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itary…

Sometimes writing in English makes me feel better, since I can write it on my iPad.
Don’t you worry, I’ll have Korean version too.

Anyway, I’ll be going to military next year. Now it’s official, after 3 hours of extensive physical and psychological examinations, I was granted Level 2, which means I’m ‘qualified’ to go to military. Just for those of you who don’t know, Level 1~3 is qualified, 4 is social service agent, 5 is only for reserve forces, and 6 is a completely off from all military duties, though even getting 4 is kinda impossible these days.

Now that it’s official, I’m thinking of what will happen. I never thought myself as a soldier, and probably many of my friends and associates would think that way. (Or is it just me) Me, in a soldier’s uniform, carrying an M16? That’s something hard to think about.

I’ll take a break from school after sophomore year to prepare the service, and probably will be starting the service on Q3 2011. I still have a year to live my ordinary life before the world ends in 2012, if that ever happens. Now it feels like I’m a living time bomb or something.

Thing is, I was unconditionally afraid of military past year or two, as I was getting older. But now… that I know I have to go anyway, I somehow feel much better. Much more comfortable. Probably knowing the fact that there are people that I’m close to will wait for me also makes me feel better.

But for now, I think it would be better to forget of these things, and concentrate on what I am doing now. I mean, I still have one year, right?

이젠 일기와 칼럼은 영어와 한글로 동시에 쓰고자 한다. 아이패드로도 글을 쓰는 버릇이 있어서 그렇다.

여하튼, 내년에 군대를 가게 된다. 3시간동안의 신체검사 끝에 공식화됐다. 나는 2급을 받았는데, 현역이다.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1~3급은 현역이고, 4급은 공익, 5급은 예비군만 가면 되며, 6급은 완전 면제다. 6급은 아주 심각한 병이 있지 않는 한에는 나오지 않고, 공익 나오는 것도 힘든 게 현실이다.

이제 완전히 공식화됐으니, 이제 어떻게 일이 돌아갈 지를 생각하게 된다. 난 내가 군인이라 생각해보지도 못했고, 내 지인들 또한 그럴 것 같다. (아님 그건 나만 그런 건가?)  내가 군복 입고 M16 소총을 쥐고 있는 모습이라… 참 생각하기 힘들지.

일단, 대학 2학년이 내년 여름에 끝나면 입대 준비를 위해 휴학계를 낼 것이고, 2011년 3/4분기쯤에 입대할 예정이다. 아직 2012년에 세상이 끝날 때(실제로 끝나기나 하면)까지 보통의 인생을 1년동안이나 더 살 수 있다. 이렇게 말하니 무슨 내가 시한부도 아니고 말이다.

사실, 지난 2년간 나는 무조건적으로 군대라는 말만 들으면 진저리를 첬다. 하지만… 이젠 가야한다는 걸 아니, 기분이 훨씬 좋아진다. 나를 아끼는 사람들이 날 기다려줄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일까 싶기도 하다.

하지만, 지금은 다 잊고 있는게 좋을 것 같다. 1년이나 남았잖아, 안 그래?

일단 이사 완료…

네이버보다 이사가 더 힘들었던 것 같다.

티스토리가 싫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Peer Pressure란 놈은 참 무섭다. 아님 다들 대기업 서비스는 무지 싫어하시는건가…

하여튼, 티스토리의 잦은 버그나 툭하면 로그아웃하려 드는 것들도 싫었고… 그리고 결정적으로 크래커 운영자의 꼬심(?)에 넘어가 여기로 두번째 이사를 감행했다.

디자인도 맘에 들고 (예전에 올린 큰 사진들은 죄다 잘리지만… 시간 나면 조금씩 고치도록 하겠다 ;;), 이름 말마따나, 새로운 시작이다. 일단 아주 먼옛날 글들은 좀 지워봐야겠다.

그나저나 프렘군, TTXML 옮기는 건 버그가 아직 상당히 많은 거 같으니 좀 더 손 좀 보게… ;;;