 킬러 기능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당장은 힘들겠지만, 이를 써드 파티 앱이 쓸 수 있게 API를 개방한다면 더욱 더 무궁무진한 가능성이 있다. 예를 들면, 트위터에서 “나에게 온 멘션을 좀 읽어줘”라던가, 실시간 네비게이션 앱에서도 “코엑스까지의 길을 알려줘” 등이 모두 가능해지는 것이다.

물론, 시리가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시리의 핵심인 음성 인식 처리는 아이폰이 처리하는 것이 아닌, 애플의 서버가 처리를 하기 때문에, 3G 상태가 시망이면 제대로 안된다. (실제로 시연한 곳의 신호가 좋질 않아 인식을 못하는 경우가 여럿 있었다) 이는 안드로이드의 음성 인식 처리가 구글의 서버를 통해 처리되는 것과 비슷한 이치다. 또한, 현재로서는 너무 많은 화면 터치를 요구한다는 점도 있다. 예를 들어, 말을 하기 시작하기를 원하면 무조건 마이크 버튼을 탭해야 하며, (운전중에 아이폰 화면 보면서 찾아야 한다) 위에 말한 키보드의 받아쓰기 기능은 다 말하면 “완료”를 눌러야 한다. 그냥 자동으로 끝나면 안되는 건가? (…) 하지만 어찌됐든, 시리는 아직도 베타인 데다가, 올해에는 더 많은 언어들의 추가와 (이중 무려 한국어가 포함되어 있다) 더 많은 서비스들을 더할 예정이니 시리의 무한 발전을 기대해볼만 하겠다.

사진 제공: @Premist

 

사진 제공: @Premist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확대된다. 이 사진들은 어떠한 후보정도 거치지 않았다.)

또한, 4S에서는 카메라가 훨씬 더 좋아졌다. 애플에서도 새로운 카메라의 성능에 대해서 꽤나 오랫동안 설명했고, 출시 전 루머에 따르면 작년 3월에 있었던 쓰나미로 인해서 카메라 부품 공급이 늦어져 출시가 늦춰졌다는 얘기가 나왔을 정도로 애플이 4S에서 카메라에 신경을 많이 쓴 것이 보이는데, 이는 눈에 보일 정도다. 위에 현재 아이폰 4S를 쓰고 있는 프렘군이 보낸 사진들만 봐도 알 수 있는데, 이젠 웬만한 똑딱이 카메라들은 저리 가라라고 할 수 있는 정도의 성능이다. 특히 햄버거의 사진같은 경우, 상당히 화이트 밸런스와 노출 등을 잡기 힘든 실내 조명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깨끗하게 잘 잡아낸 느낌이다. 동영상 촬영 또한 1080p로 촬영하며, 거기에 자체적 떨림 방지 기능까지 추가시켜 부드러운 촬영이 가능하다.

마지막으로, 아이폰 4S는 A5 듀얼 코어 프로세서를 장착했다. 애플은 연산처리에서 2배, 그래픽 처리에서 최대 7배의 성능 향상이 있었다고는 하나, 딱히 큰 차이점을 느끼기는 힘들었다. 아마 iOS 쪽에서 배터리를 생각해서 가변적으로 CPU 클럭을 조종하기 때문에 그렇지 않은가라는 생각이 들긴 한다. 하지만 아이패드 1하고 2는 그렇게 차이가 났는데? … 역시 램빨이었나

결론적으로, 아이폰 4S는 3GS의 옆그레이드를 가장한 업그레이드의 역사를 잘 따랐다는 느낌이 든다. 물론, 디자인도 바뀌고 외부적 사양 (화면이라던가 화면이라던가) 도 바뀌었으면 좋았겠지만, 아무렴 어떤가. 그러나, 내가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문제는, 4S가 출시시기를 잘못 잡은게 아닌가 싶은 것이다. 2011년 말에 출시를 했다면, 제품 사이클의 대부분을 2012년에서 보내게 될텐데, 시리나 카메라 외에는 사실 2012년을 선도할 스펙은 거의 없고, 대부분 2011년의 스펙을 겨우 따라잡은 듯한 스펙밖에 보이지 않는 것이 차후 경쟁에서 문제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물론 애플은 삼성 등과 달리 스펙으로 승부보는 회사는 아니다만, 소비자의 관점에서 보면 그게 잠재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을까란 생각을 조심스럽게 해본다. 그러면서 애플이 다음 모델에서는 4만큼의 더 공격적인 업그레이드를 단행하기를 기대해본다.

제품명: 애플 아이폰 4S Apple iPhone 4S
첫인상 점수: 8.2/10

[Hands-on] Samsung Galaxy Note

폰도 태블릿(스마트패드)도 아닌 노트라고 삼성은 주장하지만, 그런 주장 나에게는 씨도 안 통한다. 그냥 닥치고 스마트폰인 거다 (…)

어찌됐던, 갤럭시 노트는 내 개인적으로는 끝없는 삽질이라고 생각하는 5인치짜리 “이건 스마트폰도 아니고 스마트패드도 아니여” 시리즈의 최신판이다. 물론, 새로운 그때의 프랑켄슈타인들과는 약간 다른 노선을 정했다. 바로 스타일러스라는 우리의 오랜 친구(?)의 컴백과, 그리고 요즘 대형 사이즈의 폰들의 새로운 해상도인 HD (1280×800) 의 화면을 채택했다는 점이겠다. (예전에는 그렇게 사이즈를 키우고도 800×480이라는 괴랄한 해상도를 채택하는 등 문제가 많았다. 물론 당시 화면 패널 제조 기술력이 기대에 못 미쳤던게 문제였지만)

화면은 참 광활하다. 한손으로 잡는게 무리다라는 생각이 가끔씩은 들 정도였다. 강남역같이 사람들 많은 곳에서 한손으로 잡지만은 말기를 바란다. 바로 놓칠게 뻔하니까. 내 청바지 주머니에 들어가는지는 폰 자체가 묶여있는 관계로 해보진 못했다.

폰 소프트웨어 자체는 꽤나 빨리 반응을 해주었다. 하지만 내가 갤럭시 S2 때부터 아쉬웠던 느려터진 애니메이션 문제는 여전했다. 빨리 빨리 넘겨야 하는데, 애니메이션이 느려서 답답한 상황이 꽤 여러번 발생했다. 하드웨어가 느려서 그런게 아닌, 프로그래밍 자체가 그렇게 되어서 느린 거였기 때문에 더 아쉽다. 그것때문에 자칫 잘못하면 폰이 느리게 보일 정도니까 (…)

그런데 노트의 커다란 문제점은 따로 있으니, 바로 삼성이 그토록 광고하는 S펜 기능. 와콤이랑 합작해서 개발을 했다고 한다. 와콤은 상당히 유명한 태블릿 회사로, 그만큼 많은 기대도 모았는데… 현실은 역시 시궁창이었다. 일단 인식률은 둘째치고, S펜만 쓰면 그 빠르던 반응속도가 갑자기 거북이가 된다. 인식이 잘 되어도, 커서가 펜을 트래킹하는 속도가 너무 느렸다. 특히 서명같은 빠른 입력을 할때, 쓰는게 밀리는 것이 눈에 보일 정도였고, 지우개 기능을 쓸때는 커서가 현재 펜의 위치에서 1cm 정도나 밀릴 정도였다. 이는 비슷한 노트테이킹앱과 정전식 스타일러스를 사용한 넥서스S나 아이패드 2, 심지어 1보다도 느리신 기염(?)을 토해내셨다. (…)

이 알 수 없는 상황의 기원은 일단 한국향 갤럭시 노트가 엑시노스가 아닌 스냅드래곤을 달았다는 점이겠다. 이는 LTE를 탑재하기 위해서는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는데, 퀄컴이 만드는 LTE 칩셋이 스냅드래곤하고만 호환되도록 설계한 까닭이었다. 결국 죽여야할놈은 퀄컴 사실 이 얘기를 처음 들었을때, 설마 스냅드래곤을 썼디고 해서 S펜 기능의 성능에 문제가 생길까 싶지만… 우려가 현실로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실제로, 엑시노스를 탑재한 노트는 S펜 기능이 두배정도 빠르다고 하니, 말다했다. 결국, 통신사의 LTE 야심으로 인해 좋은 제품 하나를 망친 셈이다. 그것도, 그 제품의 코어 기능을 망쳐버리는 제일 불행한 상황으로 나타나고 말았다. 이러면 와콤이라는 유명한 회사를 끌어들인게 무슨 의미지인지 모르겠다. 근데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100만대를 팔았지?! (…)

제품명: 삼성 갤럭시 노트 Samsung Galaxy Note
첫인상 점수: 6.5/10

* 첫인상 점수는 부득이하게 짧은 시간동안 만져보고 매기는 것이므로 이로 인한 판단 착오 등에 대해서 미리 양해의 말씀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