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도 칼럼] 파워블로거라는 허울.

지난주에 출시된 삼성 갤럭시 S II.

이번 주말에는 파워블로거라고 하는 함모씨가 올린 갤럭시 S II (이하 갤스 2)에 대한 비판(이라 쓰고 까는이라 읽는다)글에 대해 삼성의 마케팅사인 제일기획이 네이버측과 연계해 해당 포스트의 게시를 무단중단하는 사건이 있었다. 아마 트위터에 있으신 분들이라면 읽어보셨을 지도 모른다. “갤스 2의 9가지 문제점”이라고, 심지어 엔가젯까지도 칭찬 일색(엔가젯 역사상 리뷰 점수 9점을 받은 세번째 안드로이드폰이다. 그 전에는 HTC Evo 4G, 모토로라 아트릭스가 전부)이던 갤스 2에 처음으로 제대로 까는 글이 올라와 삼성을 좋아하지 않는 많은 분들이 환호하며 리트윗한 글이다. (그래서 읽어보셨을 거라 생각하고, 따로 링크를 달지는 않겠다.)

일단 제일기획이 뭔짓을 했는지는 일단 이 글에서는 언급하지 않기로 한다. 이미 아실대로 아시리라 믿고, 그 글의 원작자도 대강 사건경위를 올렸으며, 게다가 나는 이에 대해서 뭐라 할만큼 소셜 미디어에 대해 전문가도 아니고 말이다. 그리고, 제일기획의 처신은 모두가 까고 있지만, 내가 보기엔 이 사건의 제일 큰 문제점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서다. 내가 걸고넘어지고 싶은 문제는, 바로 이러한 IT 블로거, 나아가 IT 저널리스트의 자질이 아닐까 싶다. (“파워블로거”라는 단어는 굳이 까지 않겠다. 이미 이에 대해 까실 분들은 많으리라 본다)

일단 솔직히 말하면 나도 이 글이 제일기획에 의해 폐쇄되기 전에 읽어봤다. 솔직히 말해서, 가관이었다. (심지어 모두 그 글을 읽으려 애쓰는 모습에 이런 트윗을 남긴 적도 있다) 내가 생각하는 리뷰로서의 조건에서 한참 벗어난 글이기 때문이다. ‘파워 블로거라는 사람에게서 이런 글이 나올수도 있구나…’라는 생각에 경악했던 글이다.

일단, 테스트폰으로 ‘리뷰’를 했다는 문제다. 이는 오늘 함모씨가 경위를 설명하면서 올린 글에 처음으로 드러난 사실인데, 이는 마치 제레미 클락슨이 아직 나오지도 않은 차의 프로토타입을 가지고 “이 차는 사면 안된다”하는 것과 같은 격이다. (그러고보니 그 인간… 그런짓을 실제로 했었지만, 일단 오락이 우선인 TV쇼에서 그런거니 그렇다 치고…) 테스트폰은 일단,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가 완성되지 않은 것들이다. 그 블로거가 멍이 심하다며 올린 테스트 사진도 어떻게보면 지금까지 인터넷에서 떠돌아다니는 갤스 2 멍 현상 샘플에 혼자 동떨어져보일 정도로 제일 현상이 심한 것으로 보아 테스트폰이라서 그런 것임을 결론지을 수 있다. 정식적으로 리뷰를 하고 싶다면, 실제 판매용 제품을 가지고 하는 것이 정석인데, 테스트용 제품을 가지고 간단한 느낌을 올릴수는 있으나, 이런 식으로 결론을 내려버리는 건 상당히 곤란하다.

두번째는, 내 개인적인 신념과 어긋나는 문제인 ‘연작 포스팅’이다. 제품 하나 가지고 몇 개의 글에 나눠서 올리는 것 말이다. 물론, 내가 말하는것은 리뷰용으로 온 제품으로 연작 포스팅을 하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연작 포스팅의 문제는 일단 독자가 제대로된 판단을 내기 힘들다는 점이다. 함모 블로거의 글을 예로 들어보자. 그는 이 글의 끝말에 ‘장점을 리스팅한 포스팅으로 다시 뵙겠습니다’라고 했었다. 보통 이런 블로그들은 검색으로 먹고 산다. (특히, 네이버 블로그인 경우는 더더욱 그렇다) 그러니 검색으로 들어온 상황에서는 나중에 장점 글이 설사 올라온다 하더라도 독자가 그것까지 챙겨서 읽으리라는 보장이 없는 것이다. 사실 이는 파워블로거라 불리우는 (내 자신도 꽤 자주 가보는) 많은 분들이 범하는 실수이기도 하다. 이렇게 글을 올리는 주요 원인은 물론 타이밍이다. 그 제품에 대한 관심이 식기 전에 빨리 그 뜨거운 열풍에 동참하고자 먼저 글을 올리는 것이다. 그리고 남들보다 먼저 글을 올려서 트래픽을 앗아오기 위한 것도 있고 말이다.

나는 그냥 최종 리뷰 하나로 모든 것을 끝내려고 하는 편이다. 아이패드 리뷰도 그러했고, 아이팟 터치 4 리뷰도 그러했다. 그리고 내가 하는 다른 리뷰들도 그러했고. (게임이나 아이폰 앱이나…) 딱 하나 예외였던 것이 바로 iAppBox에서 아이패드 2 프리뷰를 올린 것이었는데, 이는 윗선(이 있다면)의 압박이기도 했고, 출시 직후에 향했던 LA가 인터넷 환경이 그닥 좋지 않아서 리뷰가 언제 올라갈 지 모르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일단 응급조치로 해둔 것이었다. 이 프리뷰도 고민이 많았다. 어떤 부분을 리뷰를 위해 남겨둬야 하며, 어떤 부분을 프리뷰에 써야하는 지에 대한 고민이 글 쓰면서 계속됐다. 결국, 리뷰와 프리뷰를 비교해보면, 은근 겹치는 내용들이 보인다. (개인적으로도 프리뷰 글은 흑역사)

어찌됐든, 리뷰 하나로 모든것을 끝내면 물론 트래픽도 줄고, 준비기간도 길어지지만(이는 좀 있다 얘기해본다), 독자 입장에서도 훨씬 더 글에 몰입하기가 쉽다. 설령 다음 글이 준비됐다 하더라도, 클릭을 하느라고 중간에 쉬지 않고 한번에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개인적 신념이니 그 정도로 해두자.

세번째는 리뷰 기간이다. 이는 꼭 이 함모씨의 글에 해당되는 문제는 아닌 것이, 이제 테스트폰이었다는 것이 밝혀진 이상, 얼마나 오랫동안 쓰고 있었는지 모를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이 ‘파워블로거’의 전체적 문제점이다: 제품이 출시되고나서 하루만에 글이 올라오는 것 말이다. 이는 실제로 미국 리뷰어 커뮤니티에서도 상당히 규탄되는 일이다. 물론 이렇게 하는 이유는 위에 말한 타이밍이다. 하지만, 그 타이밍과 글의 질을 맞바꿔버린 격이 되는 것이다. 일단 리뷰 기간이 길면 길수록, 리뷰어 자신도 제품에 대한 더 확실하고 자세한 평가를 내릴 수 있다. 근데 이를 하루이틀만에 리뷰하려 한다면, 그러한 의견이 완전히 확립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리뷰를 내버리는 것이다. 첫인상과 리뷰를 쓸 때의 마음이 다를 가능성은 충분히 있는데 말이다. (첫인상이 끝까지 쭉 가는 경우도 꽤 있으나, 나도 나중에 가서 마음이 바뀐 적이 몇번 있었다)

그러면 엔가젯 같은 곳은 어떻게 출시 전에도 글이 올라오냐는 말이 나오는데, 이들은 제품 출시 1주일 전에 제조사에게서 “판매용” 샘플을 받는다는 결정적 차이점이 있다. 이는 대체적으로 우리나라 시스템적 문제기도 하다. 일단, 리뷰어들이 엠바고를 지킬 것이냐 안 지킬 것이냐에 대한 제조사의 불신도 있고, 이를 실제로 깨고 마는 리뷰어가 있기도 하니까 말이다.

마지막 문제이자 가장 결정적인 문제는, 바로 객관성이다. 글 자체가 자신이 밝혔듯이 심히 주관적이었다. 일단 단점 위주로 글을 썼다는 것 자체부터가 얼마나 주관적이었는지 보여주는 것이다. 하지만, 리뷰라는 거 자체가 자신의 의견이니 원래 주관적인거 아닌가라고 반박하시는 분도 있을 것이다. 그것은 사실이다.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것이 리뷰이니 어찌됐건 간에 어쩔수없이 주관적일수밖에 없다. 하지만 저 글은 그 도를 넘어섰다. 일단, 리뷰라는 것은 감정적이면 안된다. 하지만, 저 글은 단어 선택도 그렇고 뭔가 감정적으로 호소하는 기분이 짙었다. 꼭 갤스 2를 사지 말라는 것처럼 말이다.

이러한 감정적 포스팅의 문제는 결국 말이 안되는 문제점이 나오게 하였다. 액세서리가 없다고? 리뷰에 언제 액세서리가 포함되는 경우가 있었는가? (아이패드 2의 스마트 커버는 예외) 그리고 제품이 나온지 이제 1주일이 겨우 됐는데, 액세서리가 없는건 당연지사 아닌가? 심지어 아이패드 2도 출시 후 스마트 커버를 제외하고는 한달동안 액세서리가 거의 없다시피했다. (죄다 예약판매였지, 당장 구할 수 있는 액세서리는 전무했다.)

그리고 이러한 객관성의 문제는 옛날에 내가 깠던 제조사들의 ‘체험단’이라는 문제도 있다. 물론, 체험단의 의도는 인정한다만, 제조사나 홍보업체에서 뭐에 대해 쓰라고 아예 스케쥴을 짜준다는 얘기를 옛날에 들었을때 황당했다. 결국 대기업의 입김 없이 리뷰어에 따라 자유로워야할 리뷰의 신뢰성이 시작부터 없어지는 것이다. (요즘은 이 문제가 개선되었는지 모르겠다. 이제 보면 블로그마다 꽤 자유롭게 포스트가 올라오긴 하던데.)

게다가, 이번 함모씨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파워 블로거분들이 갤스 2의 슈퍼아몰레드 플러스 화면에 대해서 꽤나 비판적인 글이 올라왔는데, 이에 대해서도 음모론이 도는 중이다. 바로 경쟁제품인 A모폰을 만드는 M모사의 사주라는 것이다. (대충 연관하면 어디의 무슨 제품인지 이해가 가시리라 본다.) 이에 대해서는 그닥 얘기하고 싶지 않으니, 정말 궁금하시다면 이 글을 읽어보라. (이 글에는 제품명 다 나오는게 괜히 가렸나 ;;)

엔가젯의 갤럭시 S II 리뷰 카드

이에 반해, 미국에서는 꽤 공정한 리뷰가 나오는 편인데, 이 이유는 바로 이와 관련된 법이 있기 때문이다. 제품 리뷰들은 제조사들이 내용을 수정하거나 개입할 수 없다는 법이 있다. 따라서, 대기업들의 언플도 힘들고, 뉴욕타임스같은 큰 언론사에서 데이빗 포그같은 사람이 공정한 리뷰를 할 수 있는 것이다. 우리나라 신문에서 공정한 리뷰라는 건 영화  리뷰에서나 겨우 존재할 법한 얘기다. 사실, 우리나라에 이러한 법이 있었으면 이정도로 막장이었을까란 생각이 든다. 우리나라에 엔가젯같은 테크 미디어가 생길 수 없는 것도 이 문제점에 기인하는게 아닌가 싶다. 일단 대기업 입장에서도 자신들에게 우호적인 체험단을 운영하는데 굳이 이런 사이트에 리뷰용 샘플을 보내서 돈을 낭비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결국, 이는 (아까도 말했지만) 우리나라 시스템 자체의 문제점이 아닌가 싶다.

물론, 이러한 잣대를 클리앙의 사용기게시판 같은 곳에 들이대고 싶지는 않다. 그것은 어디까지나 일반 사용자가 자기가 직접 산 제품을 가지고 쓰는 것이기 때문이다. 엄연히 다르다. 하지만, 이러한 파워블로거라는 사람들은 제조사에게서 샘플을 받고 리뷰하는 ‘전문적인’ 사람들임에도 불구하고, 어떤 경우에는 심지어 클리앙의 사용기게시판에 올라오는 글보다도 질이 못한 경우가 많아 걱정스러운 생각까지 들 정도다.

이렇게 까고는 있지만, 파워블로거분들 중에 내가 존경하는 분들도 몇분 계시다. 특히 칫솔님(블로그 / 트위터)같은 경우는 내가 본 우리나라의 테크 리뷰어중에 가장 공정하신 분들중 하나다. 더 친해지고 싶다는 마음이 늘 드는 분이다.

만약에 자신이 파워블로거라고 믿는 분들이 (만약) 계신다면, 그간 자신의 글들을 죽 읽어보고, 과연 그에 맞는 행동을 했었는지에 대한 자기성찰이 필요한 시점인 것같다. 특히 공정성과 객관성 같은 경우, 아직 많이 부족하신 분들이 많다. 늘 그렇지만, 지금이라도 고치면 안 고치는 것보다야 낫다.

이 글을 끝마치면서 솔직히 말하면, 아마추어 저널리스트인 나로서, 제품 발표행사에 초대받고, 리뷰용 제품도 받는 것이 안 부러울 수가 없다. 하지만, 이렇게 남들이 이 분들에 대해서 쓴소리를 하실 때에는, 그 분들중 하나가 아니라는 것이 다행이다라는 생각이 든다. 사람의 마음이란 참 간사하지.

P.S) 난 갤스 2를 직접 볼때까지 포스팅 안하기로 했고, 직접 리뷰 유닛 받아서 리뷰할 때까지 리뷰를 쓰지 않기로 했다. 이 또한 객관성이다. 근데 리뷰 유닛이 안오면 시망 아니 안 올 가능성 95%잖아

Assassin's Creed: Revelations

에지오 오디토레 3부작의 완결편.
언제부터 3부작이었는진 모르겠지만

에지오는 자신의 조상인 알타이르의 행적을 쫓기 위해 콘스탄티노플로 향한다.

 

The final chapter of Ezio Auditore Trilogy.
(First time hearing that, but oh well)

Ezio heads to Constantinople, in order to follow the footsteps of his ancestor, Altai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